•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8
좋아하는 마음은 늘 표현했고
상대의 마음이 나 정도는 아니란걸 알고나서도
가랑비작전이네 뭐네 하면서 쉽게 포기를 안했어요.

그리고는 스스로 대단히 용기있다고 생각했죠.
뿌듯하기까지 했습니다. 망할.

어느날이었어요.
날씨가 말도 안되게 좋았고 하필이면 아무런 할 일도 없었어요. 최근 마음에 뒀으나 상대가 예스 하지 않아 어정쩡하게 지내고 있는 남자에게 연락하고 싶었습니다.

뭐라고 연락할 지 멘트가 머릿속에서 떠돌고
카톡을 보낼까
전화를 할까 고민고민했지요.

할까 말까의 문제는 이미 아니었어요. 망할.

그러다 문득
참 거절당하기 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는 그의 젠틀하다못해 깍듯한 거절을 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용케도 들기 시작했습니다. 올레.

그리고는 멘트생각을 멈추고 내 마음에 집중했어요.
또 거절당해도,
그래 선약이 있었겠지
이까짓 거절쯤이야 하며 정신승리 할 게 뻔한 나지만, 그냥 거절당하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

그리고는 머릿속에 가득 차 있던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천천히 지워나가면서
동시에,
날씨도 좋고 할 일도 없지만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결정을 해 나갔습니다.

결국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참아냈지요.

앞 뒤 생각하지않고 무작정 감정이 이끄는대로
살아왔던 나는 용기있는 것이 아니라,
갖고싶은 게 있으면 아빠의 주머니사정따위는 고려하지않고 무작정 쫄라대던 어린 나의 모습이었어요.

올 여름은 욘기 있는 것과
유아적 감정의 차이를 구분해내는 노력을 하며
보내게 될 것 같아요.


뜬뜬우왕

2018.05.25 19:19:09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
즐거울수 있는게 많은데 자존심 상하면서까지,
자기 모습이 보일때 쫌 민망하지만요,
그러나 인간이랑 노는게 젤 잼있으니깐요.
내가 좋아하는 인간이랑,
그래서 용기를 내게 되나봐요.
hello~할수 있는 또 누군가 만나시길~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16

Hello. Stranger!

감사합니다 ^^

여자

2018.05.25 21:19:23

제 일기인줄 알았습니다. 지구 하늘 아래어 저와 같은 여성분이 있다는 사실에, 아주 조금은 위안을 받고 갑니다.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51

정말요? 저 또한 너무너무 위로가 되네요.
제가 사실 이런 이유로 흑역사 부자거든요 ㅠ 흑.

유은

2018.06.22 02:09:35

저도 요즘 이런 생각 계속 하고 있어요.
남자친구를 잡으면 사람들은 걔한테 왜 매달리냐 하는데, 난 원래 내가 선택한 것을 옳은게 만들고 확인하고 싶어 다각도에서 계속 보고 파보고 부딪치는 사람이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2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8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27 10
55093 여기 글들보니 남자도 외모가 중요하긴 중요한가보네요.. [15] 민트우유 2018-08-29 988  
55092 헤어진지 3일째. [3] 라영 2018-08-29 368  
55091 성적매력없는 남자. [9] Chiclovely 2018-08-29 1150  
55090 지금 대통령은 어느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어요. Quentum 2018-08-29 195  
55089 삼국지 책 추천부탁드려요 [2] 마노쁠라스 2018-08-28 153  
55088 목소리 좋은 병원 직원 [1] Marina 2018-08-28 399  
55087 한 번이 어렵지. 두 번은 너무 쉽다. 이혼남녀 데자부 [4] 칼맞은고등어 2018-08-28 607  
55086 인생의 실패자 같아요 [16] 꽃보다청춘 2018-08-28 907  
55085 외근직 (출장만 다니는직업) 에어컨. 들고다니고싶은... [1] 총각남 2018-08-28 219  
55084 아놀드의 근육 자랑 [1] 로즈마미 2018-08-27 229  
55083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요 nusuoy 2018-08-27 237  
55082 자가진찰. 1 [1] 식권 2018-08-27 316  
55081 가을타나봐요... [3] qpwo 2018-08-27 394  
55080 불안한 연애, 나의 문제일까 그의 문제일까 [4] 플립 2018-08-27 586  
55079 굉장히 우울한 요즘. [10] freshgirl 2018-08-26 819  
55078 진로 고민 + 공허함 [12] yumearth 2018-08-26 620  
55077 내가 연애를 못 하는 이유 & 나쁜 남자의 정의 [2] 곰돌이푸우 2018-08-26 668  
55076 댄스 음악인데 슬픈? [2] 뜬뜬우왕 2018-08-26 175  
55075 친구가 애인이 생겼네요 [5] 생제르맹 2018-08-26 610  
55074 9살 연상을 좋아해요ㅜㅜ [18] 얼린솜사탕 2018-08-25 985  
55073 키보드로 타자칠때 제 오른손이....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8-25 299  
55072 비혼으로 살기에 가장 힘든 점 [9]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8-25 1159  
55071 새까매 새까매 뜬뜬우왕 2018-08-25 165  
55070 사촌오빠 와이프 이별 사건 3 (지난글과 이어짐) [6] 스트링피자 2018-08-24 641  
55069 일기는 일기장에 [4] 몽이누나 2018-08-24 436  
55068 저냥 lastofus 2018-08-23 192  
55067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9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싯다르타) 하루아범 2018-08-23 209  
55066 무개념 개주인때문에 빡친 동네주민 [4] 로즈마미 2018-08-23 349  
55065 합의하에 헤어졌어요ㅠㅠ남아있는 감정 어떻게 정리하죠 [3] 잊기위해 2018-08-23 742  
55064 바닥을 치고 어떻게 일어나나요? [9] dudu12 2018-08-22 693  
55063 연애할 사람 찾고 싶으신 분! [16] 와사비 2018-08-22 1333  
55062 철야하다 잠시 숨돌리는 느낌으로....(근황썰) [2] 새록새록 2018-08-22 384  
55061 행복의 끝 [2] Volver 2018-08-22 349  
55060 소개팅 전에 까인 거 같네요 [6] Rooibos12 2018-08-21 979  
55059 시장경제에 대한 이해 Quentum 2018-08-20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