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8
좋아하는 마음은 늘 표현했고
상대의 마음이 나 정도는 아니란걸 알고나서도
가랑비작전이네 뭐네 하면서 쉽게 포기를 안했어요.

그리고는 스스로 대단히 용기있다고 생각했죠.
뿌듯하기까지 했습니다. 망할.

어느날이었어요.
날씨가 말도 안되게 좋았고 하필이면 아무런 할 일도 없었어요. 최근 마음에 뒀으나 상대가 예스 하지 않아 어정쩡하게 지내고 있는 남자에게 연락하고 싶었습니다.

뭐라고 연락할 지 멘트가 머릿속에서 떠돌고
카톡을 보낼까
전화를 할까 고민고민했지요.

할까 말까의 문제는 이미 아니었어요. 망할.

그러다 문득
참 거절당하기 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는 그의 젠틀하다못해 깍듯한 거절을 받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용케도 들기 시작했습니다. 올레.

그리고는 멘트생각을 멈추고 내 마음에 집중했어요.
또 거절당해도,
그래 선약이 있었겠지
이까짓 거절쯤이야 하며 정신승리 할 게 뻔한 나지만, 그냥 거절당하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

그리고는 머릿속에 가득 차 있던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천천히 지워나가면서
동시에,
날씨도 좋고 할 일도 없지만 혼자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결정을 해 나갔습니다.

결국 그에게 연락하고 싶은 마음을 참아냈지요.

앞 뒤 생각하지않고 무작정 감정이 이끄는대로
살아왔던 나는 용기있는 것이 아니라,
갖고싶은 게 있으면 아빠의 주머니사정따위는 고려하지않고 무작정 쫄라대던 어린 나의 모습이었어요.

올 여름은 욘기 있는 것과
유아적 감정의 차이를 구분해내는 노력을 하며
보내게 될 것 같아요.


뜬뜬우왕

2018.05.25 19:19:09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
즐거울수 있는게 많은데 자존심 상하면서까지,
자기 모습이 보일때 쫌 민망하지만요,
그러나 인간이랑 노는게 젤 잼있으니깐요.
내가 좋아하는 인간이랑,
그래서 용기를 내게 되나봐요.
hello~할수 있는 또 누군가 만나시길~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16

Hello. Stranger!

감사합니다 ^^

여자

2018.05.25 21:19:23

제 일기인줄 알았습니다. 지구 하늘 아래어 저와 같은 여성분이 있다는 사실에, 아주 조금은 위안을 받고 갑니다.

너의이름은

2018.05.25 22:24:51

정말요? 저 또한 너무너무 위로가 되네요.
제가 사실 이런 이유로 흑역사 부자거든요 ㅠ 흑.

유은

2018.06.22 02:09:35

저도 요즘 이런 생각 계속 하고 있어요.
남자친구를 잡으면 사람들은 걔한테 왜 매달리냐 하는데, 난 원래 내가 선택한 것을 옳은게 만들고 확인하고 싶어 다각도에서 계속 보고 파보고 부딪치는 사람이라는 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0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8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93 10
55393 손혜원, 서영교 의원 보니 이번 정권도 비참하게 끝날듯 하네요. Quentum 2019-01-16 190  
55392 그냥.. 콩깍지톡 [9] 와루 2019-01-16 388  
55391 조급한 마음 버리기 [3] 만만새 2019-01-15 458  
55390 취미는 연애요. 특기는 이별이라 [13] 십일월달력 2019-01-15 810  
55389 고양이 키우고 싶다 [11] 몽이누나 2019-01-15 292  
55388 창밖에서 도시를 보니 미래 도시 같네요. [3] Quentum 2019-01-14 281  
55387 내 인생은 어디로 [11] Thym 2019-01-14 612  
55386 남자친구, 마사지샵 [7] 달님67 2019-01-14 774  
55385 심리상담은 장기로 받는게 좋은건가요? [20] 섶섬지기 2019-01-14 498  
55384 일하기 싫어 쓰는 스몰톡 [3] St.Felix 2019-01-14 326  
55383 고현정 조인성 잘어울리지 않나요? [3] 만만새 2019-01-13 530  
55382 [서울 홍대] '히치하이킹'에서 1월 독서모임에 초대합니다:) [1] 겨울오카피 2019-01-13 192  
55381 외국 카페에서 헌팅당했네요 [13] pass2017 2019-01-13 795  
55380 성장통 [6] 몽이누나 2019-01-13 339  
55379 이사배 [3] SweetKitty 2019-01-13 442  
55378 30대 중반 러패님들 부모님은 건강하신가요??? [2] 연탄길 2019-01-13 430  
55377 연락문제 [4] 아이마토 2019-01-12 469  
55376 우리나라 여권이 불편하신 그분들 [1] 로즈마미 2019-01-11 371  
55375 연초부터 잠수이별. [21] 꾸꾸꾸 2019-01-11 881  
55374 독백#1 [2] 만만새 2019-01-11 213  
55373 멀리하려는 친구가 보낸 카톡 file [10] 라영 2019-01-10 1010  
55372 퇴사 준비하고 있어요. [2] 섶섬지기 2019-01-10 487  
55371 스몰톡 [5] St.Felix 2019-01-10 327  
55370 꽁돈의 추억과 불법 [2] 새록새록 2019-01-10 270  
55369 펌 난 서울대보다 우리 학교가 더 좋다 [2] 로즈마미 2019-01-10 461  
55368 프레데릭말 뮤스크 라바줴 50ml 만만새 2019-01-10 145  
55367 친구구해여@@@@@@@@@@@@@@@@@@@@@@@@@@@@2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1-10 270  
55366 저도 이번걸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11] 傾心 2019-01-10 494  
55365 국격상승 좋은예 [3] 로즈마미 2019-01-09 322  
55364 한번 망해봐서 더 간절한. [5] 만만새 2019-01-08 612  
55363 직장생활에서 [2] dudu12 2019-01-08 426  
55362 게시판은 두 분 채팅창이 아니에요. [3] Takethis 2019-01-08 500 1
55361 몇년전까지 흔히 보던 이삿짐 운반 [3] 로즈마미 2019-01-08 292  
55360 傾心 을 보면 이경규의 명언이 떠오릅니다. [6] Quentum 2019-01-08 398  
55359 공연 [1] resolc 2019-01-08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