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70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36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08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37 2
55553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750  
55552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210  
55551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16  
55550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52  
55549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27  
55548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234  
55547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339  
55546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1072  
55545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59  
5554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42  
55543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258  
55542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600  
55541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392  
55540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721  
55539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3] 넬로 2019-05-24 518  
55538 생각 [2] resolc 2019-05-23 330  
55537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408  
55536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909  
55535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754  
55534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2115  
55533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443  
55532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343  
55531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768  
55530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761 1
55529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497  
55528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239  
55527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441  
55526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7] 라영 2019-05-15 1018  
55525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584 1
55524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1445  
55523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9] 마미마미 2019-05-13 2102  
55522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671  
55521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608  
55520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