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4

안녕하세요

저는 그냥 문득 궁굼한게 생겼는데

주변에 남자친구들 그니까 오빠들이 제

연애에 관심이 많아요.

요즘 만나는 사람 없냐

이상형이 머냐

소개팅 시켜주겠다

그리고 음 제가 너무 겁이 많으니까

자꾸 자기를 내던지라고 충고하고

나이트클럽이라도 가라 아니면 헌팅이라도 해라

막 감놔라 배놔라 ㅋㅋㅋ 아니 진짜 왜 구러는

걸까용...

특히 저는 남사친들한테

나가서 놀라는 말을 많이 들어요.

저는 평안하다가도 저한테 채근하는 것 같고

여러 사람들이 그러면 내가 먼가

잘 못 살고 있나? 이렇게 혼자 있으면 안되나

문제가 있는 것 같구..

왤케 오빠들이 자꾸 그런 말 하는 거예요 ?

그냥 궁굼해서요, 아니 그리궁..


나한테 마음 있나? 이런 생각은 안드는게


오빠들이 저한테 정식으로 데이트 신청은 따로 안하니까 저도 오해안하고.


진짜 친한 친구라는 믿음은 변함이 없고 


저도


오해는 안하는데 그냥 이해가 안가요 왤케 자꾸 머라고들 하는지


남자애들이 특히 저 좋아하지도 않으면서 제 연애에 관심이 넘 많음


제 착각일수도 ㅋㅋ 제가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건가요?


저두 근데 나름 맘에 드는 보이한테 선톡도 하구 그랬는뎅


아주 짧은 톡 몇마디 주고 받다가 그 친구가 확인도 몇일째 안하구 답도 없어서


그냥 말았는데! 저도 나름 데쉬하는데 자꾸 오빠들이 ㅋㅋㅋ 머라고 함..





후크

2018.03.24 20:27:46

원래 한국에 오지랖퍼들이 많아요.

그렇다고 그네들이 진심을 담아 조언하는것도 아니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툭툭 던지는거에요.


신경쓰지 마시길.

꾸미쭈

2018.03.26 10:47:02

자기인생은 내리막 길이던 그시절 오빠들

kjlee1986

2018.03.27 20:42:55

혹시 나이가 어떻게되세요? 저중에 맘에 들어서 괜히 저러는 남자 있을걸요..


근데 절대로 정식으로 자기 마음을 진솔하게 표현하기전에는 받아주지마세요.


그럴 용기도 없어서 여자님한테 소개팅해봐라 너를 놓아라 헌팅이나 나이트라도 가봐라 하면서

진짜 그런데 가는지 어떻게 하는지 보고 자기도 대쉬할 수 있을지 대화 할 주제는 없고 그런쪽으로만

 자꾸 찔러보는거에요. 찌질이들이 저러다가 여자님 남자친구라도 생기면 사실 나도 너 좋아했다고 고백아닌

고백이 들어올수도 있음...ㅡ.ㅡ그런 애들을 거르세요


글고 소개팅 주선해주는 남자들은 여자님을 괜찮게 생각하니 해주는거거든요.


그러니 어느정도 마음은 있는거지요. 사실 소개를 주선해서 여자님이랑 친해지려는 심보도 있을 수 있어요.

 근데 정말 친한 여동생이 저한테 소개팅을 해줘서 저도 역으로 해주고 그런 것 하고는 좀 다른거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71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7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51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21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7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65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7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7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84 10
54824 연애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10] 티키티키타타 2018-05-19 1057  
54823 퇴사얘기... [5] 캐리석 2018-05-19 666  
54822 목욕탕 하수구 뚫어야 하는데 막막하네요. [18] Waterfull 2018-05-18 688  
54821 생일축하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생일이 되었어요... [16] 밀크티가좋아요 2018-05-18 473  
54820 왜 말을 못하게 된 걸까요 [10] 두려움과인내 2018-05-17 1041  
54819 APOLOGY [8] 예쁘리아 2018-05-16 768  
54818 셀럽과 관종 그 사이. 헬조선에서 연예인 엄마로 산다는 것 칼맞은고등어 2018-05-16 617  
54817 S에게 [6] 십일월달력 2018-05-16 733  
54816 3개월간 휴가를 얻는다면 뭐 하고 싶으세요? [9] 챠밍 2018-05-15 642  
54815 헤어짐을 결심하는 때 [15] Thym 2018-05-15 1378  
54814 [살롱 드 조제]홍대 독서 5월 모임 모집합니다. 나리꽃 2018-05-14 321  
54813 이런게 결혼전 우울증일까요 [3] 미미르 2018-05-14 858  
54812 나이부담 때문에 여성분께 질문드려요. [6] 미유 2018-05-14 1042  
54811 왜 저랑은 영화를 안 볼까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5-14 605  
54810 헤어진 남자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무슨 말을 하죠? [1] dazzling 2018-05-14 710  
54809 박사모, 문빠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 [2] Nietzsche 2018-05-13 272  
54808 [재공지]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2] 다시사랑한다고.. 2018-05-13 335  
54807 곧 귀국비행기를 타요. [8] 뾰로롱- 2018-05-13 610  
54806 30대 후반 소개팅후 애프터.. [5] 엉아v 2018-05-11 1605  
54805 자동차구매에 관하여 현명하게 사는법있나요? [7] 가미 2018-05-10 566  
54804 어버이날 선물 [1] attitude 2018-05-10 327  
54803 마흔한살 남자, 서른여덟살 여자 [5] 아하하하하하하 2018-05-09 1443  
54802 결혼할 사이면, 인사 드리러 가야할까요.. [7] 하얀장미 2018-05-09 837  
54801 알바 짤렸어요... [3] noctune 2018-05-09 672  
54800 다 그런 건가요? [4] freshgirl 2018-05-09 726  
54799 선..소개팅 [5] 토요일오후 2018-05-08 988  
54798 어버이날, 남친 부모님 [4] 하얀장미 2018-05-08 465  
54797 바빠서 더 재밌습니다. [6] Waterfull 2018-05-08 640  
54796 부동산 아줌마가 얘기해준 야무진 예비부부 이야기 [3] 미미르 2018-05-08 979 1
54795 매일 생각나는 전여자친구 [3] 나도모르겠다 2018-05-07 924  
54794 이별 후 답습. [3] 示示 2018-05-07 633  
54793 여자친구의 컴퓨터에서 발견한 전 남친의 사진 [20] 김말랑 2018-05-06 1272  
54792 [소모임] 직장인 재테크 스터디 모임 진행 [11] 다시사랑한다고.. 2018-05-06 571  
54791 인스타그램 언팔로우 [11] 미래2 2018-05-06 1238  
54790 모든 사람이 의심스러울때,,, [3] Trawooma 2018-05-05 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