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35
아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서 만나보기로 한 분이 있어요.
그런데 만나는 과정(사귀기 전)에서 서로 너무 마음이 잘 맞아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한 상태였구요..
상대(남자)가 엄청 착한 거 같아서 매력을 많이 느낀 상태였는데

만나기로 하자고 한 날( 소개 받고 3주 정도 지난 시점_ 만난 횟수는 3번, 연락은 매일 함) 손을 잡자는둥, 뽀뽀를 해달라는둥, 우리 주말에 1박으로 여행갈까? 어디 가고 싶은 곳이 없냐는둥 말을 하는데

원래 애교가 많은 사람 같았는데
만나보자고 한 날 바로.. 정말 사람이 돌변했어요.
엄청 애교가 많은 사람이었고
자꾸 스킨십을 해달라고 졸랐습니다.

제가 가장 의문스러운 것은 사귀기로 한 날 1박으로 여행을 가자는 제안을 한다는 게 좀 저를 만만하게 보고 쉬운상대라 여겨 그렇게 대한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친구들에게 말하면 당장 그만두라 할 것 같고, 저는 당장 헤어지고 싶은 마음이 크지 않아서 러패 여러분들께 의견 여쭙습니다.

어때보이시나요 ㅠㅠ


몽이누나

2018.04.02 10:50:21

알면서 뭘 물어보시나요 ......
별로여도 너무 별로에요 -_ ㅠ
여행다녀와서 잠수탈 확률 조심스레 예상해봅니다

미상미상

2018.04.02 11:10:27

뭐 그런거랑 상관없이 잘맞는 상대도 있고 결혼한  커플도 봤지만 그건 서로 자연스럽게  통했을 때인거 같고 글쓰신 분이 부담스럽거나 너무 가볍다고 생각이 들면 사람 자체에서 그런 느낌을 풍기는거니까 신중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약간 그런 것에 대해 부담스럽다고 표현해보고 어떻게 반응하는지 보면 답이 나올 것 같아요.

꿈을꾸다,

2018.04.02 11:33:41

예전에 소개팅한 남자분이 생각나서 로그인하게 됐네요.

그분은 조금 수줍어하고 소개팅이 성격에 안맞는다고 하셨었는데

잘해보는 분위기?로 되면서 엄청나게 적극적이셨고

뭔가 표현도 과하더라구요. 제 생각에는.

그래서 제가 좀 정색을 했더니 바로 냉하게 돌변하셨어요.

마음이 불편하시다면 그런 마음을 잘 얘기해보세요. 그러면 정말 답이 나올꺼 같습니다.

3주정도가 지났다면 남자분은 나름 가까워지고 싶어서 무리를 하고 있는건지..


coffeejoa

2018.04.02 12:03:03

너무 좋아서 그런걸수도 있고...글쓴이님도 너무 좋으면 여행가자는 말에도 냉큼 그래 가자 할수도 있는거지만 그런타입 혹은 그만큼 남자친구분에 대한 마음이 크지 않으신걸수도 있구요. 스스로 날 너무 쉽게보나, 만만하게 보나라는 생각이 드시면 아직 여행가기엔 너무 이른거 아니냐고 한번 물어보세옹! 참고로 제 남자친구도 애교가 엄청 많은데...반면 저는 애교라곤 찾아볼수도 없어서 사실 남자친구가 애교를 해주니까 저도 닮아가게 되더라구요. 애교많은 남자가 비호감이시라면 계속 만나기는 어렵지 않으실까요 ㅜㅜ

화이트초코

2018.04.02 15:47:31

아직은 섣부른 판단이라 생각이 들구요

적당히 달래가며? 반응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은데..


님이 원치 않는건 하지 마세요

남자쪽에서 원한다고 해도 님이 원하지 않으면 그만입니다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다시 태도가 돌변하는 사람이라면 어차피 볼 필요 없는 사람인거고

그렇다고 너무 매몰차게 거절하기보다는

여행같은거는 100일기념으로 가고싶다면서 어디 가보고 싶다 식으로 돌려도 되고

스킨십같은경우는 해주는 척만 한다던가 적당히 팅겨내면서도

잘 챙겨준다거나 이쁜말을 해주는 등 다른식으로 잘해주면서

님이 원할때까지 유예하는 방법들이 있죠

이김에 연습해보세요

세상에 나쁜 의도 가진 사람들 있는건 맞는데

최소한의 본인 어필도 안해보고 판단해버리면 앞으로 힘들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7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29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1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1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19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3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0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3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6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43 10
54985 퇴근 후 할만한 것들 ???? [7] 다솜 2018-07-24 760  
54984 오랜만이에요 ㅎㅎ [3] 하늘꽃다지 2018-07-23 360  
54983 배송이 안 오는 침대 구매자 [1] 로즈마미 2018-07-23 316  
54982 자살은 면죄부가 될 수 없습니다. [11] Quentum 2018-07-23 587  
54981 친구구해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3 312  
54980 본문 내용 삭제합니다 [8] 젤리빈중독 2018-07-23 560  
54979 (좋은 강연 공유)유현준 건축가님이나 이다혜 기자님 좋아하시나요? file [1] 안단테씨 2018-07-22 319 1
54978 소개팅후 사귄지 1주일만에 날 찼던 여자 [6] 하늘가로수 2018-07-22 1156  
54977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254  
54976 나와 닮았다는 말에 발끈하는 친구 [9] pass2017 2018-07-22 519  
54975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22  
54974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724  
54973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4] Quentum 2018-07-22 184  
54972 직장에 관한 고민입니다.. 직장인분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5] 마미마미 2018-07-22 500  
54971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641  
54970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68  
54969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681  
54968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689  
54967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294  
54966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43  
54965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88  
54964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585  
54963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549  
54962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84  
54961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295  
54960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591  
54959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37  
54958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84  
54957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63  
54956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406  
54955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51  
54954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776  
54953 너무 열심히 살지마 [14] 골든리트리버 2018-07-17 918  
54952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28  
54951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