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6
아는 지인의 소개로 만나서 만나보기로 한 분이 있어요.
그런데 만나는 과정(사귀기 전)에서 서로 너무 마음이 잘 맞아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한 상태였구요..
상대(남자)가 엄청 착한 거 같아서 매력을 많이 느낀 상태였는데

만나기로 하자고 한 날( 소개 받고 3주 정도 지난 시점_ 만난 횟수는 3번, 연락은 매일 함) 손을 잡자는둥, 뽀뽀를 해달라는둥, 우리 주말에 1박으로 여행갈까? 어디 가고 싶은 곳이 없냐는둥 말을 하는데

원래 애교가 많은 사람 같았는데
만나보자고 한 날 바로.. 정말 사람이 돌변했어요.
엄청 애교가 많은 사람이었고
자꾸 스킨십을 해달라고 졸랐습니다.

제가 가장 의문스러운 것은 사귀기로 한 날 1박으로 여행을 가자는 제안을 한다는 게 좀 저를 만만하게 보고 쉬운상대라 여겨 그렇게 대한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친구들에게 말하면 당장 그만두라 할 것 같고, 저는 당장 헤어지고 싶은 마음이 크지 않아서 러패 여러분들께 의견 여쭙습니다.

어때보이시나요 ㅠㅠ


몽이누나

2018.04.02 10:50:21

알면서 뭘 물어보시나요 ......
별로여도 너무 별로에요 -_ ㅠ
여행다녀와서 잠수탈 확률 조심스레 예상해봅니다

미상미상

2018.04.02 11:10:27

뭐 그런거랑 상관없이 잘맞는 상대도 있고 결혼한  커플도 봤지만 그건 서로 자연스럽게  통했을 때인거 같고 글쓰신 분이 부담스럽거나 너무 가볍다고 생각이 들면 사람 자체에서 그런 느낌을 풍기는거니까 신중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요. 약간 그런 것에 대해 부담스럽다고 표현해보고 어떻게 반응하는지 보면 답이 나올 것 같아요.

꿈을꾸다,

2018.04.02 11:33:41

예전에 소개팅한 남자분이 생각나서 로그인하게 됐네요.

그분은 조금 수줍어하고 소개팅이 성격에 안맞는다고 하셨었는데

잘해보는 분위기?로 되면서 엄청나게 적극적이셨고

뭔가 표현도 과하더라구요. 제 생각에는.

그래서 제가 좀 정색을 했더니 바로 냉하게 돌변하셨어요.

마음이 불편하시다면 그런 마음을 잘 얘기해보세요. 그러면 정말 답이 나올꺼 같습니다.

3주정도가 지났다면 남자분은 나름 가까워지고 싶어서 무리를 하고 있는건지..


coffeejoa

2018.04.02 12:03:03

너무 좋아서 그런걸수도 있고...글쓴이님도 너무 좋으면 여행가자는 말에도 냉큼 그래 가자 할수도 있는거지만 그런타입 혹은 그만큼 남자친구분에 대한 마음이 크지 않으신걸수도 있구요. 스스로 날 너무 쉽게보나, 만만하게 보나라는 생각이 드시면 아직 여행가기엔 너무 이른거 아니냐고 한번 물어보세옹! 참고로 제 남자친구도 애교가 엄청 많은데...반면 저는 애교라곤 찾아볼수도 없어서 사실 남자친구가 애교를 해주니까 저도 닮아가게 되더라구요. 애교많은 남자가 비호감이시라면 계속 만나기는 어렵지 않으실까요 ㅜㅜ

화이트초코

2018.04.02 15:47:31

아직은 섣부른 판단이라 생각이 들구요

적당히 달래가며? 반응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은데..


님이 원치 않는건 하지 마세요

남자쪽에서 원한다고 해도 님이 원하지 않으면 그만입니다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다시 태도가 돌변하는 사람이라면 어차피 볼 필요 없는 사람인거고

그렇다고 너무 매몰차게 거절하기보다는

여행같은거는 100일기념으로 가고싶다면서 어디 가보고 싶다 식으로 돌려도 되고

스킨십같은경우는 해주는 척만 한다던가 적당히 팅겨내면서도

잘 챙겨준다거나 이쁜말을 해주는 등 다른식으로 잘해주면서

님이 원할때까지 유예하는 방법들이 있죠

이김에 연습해보세요

세상에 나쁜 의도 가진 사람들 있는건 맞는데

최소한의 본인 어필도 안해보고 판단해버리면 앞으로 힘들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32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8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2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71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11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4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40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4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51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9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8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51 10
55336 새해 인사 [3] dudu12 2019-01-03 171  
55335 차별대우의 상처 치유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15] 소피 2019-01-02 484  
55334 (극혐 주의)어느 고시원 총무의 깊은 빡침.jpg [1] 로즈마미 2019-01-02 397  
55333 남친의 이성친구 문제로 힘들었던(?) 글쓴이입니다 [2] ohmysummer 2019-01-02 448  
55332 적게일하고 많이버시길. [3] 몽이누나 2019-01-02 370  
55331 면접봤어요 [1] 만만새 2019-01-02 229  
55330 제3자의 오지랖 [9] 라영 2019-01-01 570  
55329 201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2] 만만새 2018-12-31 322  
55328 정답소녀 근황 [1] 로즈마미 2018-12-31 410  
55327 상황으로 인한 이별은 대부분 마음이 식어서라는 말 맞나요? [10] 이사보 2018-12-30 921  
55326 게으른건지.. 트라우마인건지 [6] 달님67 2018-12-29 640  
55325 안녕 중년은 처음이지? 만만새 2018-12-29 378  
55324 직장에서 인간관계 현명하게 대처하는법 [3] 꽃보다청춘 2018-12-29 581  
55323 끝내는게맞는데....ㅠ [2] 알수가없다 2018-12-28 600  
55322 지하철.. [16] ordinary 2018-12-28 913  
55321 내용 펑 [5] 망고큐피v 2018-12-28 803  
55320 2018년 마무리와 2019년의 소망 [1] 뾰로롱- 2018-12-28 237  
55319 처음 [1] resolc 2018-12-28 248  
55318 스몰톡 [1] St.Felix 2018-12-28 277  
55317 얻어걸렸다는 표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441  
55316 함께 평생 여행 다니고 싶은 사람 [3]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607  
55315 아는언니네 집 방문 하는데요 [9] midori00 2018-12-27 566  
55314 다자간연애 아티스트같이 2018-12-27 300  
55313 망가진 연애 [3] dudu12 2018-12-27 493  
55312 짧은 연애만 반복하는 저, 뭐가 문제일까요? [4] freshgirl 2018-12-26 655  
55311 인수동 사시는 분 계세요? [5] 만만새 2018-12-26 317  
55310 경리와 피씨방에서 단둘이.... [6] 로즈마미 2018-12-26 633  
55309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591  
55308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864  
55307 God knows everything. [2] 여자 2018-12-25 404  
55306 권고사직 [4] 궁디팡팡 2018-12-25 439  
55305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503  
55304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449  
55303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745  
55302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6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