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8

멍때리고 있다가 새삼 깨달았습니다.

제가 지난 직장에서도 그리고 지금 일하는 곳에서도

괜찮은 분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는 것을. 


제가 주로 같이 일했거나 현재 같이 일하고 있는 분들은

배울 점이 있고 인간적으로도 성숙하신 분들이고

감정적이지 않고 담백한 분들이세요. 


물론 저를 이유없이 싫어하던 직장동료도 있었고 (다행히 한두달 보고 끝)

꼰대짓+집적거리던 분도 있었고 (아주 막장은 아니고 굉장히 가벼운 정도) 

김정이 요동치던 상사도 있었지만...^^;


저는 전반적으로는 꽤 괜찮은 환경에서 일해온 거 같습니다. 


아 그런데 주변에 또라이가 없으면 자기 자신이 또라이라던데 ... 설마 그럼 제가 또ㄹ...? ㅋㅋ

아니면 제가 눈치가 없어서 마냥 행복하게 착각 속에 사는 건지 ㅋ 




뜬뜬우왕

2018.07.17 10:08:43

추천
1
저도 제가 또라이인줄 몰랐는데 퇴사하고 나서 알겠더라구요.

다솜

2018.07.17 14:06:06

주변에 또라이가 없으면 자기가 또라이라던데 라는 말에서 뭔가 찔리면서 웃겨요 ㅋㅋㅋㅋㅋㅋㅋ (아니야.. 난 아니야)

착각이면 어때요 행복하면 되지 ㅎㅎ 


골든리트리버

2018.07.17 20:05:06

아~웃겨요 ㅎ
좋은사람들과 일한다는걸 보통은 못느끼는경우가 더 많은데...특히. 저..
그걸 느낀다는것만으로도 본인이 ㄸㄹ이는 아닌것같습ㄴ다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69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9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97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76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99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5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0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092 10
55048 그녀가 사라진 이유. [1] 로즈마미 2018-08-17 367  
55047 스몰톡 [8] Waterfull 2018-08-17 481  
55046 연애조언 제발 부탁드려요,,,,,,,,,,,,, [9] 오렌지향립밤 2018-08-17 832  
55045 어제 저녁부터 식은 바람이 불기 시작하더니 [2] 새록새록 2018-08-17 287  
55044 호감형 인상? [3] 뜬뜬우왕 2018-08-17 417  
55043 조부상 답례 어떻게 해야할까요??(직장) [5] 티파니 2018-08-16 486  
55042 연속으로 2번 차이고 나서 [7] zweig 2018-08-16 604  
55041 사랑이 뭐냐고 묻는 사람 [5] 벨로스터 2018-08-16 580  
55040 나는 가끔.. [ 스몰톡 / 일상톡 ] [15] 뾰로롱- 2018-08-16 400  
55039 친구 어머니의 페이스북 친구 신청 [2] clover12 2018-08-16 315  
55038 여행에서만난 썸타던 남자.. 나중에 잘될수잇을까요?.. [4] 뿅뿅 2018-08-15 623  
55037 히어로가 되면 제일 먼저 하고 싶은 거 [3] Air 2018-08-15 219  
55036 [현실남매] 다음 빈칸에 들어갈 말은?(답 알려드림ㅋ) [17] SNSE 2018-08-15 455  
55035 독립. 주거비 [3] 뚤리 2018-08-14 474  
55034 소개팅녀의 뜨뜨미지근한 반응 [30] 루미나투 2018-08-14 1654  
55033 회사 동기 전남친과 연애/결혼 가능 [2] 김뿅삥 2018-08-14 452  
55032 욕심나는 사람 꼬시는 방법 [6] orang 2018-08-14 968  
55031 록큰롤 음악 추천해주세욤^^ [3] 뜬뜬우왕 2018-08-14 132  
55030 결혼을 앞두신 혹은 결혼을 하신 여자분들에게 궁금해요 [9] 아임엔젤 2018-08-14 1084  
55029 조언 부탁드려요! [3] 되어가길 2018-08-13 300  
55028 그래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요 [5] 십일월달력 2018-08-13 367  
55027 100년만에 써보는 평범하기 그지없는 연애상담 [1] Mr.bean 2018-08-13 379  
55026 30대후반 소개팅 후 착잡함이란... [5] 부자소녀 2018-08-13 1168  
55025 그냥 여기에라도 쓰게 해주세요 [1] 지롱롱 2018-08-13 291  
55024 팬심으로 점철된 인생 [5] 뜬뜬우왕 2018-08-13 321  
55023 진짜 사랑 or 최악의 사람 [9] 고민이많아고민 2018-08-13 858  
55022 허리 삐끗 [3] 모험도감 2018-08-12 211  
55021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8] pass2017 2018-08-12 856  
55020 고통 시작ㅋㅋ [8] 뜬뜬우왕 2018-08-12 493  
55019 어긋나는 짝사랑 [3] Quentum 2018-08-11 272  
55018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11 204  
55017 남친 카톡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성매매를 시도하려던 대화내용을 봤... [27] 마미마미 2018-08-10 1341  
55016 남친 아버님께서 선물주셨는데, 저는 뭐해야할지.. [4] 하얀장미 2018-08-10 343  
55015 쩔쩔매게 만드는 상황이 주는 절망감...절망감이 주는 이별 [3] sosim 2018-08-10 414  
55014 아~~~쉬원하댄다..ㅎㅎ [3] 로즈마미 2018-08-10 28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