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3
둥글둥글 어디 하나 흠 잡을데 없는 어른.

자신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알고
그리 큰 욕심도 부리지 않고 살아가기에 언제 어디서 누굴 만나도
즉당한 균형을 잡을 줄 아는 사람.

몸가짐과 마음가짐.
외모부터 성격 기타 등등
그 모든게 즉당히 완벽해 보이는 성인 남성이지만

세상에 단 하나.
그에게도 도저히 숨길 수 없는 약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시동만 걸면 마술처럼 사라져 버는 방향감각과 공간지각력.

하지만 그런 고질병도 어떤 부분으론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더란 썰을 전해 듣고
오랜만에 웃겨서 썰을 찌끄려본다.

이별 후.
오랜만에 썸이라 부를 수도 있을 다양한 선택옵션들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고 흥미진진한 줄다리기를 즐기던 것도 잠시.

아는형의 성화에 못 이겨 오랜만에 나가 본 주말소개팅.
생각보다 괜찮은 상태의 여자와 썩 괜찮은 느낌의 첫 만남을 가졌단다.

하지만 더도말고 덜도 말고 딱 지인 찬쓰 소개팅 첫 만남.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았던 시간을 보낸 뒤
그 괜찮은 느낌이 맞는건지 제대로 확인해 보기 위해
다음 주말 한적한 곳에서 가진 두 번째 만남.

도심 속 첫 만남에선 전혀 발휘할 기회가 없었던 그의 길치감각은
운전이 필요한 그곳에서 드디어 발휘되고야 말았단다.

그래도 네비를 믿고 따르다 목적지를 코앞에 두고
불안한 마음에 bgm 볼륨도 줄여 가며 멈춰선 곳은
어느 모텔 앞.

이 근처가 분명히 맞고 어딘지는 잘 모르겠고 물어볼 사람도 없는데
그래도 여기까지 잘 왔는데 마지막에 ㅉ팔리게 목적지에 전화라도 해야 하나 머리만 복잡해 지는데.

평소엔 1도 신경쓰지 않던 스탑앤 고 기능이 갑자기 뙇.
순간 적막해진 차 안.

머쓱함에 소개팅 녀를 보고 웃는데 소개팅녀가 갑자기 안전벨트를 풀더란다.

읭?
ㅎㅎ 모텔 앞 그녀의 안전벨트 해제 직후.
신경써 유지해 오던 소개팅남녀 사이의 즉당한 균형을 살짝 흔들어 본 결과.

갑자기 목적지가 도시근교 이름모를 숙박업소 몇 호실로 변한 바로 그 순간.
그는 자신이 길치라는 사실에 난생 처음으로 감사했더라능.

아무리 세상에 알 수 없는 것들이 사람과 사람 사이 인연의 시작과 끝이라지만.

그냥 안전벨트를 풀고 눈을 마주친 것 뿐인,
어찌 보면 정말 단순한 행동 하나가 가질 수 있는 엄청난 가능성에 한 번 놀라고.

아직까진 어색한 남자가 운전하는 차 옆자리.
낯선 모텔 앞에서 과감히 안전벨트를 풀어재낄 수 있는 그녀의 결단력에 두 번 놀란 뒤.

내 눈에 괜찮은 건 남들이 봐도 괜찮다는사람들의 이야긴 역시 맞는 소리구나 하는걸 느끼며
이번엔 썸이 아닌 의미있는 인연으로 제대로 이어졌음 해 본다.

좋은 사람은 누가 봐도 좋은 사람이라능.
Tip. 여윽시 소개팅은 남자가 해 주는 게 진리

부디 안전벨트녀도 그 친구에 어울리는 좋은 사람이길ㅎㅎ


뜬뜬우왕

2018.07.22 10:09:50

때로는 감이 더 무섭다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06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81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1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69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09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8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0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49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8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33 10
55333 제3자의 오지랖 [9] 라영 2019-01-01 569  
55332 201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2] 만만새 2018-12-31 318  
55331 정답소녀 근황 [1] 로즈마미 2018-12-31 410  
55330 상황으로 인한 이별은 대부분 마음이 식어서라는 말 맞나요? [10] 이사보 2018-12-30 912  
55329 게으른건지.. 트라우마인건지 [6] 달님67 2018-12-29 640  
55328 안녕 중년은 처음이지? 만만새 2018-12-29 377  
55327 직장에서 인간관계 현명하게 대처하는법 [3] 꽃보다청춘 2018-12-29 579  
55326 끝내는게맞는데....ㅠ [2] 알수가없다 2018-12-28 600  
55325 지하철.. [16] ordinary 2018-12-28 912  
55324 내용 펑 [5] 망고큐피v 2018-12-28 802  
55323 2018년 마무리와 2019년의 소망 [1] 뾰로롱- 2018-12-28 237  
55322 처음 [1] resolc 2018-12-28 245  
55321 스몰톡 [1] St.Felix 2018-12-28 277  
55320 얻어걸렸다는 표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440  
55319 함께 평생 여행 다니고 싶은 사람 [3]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606  
55318 아는언니네 집 방문 하는데요 [9] midori00 2018-12-27 565  
55317 다자간연애 아티스트같이 2018-12-27 299  
55316 망가진 연애 [3] dudu12 2018-12-27 492  
55315 짧은 연애만 반복하는 저, 뭐가 문제일까요? [4] freshgirl 2018-12-26 655  
55314 인수동 사시는 분 계세요? [5] 만만새 2018-12-26 315  
55313 경리와 피씨방에서 단둘이.... [6] 로즈마미 2018-12-26 633  
55312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591  
55311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861  
55310 God knows everything. [2] 여자 2018-12-25 404  
55309 권고사직 [4] 궁디팡팡 2018-12-25 437  
55308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499  
55307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449  
55306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743  
55305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684  
55304 여친이랑 헤어지고 너무 외롭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다. [7] 페퍼민트차 2018-12-23 790  
55303 소개팅인데 멘붕이 오죠 왜? [5] Trawooma 2018-12-23 787  
55302 뒷통수 한대만 쳐주세요. [6] kkmmz 2018-12-23 379  
55301 여자친구랑헤어젔는데 말할곳이없어서... [9] 프로펠라 2018-12-23 695  
55300 "내 주제가 뭐라고" [6] 야야호 2018-12-23 419  
55299 연애 고민을 털어놓는다는 건 사실 상대가 별로 안 좋아하는 것 [2] 페퍼민트차 2018-12-23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