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6
둥글둥글 어디 하나 흠 잡을데 없는 어른.

자신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알고
그리 큰 욕심도 부리지 않고 살아가기에 언제 어디서 누굴 만나도
즉당한 균형을 잡을 줄 아는 사람.

몸가짐과 마음가짐.
외모부터 성격 기타 등등
그 모든게 즉당히 완벽해 보이는 성인 남성이지만

세상에 단 하나.
그에게도 도저히 숨길 수 없는 약점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시동만 걸면 마술처럼 사라져 버는 방향감각과 공간지각력.

하지만 그런 고질병도 어떤 부분으론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더란 썰을 전해 듣고
오랜만에 웃겨서 썰을 찌끄려본다.

이별 후.
오랜만에 썸이라 부를 수도 있을 다양한 선택옵션들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고 흥미진진한 줄다리기를 즐기던 것도 잠시.

아는형의 성화에 못 이겨 오랜만에 나가 본 주말소개팅.
생각보다 괜찮은 상태의 여자와 썩 괜찮은 느낌의 첫 만남을 가졌단다.

하지만 더도말고 덜도 말고 딱 지인 찬쓰 소개팅 첫 만남.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았던 시간을 보낸 뒤
그 괜찮은 느낌이 맞는건지 제대로 확인해 보기 위해
다음 주말 한적한 곳에서 가진 두 번째 만남.

도심 속 첫 만남에선 전혀 발휘할 기회가 없었던 그의 길치감각은
운전이 필요한 그곳에서 드디어 발휘되고야 말았단다.

그래도 네비를 믿고 따르다 목적지를 코앞에 두고
불안한 마음에 bgm 볼륨도 줄여 가며 멈춰선 곳은
어느 모텔 앞.

이 근처가 분명히 맞고 어딘지는 잘 모르겠고 물어볼 사람도 없는데
그래도 여기까지 잘 왔는데 마지막에 ㅉ팔리게 목적지에 전화라도 해야 하나 머리만 복잡해 지는데.

평소엔 1도 신경쓰지 않던 스탑앤 고 기능이 갑자기 뙇.
순간 적막해진 차 안.

머쓱함에 소개팅 녀를 보고 웃는데 소개팅녀가 갑자기 안전벨트를 풀더란다.

읭?
ㅎㅎ 모텔 앞 그녀의 안전벨트 해제 직후.
신경써 유지해 오던 소개팅남녀 사이의 즉당한 균형을 살짝 흔들어 본 결과.

갑자기 목적지가 도시근교 이름모를 숙박업소 몇 호실로 변한 바로 그 순간.
그는 자신이 길치라는 사실에 난생 처음으로 감사했더라능.

아무리 세상에 알 수 없는 것들이 사람과 사람 사이 인연의 시작과 끝이라지만.

그냥 안전벨트를 풀고 눈을 마주친 것 뿐인,
어찌 보면 정말 단순한 행동 하나가 가질 수 있는 엄청난 가능성에 한 번 놀라고.

아직까진 어색한 남자가 운전하는 차 옆자리.
낯선 모텔 앞에서 과감히 안전벨트를 풀어재낄 수 있는 그녀의 결단력에 두 번 놀란 뒤.

내 눈에 괜찮은 건 남들이 봐도 괜찮다는사람들의 이야긴 역시 맞는 소리구나 하는걸 느끼며
이번엔 썸이 아닌 의미있는 인연으로 제대로 이어졌음 해 본다.

좋은 사람은 누가 봐도 좋은 사람이라능.
Tip. 여윽시 소개팅은 남자가 해 주는 게 진리

부디 안전벨트녀도 그 친구에 어울리는 좋은 사람이길ㅎㅎ


뜬뜬우왕

2018.07.22 10:09:50

때로는 감이 더 무섭다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5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0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7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1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9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4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2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0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85 10
55146 마음이 안정되는 과일가게 사진 [2] 로즈마미 2018-11-02 607  
55145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한히선 2018-11-02 919  
55144 저 같은 분 또 계실까요, 정말 제가 너무 싫어요. [6] freshgirl 2018-11-01 964  
55143 니베아 깡통 정신 [5] 뜬뜬우왕 2018-11-01 316  
55142 주선자에게 전화번호 받고 4일째 연락 없는 소개팅 상대자 [17] waterloo 2018-11-01 1006  
55141 님들, 세상에서 제일 긴게 뭔줄 아세요?... [1] 로즈마미 2018-11-01 390  
55140 와 역시 한국이 좋아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1-01 241  
55139 비행기 조종사나 정비사이신 분 있나요? [5] ㄷㅊㅋ 2018-10-31 528  
55138 보헤미안 랩소디 보고 왔습니다.. [3] 새라 2018-10-31 507  
55137 일본의 과자먹기 기계 [1] 로즈마미 2018-10-31 312  
55136 각 정부마다 어이없는 일들이 연속으로 일어나고 있네요. Quentum 2018-10-30 184  
55135 엄마의 반대... [4] 피크닉 2018-10-30 547  
55134 소소한 취미 그만둬야할까요? [10] 궁디팡팡 2018-10-30 745  
55133 한인간의 질량보존의 법칙 [3] 뜬뜬우왕 2018-10-30 344  
55132 .. [9] 몽이누나 2018-10-30 582 1
55131 마음이 점점, [5] 여자 2018-10-30 582 1
55130 다정도 병인 양하여 뜬뜬우왕 2018-10-29 274  
55129 코스피 2000 밑 하락.........;; [3] Quentum 2018-10-29 443  
55128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60  
55127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316  
55126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86  
55125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416  
55124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139  
55123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1189  
55122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390  
55121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407  
55120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985  
55119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438  
55118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704  
55117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613  
55116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864  
55115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469  
55114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310  
55113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96  
55112 - [4] 여자 2018-10-24 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