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9

기억력이 몹쓸 나는

누군가 내게 "어떤 영화가 가장 좋았어요?"라고

물어본 사람이 있었던가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지금 누군가 내게

그런 질문을 해온다면

나는 허진호, 레오 까락스를 좋아합니다.

라고 대답할 것만 같다.

실제로 나는

영화를 선택하는 가장 최우선으로

언제부터인가 감독을 꼽았다.

- 출연하는 등장인물들이 빤해진 때부터 

감독을 먼저 꼽는 내 취향의 당위성이 더 짙어졌다.-

결국엔 열무와 고춧가루와 갖은 양념으로

버무린 열무김치가 어디는 맛있고,

어디는 맛이 못하다.라는 평을 받는 것처럼

연출과 등장인물, 시나리오를 버무려

맛있는 열무김치 소리를 듣느냐 마느냐는​

감독의 지대한 역할이라고 이해하는 나였다.

허진호, 레오 까락스는

나를 실망시킨 일이 적었다. 아니 없었다.

나는 맹목적으로 그 둘을 좋아했으므로

일반 열무김치를

조금 더 가미된 맛을 통해 맛있는 열무김치로

바꿀 순 있다.

이를테면 허진호 감독의 영화

<행복>을 본 그날, 만나던 사람에게 용기를 내보았었던가 하는..

레오 까락스의 <퐁네프의 연인들>을 보면 K 가 생각난다던가 하는..

그러나 그것들의 영향은 그리 크지 않다,

갖은 양념의 일부분.

​그러나 그 양념이 맛의 평가를 바꾸기도 한다.

"그래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요....."



뜬뜬우왕

2018.08.14 11:12:40

허진호 감독 '봄날은 간다' 감독 아닌가요? 봄날은 간다 두번봤는데..ㅎㅎ

십일월달력

2018.08.14 17:34:57

맞아요! 봄날은 간다. ㅋㅋㅋ 워떠케 사랑이 변하니??

Waterfull

2018.08.14 11:28:20

Pay it forward

The Odd Life of Thimothy Green

을 좋아합니다.

십일월달력

2018.08.14 17:36:47

찾아보니 둘 다 가족(따뜻한) 드라마 같네요...

왜 좋아하시는지 궁금하니 보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Waterfull

2018.08.14 19:50:03

그냥 저런 아이들을 내가 가진다면

너무나 행복할 것 같다.

천사같은 아이들이다.

이런 느낌이라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68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389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3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80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7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5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6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8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55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27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772 10
55389 신혼인데 남편의 거짓말 때문에 이혼생각 [7] 신혼고민 2019-01-31 1210  
55388 포카리스웨트 만만새 2019-01-30 169  
55387 이상형에 대해서 [6] 뻥튀기 2019-01-30 641  
55386 의미없는 주절주절 (나름의 스몰톡.) [8] 라영 2019-01-30 507  
55385 문전박대 인생 [4] 만만새 2019-01-30 411  
55384 좋은 사람 [2] kkmmz 2019-01-29 486  
55383 첫눈에 반한다는 것 만만새 2019-01-29 325  
55382 십년만에 생긴 최애 [8] 뻥튀기 2019-01-29 551  
55381 (진행형) 첫사랑을 떠나보내기기 너무 가슴 아프네요. [4] 외롭다 2019-01-29 355  
55380 이틀전 이별을 했어요. [11] 개념인 2019-01-29 687  
55379 이런 이유로도 결혼이 하고 싶어질수 있나요? [8] 만만새 2019-01-28 1002  
55378 징크스 [1] dudu12 2019-01-28 167  
55377 보물찾기(feat.방탄소년단) 만만새 2019-01-28 122  
55376 국회공무원 퍼옴) 아 ㅅㅋ들 애들도 아니고... [2] 로즈마미 2019-01-28 276  
55375 아라찌~~~~~~~~~~? [2] 몽이누나 2019-01-28 285  
55374 남자가 묵혀둔 여자를 다시 찾는건? [3] 만만새 2019-01-27 771  
55373 소개팅 후,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몽봉구 2019-01-26 699  
55372 스몰톡 만만새 2019-01-26 139  
55371 이거 기분나빠해도되나요? [7] 메기 2019-01-25 776  
55370 이상형 [5] 만만새 2019-01-25 445  
55369 아랫글 때문에 입금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2] 무언가 2019-01-25 509  
55368 이 글을 읽어주시는 분이 계셨으면..... Eika 2019-01-25 397  
55367 모르는 사람한테서 온 상황극 [2] 로즈마미 2019-01-24 262  
55366 성장시키는 관계? [3] 만만새 2019-01-24 449  
55365 소개팅에서 만난 바쁜 남자 조언구해요(긴글주의) [11] 김가영77 2019-01-24 934  
55364 사랑이 많은 [그] [4] 만만새 2019-01-23 391  
55363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4] 쿠키67 2019-01-23 969  
55362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247  
55361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239  
55360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182  
55359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1217  
55358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176  
55357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287  
55356 밀어냄과 들여옴 [10] 만만새 2019-01-21 656  
55355 거울속의 거울 [3] 십일월달력 2019-01-21 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