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88

기억력이 몹쓸 나는

누군가 내게 "어떤 영화가 가장 좋았어요?"라고

물어본 사람이 있었던가 기억나지 않는다.​

다만, 지금 누군가 내게

그런 질문을 해온다면

나는 허진호, 레오 까락스를 좋아합니다.

라고 대답할 것만 같다.

실제로 나는

영화를 선택하는 가장 최우선으로

언제부터인가 감독을 꼽았다.

- 출연하는 등장인물들이 빤해진 때부터 

감독을 먼저 꼽는 내 취향의 당위성이 더 짙어졌다.-

결국엔 열무와 고춧가루와 갖은 양념으로

버무린 열무김치가 어디는 맛있고,

어디는 맛이 못하다.라는 평을 받는 것처럼

연출과 등장인물, 시나리오를 버무려

맛있는 열무김치 소리를 듣느냐 마느냐는​

감독의 지대한 역할이라고 이해하는 나였다.

허진호, 레오 까락스는

나를 실망시킨 일이 적었다. 아니 없었다.

나는 맹목적으로 그 둘을 좋아했으므로

일반 열무김치를

조금 더 가미된 맛을 통해 맛있는 열무김치로

바꿀 순 있다.

이를테면 허진호 감독의 영화

<행복>을 본 그날, 만나던 사람에게 용기를 내보았었던가 하는..

레오 까락스의 <퐁네프의 연인들>을 보면 K 가 생각난다던가 하는..

그러나 그것들의 영향은 그리 크지 않다,

갖은 양념의 일부분.

​그러나 그 양념이 맛의 평가를 바꾸기도 한다.

"그래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요....."



뜬뜬우왕

2018.08.14 11:12:40

허진호 감독 '봄날은 간다' 감독 아닌가요? 봄날은 간다 두번봤는데..ㅎㅎ

십일월달력

2018.08.14 17:34:57

맞아요! 봄날은 간다. ㅋㅋㅋ 워떠케 사랑이 변하니??

Waterfull

2018.08.14 11:28:20

Pay it forward

The Odd Life of Thimothy Green

을 좋아합니다.

십일월달력

2018.08.14 17:36:47

찾아보니 둘 다 가족(따뜻한) 드라마 같네요...

왜 좋아하시는지 궁금하니 보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Waterfull

2018.08.14 19:50:03

그냥 저런 아이들을 내가 가진다면

너무나 행복할 것 같다.

천사같은 아이들이다.

이런 느낌이라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3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3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99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6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20 10
55238 살짝 19금 인데요.. [15] orang 2018-12-02 1367  
55237 내일12/2 god 콘서트 티켓 양도합니다..!! [1] 우갸갸 2018-12-01 277  
55236 [글 작성] 프리톡 방에 글 작성되나요? 전 안 되네요. [4] 경현 2018-12-01 209  
55235 직장인 소개팅 모임 어때요? [6] 그놈참 2018-12-01 703  
55234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고 1,2월은 평년보다 포근..? 뜬뜬우왕 2018-11-30 191  
55233 나이들어 연애가 힘든 이유 [5] Waterfull 2018-11-30 1122  
55232 다음생엔 뭐로 태어날래 [7] 몽이누나 2018-11-30 388  
55231 한번 안아 보자. [4] 몽이누나 2018-11-30 606  
55230 금요일 스물톡 두둠칫. [7] St.Felix 2018-11-30 378  
55229 날 버리고 어디가 [1] 로즈마미 2018-11-30 211  
55228 다시 붙잡고싶어요 [6] 은구 2018-11-30 526  
55227 사랑한다는 흔한 말 [1] Takethis 2018-11-30 296  
55226 관계의 어려움 [2] dudu12 2018-11-29 341  
55225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12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시골빵집... 하루아범 2018-11-29 206  
55224 Why so lonely [3] 뜬뜬우왕 2018-11-29 301  
55223 가족간의 관계라는것도 결국 [2] 조리퐁 2018-11-29 308  
55222 전 애인에 대한 기억. [10] St.Felix 2018-11-29 749  
55221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23  
55220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469  
55219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260  
55218 나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남자친구들 [7] 여자 2018-11-28 652  
55217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917  
55216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304  
55215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211  
55214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644  
55213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467  
55212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59  
55211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539  
55210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552  
55209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411  
55208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242  
55207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369  
55206 두 남자 중 [5] dwef22 2018-11-27 383  
55205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239  
55204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3] summary 2018-11-26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