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92

여러분은 평상시에도 사랑이 무어냐고 묻고 논하는 시간을 자주 갖으시나요?


저는 그런 얘기를 들으면 듣는 순간부터 몸이 굳어서 아무말도 못합니다.


근데 대답을 해야하는 순서가되면 젠장 그동안 읽고 보고 들은 그럴듯한 이야기들을 엮느라 진땀을 빼는데요..


이런것도 성향 차이일까요?


언제는 제가 좀 좋아했던 연상 여자분이


너는 사랑이 뭐라고 생각하니? 하고 물어보길래


진짜 갑분싸. 정적. 대박. 집에가고싶다.... 는 말은 못하고


어.. 어... 배...려... 하고 멍.. 했는데요.



너무 힘들어요 이런 이야기...





SNSE

2018.08.16 13:50:02

평상시에 사랑이 무어냐고 묻고 논하는 시간은 많지 않지만 혼자서 생각하고 정리하는 시간은 종종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사랑에도 6가지 종류가 있다고 어디선가 주워 들었어요ㅋ 저는 엄마의 사랑은 무조건적으로 퍼주는 사랑이고 연인관계의 사랑은 나를 더 돋보이게 그리고 단단하게 만드는 사랑이라 생각하고, 성선설의 사랑은 보편적인 인류애라고 생각해요. 보통 사랑이라고 하면 연인관계만 생각할 수 있지만 그냥 내가 배려받고 챙김받은 그 순간이 사랑 아닐까 싶어요. 배시시ㅋ 벨로스터님도 완벽한, 상대방이 원하는 대답을 해줘야한다는 압박감보다는 집에 가고 싶다 그런 질문은 나에게 어렵다 누나는 뭐라고 생각하는데? 라고 질문을 다시 토스해보시는건 어떨까요ㅋ 그때 정말 좋아하는 누나 앞에서 진땀 뺏을 생각하니 그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이 상상되니까 한편으로는 웃기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정적이 얼마나 길게 느껴졌을까 싶기도 하고ㅋ 답이 어디있겠어요 이런 추상적인 단어에 말이예요ㅋ 아 맞다! 그리고 정말 큰 사랑은 누군가를 위해서 내 목숨까지도 내어 줄 수 있는 사랑이라고 배웠어요. (어렸을때는 가요의 90%가 연인과의 사랑 이야기를 노래하는 것 같아서 이 퍼센테지가 부모님 사랑한다는 노래로 바뀐다면 진정한 효자 나겠네 효자 나겠어 라고 생각한 적도 있었어요. 부모님의 사랑보다는 연인과의 사랑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게끔 마케팅이 되어있는 것 같기도 해서.. (~데이, 크리스마스 선물 등등)) 

Waterfull

2018.08.16 14:33:59

사랑은 생각해서 아는게 아냐.

느끼면 아 이게 사랑이구나 하는거지.

라고 대답하겠어요. 전

새록새록

2018.08.16 15:51:23

추천
1

뭐긴요 ㅋ

호감을 가지고 하는 모든 행동이죠

뒤돌아서 보면 그것들이 모여서 아, '사랑'이었구나 하는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Blanca

2018.08.17 18:39:11

되게 현실적으로 결혼해서 사는 사람 입장에서 사랑이란

연역적인 추리가 아니라 귀납적인 총합인거 같아요

말로 설명 안해도, 서로를 향한 제스처, 배려, 마음씨, 쓰다듬기, 말씨 등등에서 그냥 느껴지는 것들이

적립되어서 아 우리가 사랑하고 있구나라고 실감합니다

폼폼이

2018.08.19 16:36:53

그냥 MBTI 같은거 하면 정반대로 나올 성향인거죠 뭐 ㅋㅋ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님. 저는 저런 대화 너무 재밌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9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25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23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06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24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42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14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491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369 10
55042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24  
55041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726  
55040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081  
55039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14  
55038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67  
55037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48  
55036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559  
55035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042  
55034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66  
55033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45  
55032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790  
55031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671  
55030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472  
55029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293  
55028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960  
55027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72  
55026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54  
55025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27  
55024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67  
55023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03  
55022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491  
55021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104  
55020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599  
55019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25  
55018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794  
55017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959  
55016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376  
55015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485  
55014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59  
55013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18  
55012 결혼? 결혼! [4]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786  
55011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440  
55010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819  
55009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281  
55008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