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48

진부한 이야기

조회 359 추천 0 2019.02.11 09:40:27

 


불같이 끓어오르는 것만이 사랑이라고 생각했어요.

이성을 잃고, 나를 잃어야만 아 내가 사랑하는 구나 했어요.

발이 땅에 닿지 않고 둥둥 떠다닐 때의 그 도취감에 사랑에 빠졌다고 생각했어요.

정신을 잃을 듯 아득해졌다가 뼈아픈 슬픔으로 떠나가야지 사랑을 했었구나 했어요.

뜨겁게 하나였다가, 차가워진 뒷모습을 바라보는 그 간극의 여운,

시리고 아파야 내가 살아있다고 생각했어요.

 

 

 

근데 차곡차곡 쌓여가는 것도, 차분히 데워지는 것도 사랑인 것 같아요.

요란하지 않게 마음 구석구석에 햇살처럼 내려앉는 것도 사랑이구나 해요.

 

뽀얀 먼지를 닦아내고 해가 잘드는 창가에 앉아 눈을 감고 한참을 햇살을 맞으며 있고 싶어요.

'아 참 따뜻해서 좋구나~' 하구요.

 

 

 

 



만만새

2019.02.11 09:47:28

첫인상이 중요한듯 전 처음에 확 발화점 이상으로 안끓어옴 그 고통을 견딜수가 없는거다. 라고 요새 생각하고 있었어요.ㅋㅋ일단 확 끓어오른담에 슬슬 데워지고 마치 압력밥솥으로 밥하는것같이?ㅎㅎㅎㅎ

몽이누나

2019.02.13 10:23:40

그동안 남자로 첫만남에 확 끌리거나, 어떤 포인트에서 훅 남자로 느껴지는 사람만 좋아했었는데...
요즘은 “사람”으로 괜찮은 사람과 있으면서 오는 편안함과 안정감이, 사랑으로 발전할수도 있겠다 싶어요. :) 뛰어난 외모나 화려한 매력이 아니어도, 날 배려해주는 소소한 마음, 성실한 태도 같은게 와닿을때요. ^^

midori00

2019.02.13 19:57:02

맞아요.. 나이드니까 더욱 안정감 있고 배려해주고 성실한 태도를 보여주고 하는 사람에게 마음이 가더라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092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3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97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4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7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41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7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57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68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81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4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7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633 10
55498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546  
55497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614 2
55496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397  
55495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6] 플립피드 2019-04-13 2616  
55494 회사에서 받은 상처 치유가 안되네요 [11] 뜻밖의 심리학 2019-04-11 1098  
55493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1387  
55492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4] 또다른나 2019-04-10 466  
55491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663  
55490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459  
55489 북 토크(독서 모임) 초대~ ^^ smirnoff ICE 2019-04-09 277  
55488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857  
55487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675  
55486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237 1
55485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539  
55484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160  
55483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989  
55482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381  
55481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1344  
55480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649  
55479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378  
55478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646  
55477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571  
55476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390  
55475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543  
55474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348  
55473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397  
55472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232  
55471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331  
55470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6] 청초한열매 2019-03-26 2081  
55469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591  
55468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503  
55467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545  
55466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1278  
55465 주말 [2] resolc 2019-03-25 304  
55464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