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04

예상은 아니구요. 예상은 일단 뇌에 짠하고 생각의 현수막이 걸린거잖아요.그런데 우리가 걸을때 무의식적으로 어떻게 갈지 알잖아요 그런거같이 음 뭐라고 그래야할까 그래요 마치 계단을 걷는거같아요.굳이 밑을 내려다보며 걷지 않고 계단끝만 보며 걸어도 어떻게 발을 움직여야할지 감각적으로 알게 되잖아요.

작년 여름(벌써 작년)난 계단을 걷는것처럼 그글을 쓰게 되었으며 계단을 걷는것처럼 그 댓글이 달릴지 알았던것 같아요. 그래서 그글을 쓰고 청계천으로 가서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으로 보았는데, 그 확신과 현실은 연동되어졌던것 같아요. 내가 불편하면 그자리의 다른사람들도 불편한거라는 어떤분의 말처럼?ㅎㅎ 암튼 전 그 뙤약볕에 기쁨으로 청계천을 두바퀴나 돌고 이어폰은 땀으로 축축해졌든 8월의 어느날이었어요.ㅋㄷ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4220&act=trackback&key=07b


야야호

2019.02.20 19:37:58

4차원을 뛰어넘는 상당히 고차원적인 글인지라 무려 세 번 정독하고 85%가량 이해했습니다

정말이지 오랜만에 저의 독해, 이해, 그리고 지적 능력이 부족하다고 느낀 순간이었습니다

더 노력해야겠어요


그나저나 뙤양볕->뙤약볕으로 정정 바랍니다


만만새

2019.02.20 19:40:28

크크 고차원이라하면 아마도 숫자만 높아졌기 때문일거예요 그럼 go(나가버리는)차원이 되지 않을런지요.ㅋ

만만새

2019.02.20 19:41:32

우와통?ㅋ댓글 쓰는동안 댓글을 정정하셨네?ㅎ

야야호

2019.02.20 19:47:53

80->85%로 수정하였습니다

나머지 15%는 여전히 오리무중

만만새

2019.02.20 19:49:52

ㅋㅋ2024년엔 알게 되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9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82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323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85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931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719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208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005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124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9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6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5131 10
55454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919  
55453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686  
55452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996  
55451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7] 빈빈 2019-03-01 790  
55450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394  
55449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310  
55448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1181  
55447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934  
55446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5] 콩재 2019-02-28 722  
55445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263  
55444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503  
55443 되게 오랜만이라 아이디와 비번도 까먹었습니다 [1] 다솜 2019-02-27 234  
55442 2022년은 호랑이 띠인가요? [1] 만만새 2019-02-27 505  
55441 는중이는 오늘 지각이네요.. [1] 로즈마미 2019-02-27 170  
55440 모여요~~~ [9] 만만새 2019-02-27 446  
55439 뼈를 주고 뼈를 침.jpg [1] 로즈마미 2019-02-26 335  
55438 대박 아님 쪽박(랜선연애의 현실화) [8] 만만새 2019-02-26 783  
55437 세상엔 왤케 이쁘고 똑똑한 여자분들이 많은지 [1] Rooibos0 2019-02-26 828  
55436 연애를 할 수 있을까요 [8] littlestar&lt;3 2019-02-26 923  
55435 모순된 페미니즘? dudu12 2019-02-25 191  
55434 봄맞이 대청소 [5] 미래2 2019-02-25 303  
55433 [서울 홍대/합정]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모임(67회)에 초대합니... 하루아범 2019-02-25 266  
55432 자폐증 초등학생 집에서 초코파이 먹다 질식사 [1] 로즈마미 2019-02-25 352  
55431 너무 자기고민만 얘기하는 친구.. [3] 단사과 2019-02-25 582  
55430 유물 가져가실분~ [4] 만만새 2019-02-25 368  
55429 이런 헤어짐 [5] Takethis 2019-02-25 523  
55428 세상에서 제일 재밌는 얘기는? [8] 몽이누나 2019-02-25 387  
55427 연두하세연~ 만만새 2019-02-24 150  
55426 남동생 이야기 만만새 2019-02-24 241  
55425 위염+식도염 때문에 고생인데 혹시 치료하신분 있나요 ㅠㅠ [8] cosette 2019-02-24 455  
55424 내고향 만만새 2019-02-23 156  
55423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5] 쉘브르 2019-02-23 554  
55422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1] 25hrs 2019-02-22 380  
55421 새봄(0) 만만새 2019-02-22 165  
55420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2] 몽이누나 2019-02-22 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