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예상은 아니구요. 예상은 일단 뇌에 짠하고 생각의 현수막이 걸린거잖아요.그런데 우리가 걸을때 무의식적으로 어떻게 갈지 알잖아요 그런거같이 음 뭐라고 그래야할까 그래요 마치 계단을 걷는거같아요.굳이 밑을 내려다보며 걷지 않고 계단끝만 보며 걸어도 어떻게 발을 움직여야할지 감각적으로 알게 되잖아요.

작년 여름(벌써 작년)난 계단을 걷는것처럼 그글을 쓰게 되었으며 계단을 걷는것처럼 그 댓글이 달릴지 알았던것 같아요. 그래서 그글을 쓰고 청계천으로 가서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으로 보았는데, 그 확신과 현실은 연동되어졌던것 같아요. 내가 불편하면 그자리의 다른사람들도 불편한거라는 어떤분의 말처럼?ㅎㅎ 암튼 전 그 뙤약볕에 기쁨으로 청계천을 두바퀴나 돌고 이어폰은 땀으로 축축해졌든 8월의 어느날이었어요.ㅋㄷ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4220&act=trackback&key=2d4


야야호

2019.02.20 19:37:58

4차원을 뛰어넘는 상당히 고차원적인 글인지라 무려 세 번 정독하고 85%가량 이해했습니다

정말이지 오랜만에 저의 독해, 이해, 그리고 지적 능력이 부족하다고 느낀 순간이었습니다

더 노력해야겠어요


그나저나 뙤양볕->뙤약볕으로 정정 바랍니다


만만새

2019.02.20 19:40:28

크크 고차원이라하면 아마도 숫자만 높아졌기 때문일거예요 그럼 go(나가버리는)차원이 되지 않을런지요.ㅋ

만만새

2019.02.20 19:41:32

우와통?ㅋ댓글 쓰는동안 댓글을 정정하셨네?ㅎ

야야호

2019.02.20 19:47:53

80->85%로 수정하였습니다

나머지 15%는 여전히 오리무중

만만새

2019.02.20 19:49:52

ㅋㅋ2024년엔 알게 되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70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36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08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36 2
55553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750  
55552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210  
55551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16  
55550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52  
55549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27  
55548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234  
55547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339  
55546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1072  
55545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59  
5554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42  
55543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258  
55542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600  
55541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392  
55540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721  
55539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3] 넬로 2019-05-24 518  
55538 생각 [2] resolc 2019-05-23 330  
55537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408  
55536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909  
55535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754  
55534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2115  
55533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443  
55532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343  
55531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768  
55530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761 1
55529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496  
55528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239  
55527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441  
55526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7] 라영 2019-05-15 1018  
55525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584 1
55524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1445  
55523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9] 마미마미 2019-05-13 2102  
55522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671  
55521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608  
55520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