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몇일 전, 과외수업 중에 초등 5학년 친구가 저한테 난감한 고백을 해왔어요.
수업 중에 선생님 비밀 하나 얘기해줄까요 하며
선생님 예뻐요. 이러기에
아 고마워~ 장난 치는거 아니지 하고 대충 넘겼어요.
4,5세 어린 친구들한테는 들어봤어도
초등학생만 되어도 남자친구들의 경우 그런 말을 내뱉진 않는데 이 친구는 원래 거르는 것 없이 말하는 친구라서 아 그런가부다..하고 넘겼는데
마칠때쯤에 또 선생님 비밀얘기하나 더 해줄까요? 하고는 선생님 뽀뽀해도되요? 이러기에
안돼! 하고 단호하게 말하고는 멘붕이 왔어요.
오랜 시간 수업하면서 사춘기 친구들 농담에도 적당히 넘기는 여유가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무슨 생각으로 한 말인지, 내가 뭐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아이니까 순수한 맘으로 한 말이라 생각할지 모르겠어요.
아이가 덩치도 큰 편이고 요즘 5학년이면 사춘기에 접어들 나이지만, 또 마음은 애기라서 순수하게 말한거라구 받아들이면 될까요? 진지하게 어머니께 말씀드릴까 고민도 했어요.


야야호

2019.02.23 17:25:51

귀여우시네요 ㅎㅎ 아직 그런 소녀감성을 유지하고 있다니 부러울지경


요즘 아이들 결코 그리 순수하지 않습니다

초5면 벌써 게임질 총질에 부모님 안부 여쭙고 유투브 댓글 싸움 엄청하고요

알거 다 알고 이성교제는 물론 심지어 관계까지 갖는 아이들 천지에요


10년? 20년 전인가요? 

영미 그리고 남미권 아이들 첫 섹스 나이가 13세라 해서 놀라 뒤집어진 적 있는데

지금 생각하면 딱히 감흥 없기도 합니다


둘이 상의하려 하지 마시고 부모님께 좋게 말씀드리세요

물론 그 학생은 아니라고 발뺌하고 님만 븅신될 수 있으니 각별히 조심하시구요

다시 한 번 경고합니다만 아이들 그리 순수하지 않습니다 절대적으로 영악합니다


튜닉곰

2019.02.24 18:09:45

만 13세> 중1,2

단핕빵

2019.02.27 01:55:43

초 5 때 관계 갖는 애들이 뭐가 천지야
아이가 호기심에 그런 거구만 ㅎㅎ
댁 얘기를 일반화 시키지 마세요

쉘브르

2019.02.27 22:55:11

님이 말한 원래 그런 애가 그런이야기를 했으면 어련히 넘어갔겠죠.
원래 진지하던 애가... 진지하게 그렇게 말하니까 어떻게 대처할지 물어본거에요.
굳이 덧붙이면 제 전공이 예체능인데, 고학년임에도 시간내서 과외받는 친구들보면 개성있고 감정에 솔직한 친구들이 많아서 선 넘어 행동하려는 친구들도 있고,,, 그럼에도 애는 애고 미운 맘은 안드는데, 그런
맘 갖고 아이들 가르치시면 굉장히 버겁겠어요.
굳이 충고 안해주셔도 그정도 아이들 커버할 내공은 있어요.. ㅎ
그날 이후로 어머니가 ㅇㅇ가 수업시간에 말 너무 많죠? 하며 선생님 전화번호 묻는다며 귀찮게할까 우려되어 말해주지말라는 뉘앙스로 연락오시기에.. 애가 어머니께 순수한 본인 감정을 말한 것 같아 선 그어 행동하겠다고 걱정말라구 적당히 일러드렸어요.

만만새

2019.03.04 18:10:43

저도 조카보면 애들은 자기가 하는 말의 무게감을 잘 모릅니다. 말배운지 고작 십년 안팎인데, 그냥 세상이 아직까지 신기하고 알아가는 단계라서 생각나는대로 말하는 경우가 대부분.그걸 행동과 연결시키려는건 어른들 과잉반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6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88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80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16 2
55570 여행 다녀왔어요! [3] 몽이누나 2019-06-14 539  
55569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13] 초록하늘 2019-06-14 1930  
55568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361  
55567 제가 좋아하는 여자 [3] 독서 2019-06-12 946  
55566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558  
55565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707  
55564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386  
55563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486  
55562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479  
55561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494  
55560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295  
55559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306  
55558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508  
55557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2409  
55556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889  
55555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943  
55554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1212  
55553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539  
55552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794  
55551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290  
55550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63  
55549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607  
55548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81  
55547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300  
55546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400  
55545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1144  
5554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333  
55543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92  
55542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334  
55541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645  
55540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446  
55539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756  
55538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3] 넬로 2019-05-24 563  
55537 생각 [2] resolc 2019-05-23 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