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연애얘기 YO -

 

속을 알 수 없어 속이 터지던 남자와 연애를 스타뜨 했어요
이제 그만 정리해야겠다 라고 생각하고 나간 자리에서 사귀자는 말을 들었어요
나랑 장난치는줄 알았어- 했는데 진심으로 충격받은 얼굴을 한 그가
더듬더듬 자기얘기를 꺼내놓더라고요.

 

마음을 표현하는데 이렇게도 서툰 사람이 있을까 싶었어요.

 

험난한 길이 예상되지만서도
일단은 내가 원하는대로 이뤄졌으니까.

 

내가 용납할 수 없는 건 뭔지, 또 반대로 내가 원하는건 뭔지-
전부 다 이해시키고, 이해받았어요.
노력해보겠다는 - 그의 말이 예쁘게 들려서 믿어보기로 했어요.
의기소침해 하길래, "사랑의 힘"으로 우린 할 수 있어!!! "Power of love" !!!!! 를 외침

 


그렇지 않나요?
사랑의 힘으로 못할껀 뭐람?


저 가슴속이 엄청 뜨거운 상여자였어요!!!


이상 긴긴대화를 마치고 집에와서 뻗어버린 사랑꾼이었습니다.



만만새

2019.02.25 09:35:49

오홍홍홍홍~~축하드려여~~~*^^*이쁜 사랑하세요~~그분은 시나브로 였다가 폭주기관차로 변신할런지도 몰랑.^^

feat.은근슬쩍 시나브로 들이미는 폭주기관차~~~*^^*

몽이누나

2019.02.25 09:43:06

시나브로가 무슨뜻인지 한번 찾아보고 왔어요 (ㅋㅋㅋㅋ)

그의 차분하고 허세부리지 않고 생색내지 않는. 요란하지 않은 모습이 맘에 들었던 거였는데..... 있는그대로 인정하려 노력하겠슴다 ^.~  

Takethis

2019.02.25 09:45:16

좋아하던 사람에게서 좋아한단 말을 들었을 때.
그 환희가 절로 느껴져요.
- 파워오브러부 믿는 상여자2

몽이누나

2019.02.25 09:50:11

그쵸?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순간의 그 짜릿함이란.

몇번이 반복되도 또또또- 그 순간순간마다 전 온몸으로 기쁠것 같아요!

상여자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단핕빵

2019.02.27 01:50:35

멋지세요^^
표현이 서투신 분인 만큼
몽이님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더 감동적이지 않을까요?

남자분들 중에 정말 표현을 잘 못하는 분들이 있더라고요. 경험이 없을 수록..그럼 조금씩 가르치?시면서 본인에게 맞게 만들어 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몽이누나

2019.02.27 10:29:10

네에 :D

서로의 최선을 인정하고 감사해할줄 아는

진심으로 존중해줄수 있는 건강한 관계가 저의 목표입니다 .....!!!

Mond

2019.03.01 17:35:46

최선을 인정하고 감사해할 줄 아는 걸 지향한다는 점에서 진심이 느껴지네요. 사랑스러운 시작 축복해요 :) 저도 늘 관계에서 감사하고 상처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요, 이건 그냥 제 팁이에요.

1. 평온한 마음일 때(너무 행복하거나 너무 기분이 안 좋을 때 아닌) 내가 상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짤막하게 적어요. 나에게 어떤 의미이고 내 인생에서 어떻게 여겨지는지.
2. 상대에게서 진심이며 감동적인 말이 나오면 바로 적어둡니다. 몇월 며칠 나에게 “______” 라고 말했다. 이렇게.

1,2 를 우연히 노트에서, 핸드폰 메모에서 보게 되면 마음이 괴로울 때 많은 도움이 돼요. 1. 을 볼 때는 아, 이 사람은 나에게 이런 사람이었지, 2. 를 볼 때는 (당장은 무척 속상하지만) 이 사람은 나에게 이런 사랑을 주고 있는 사람이구나. 하면서요.

소중한 사람같은데, 관계도 꾸준히 잘 되길 바래요. 응원해요.

몽이누나

2019.03.03 23:45:09

아흐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좋은 에너지 퐁퐁-❤️ 저도 알려주신 방법 활용해볼께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73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37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0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37 2
55553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750  
55552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210  
55551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16  
55550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52  
55549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27  
55548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234  
55547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339  
55546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1072  
55545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59  
5554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42  
55543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258  
55542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600  
55541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392  
55540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721  
55539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3] 넬로 2019-05-24 518  
55538 생각 [2] resolc 2019-05-23 330  
55537 민주당은 5년의 권력 이후 큰 시련에 빠질것입니다. [4] 윈드러너 2019-05-22 408  
55536 이 관계 계속해도 될까요? [3] 강냉이 2019-05-22 909  
55535 그사람의 반짝거림에 대하여.. [4] 뾰로롱- 2019-05-22 754  
55534 몸만 원하는 것 같은 남자와 사귀기로 했어요 [10] 속삭임 2019-05-22 2116  
55533 엄마에 대한. [4] 라영 2019-05-22 443  
55532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file [1] 세노비스 2019-05-21 343  
55531 100명을 사겨봤다는게 말이 되나요? [6] midori00 2019-05-19 768  
55530 퇴사 잘한선택이겠죠..! [7] 브루밍 2019-05-17 761 1
55529 [마감]서재페(서울재즈페스티벌) 같이 공연 보실분? [3] 락페매니아 2019-05-17 497  
55528 스몰토크 pass2017 2019-05-17 239  
55527 망빙 [4] 몽이누나 2019-05-16 441  
55526 내가 예민하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할 때. [7] 라영 2019-05-15 1018  
55525 점심의 생각 [8] 십일월달력 2019-05-15 584 1
55524 남친이랑 헤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8] 맛집탐구 2019-05-14 1445  
55523 신혼인데.. 벌써부터 결혼생활 정말 쉽지 않네요; 조언 좀 부탁드립... [19] 마미마미 2019-05-13 2102  
55522 워후 예쁜 여자들이 너무 많아 [1] 패러독스러브00 2019-05-13 671  
55521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608  
55520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