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엄마와의 화해

조회 311 추천 0 2018.04.23 12:01:48


요즘 엄마는 산후조리사가 되기 위하여 교육을 받고 계시다. 

교육과정중에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대해야하는지, 

아이의 마음은 어떤것인지 등등이 있다고 하였다. 


어느날은 그 교육이 마음에 와 닿았는지- 

평소와 조금은 다른 겸연쩍은 목소리로- 그땐 참 몰랐다.  미안했다. 라고 말하셨다. 



나는 오랜시간 상담을 받았고, 그 상담과정을 엄마에게 모두 이야기 했었다. 

그래서, 엄마로 인해 상처 받았던 이야기를 할때면, 그땐 잘 몰랐다. 그땐 그럴수 밖에 없었다.라는 이야기를 여러번 들은적 있지만,그때마다 그런말을 듣고 싶은게 아냐- 내가 그랬단걸 말하고 싶은거야 와 같은 마음이였다. 

나에게 변명만 하는것 같은... 


그런데 이번엔 달랐다. 뭔가 진심이 느껴졌었다. 

어리다고 무시했던 아이의 마음에 대한 미안함이 느껴졌다.


나역시 엄마를 참 힘들게 했던 나의 어린시절 행동을 사과하였다. 

괜시리 시큰해지는 콧등에- 

어릴때 엄마가 앞동에 살던 나보다 한살 어린 동생에게 내 미니마우스 인형을 줘버린거 너무 속상했다고,

내가 정붙일곳 없던 그집에 그나마 하나있는거 였는데- 내가 그렇게 싫다고 했는데- 줘버렸다고- 

투정부리듯 말했다. 많은 에피소드들을 이야기 해왔었지만, 이 이야기는 처음했었다. 


나도 잊고 있었던것 같은데- 무시당한 나의 마음 이라고 하니 그때의 생각이 났던것 같다. 

엄마도 아련한 기억속에 그때가 생각나나보다. 

"난 그때, 너가 평소에 잘 가지고 놀지도 않고, 그냥 내버려두고 하니,,, 

  그때 싫다고 할때에도.. 괜한 욕심에 심통부린다고만 생각해서,, 줘라고 했던거 같다.." 


엄마입장의 이야기를 들으니, 한편 이해도 되었다,, 

그순간 처음으로 미니마우스 인형을 빼앗겨 울고있는 내면아이가 울기를 멈추고 웃는것이 느껴지는것 같았다. 




이상하게도 이 글을쓰는 지금 눈물이 찔끔찔끔 났었다. 

내 키보다 조금 작았던 빨간 땡땡이 치마를 입은 미니마우스... 

옷장안에 고이 넣었두고, 옆자리에 앉아 놀던 내 모습과, 

나중에 앞동 동생네 집에 가서 구석에 쳐박혀 있던 미니 마우스를 보았을때 낯설음과 상실감... 

그리고, 이제는 괜찮은거 같은 내마음- 


지금 내 나이에 세 아이의 엄마가 되어 독박육아와, 낯선지역에서 힘들었을 엄마... 

엄마 참 힘들었겠다 라는 것이 머리로는 이해가 되었지만, 

어린시절 내가 받은 상처가 낫는것과는 결이 다른 이야기 였었는데, 

엄마의 진심어린 말이 많은 위로가 되었다. 



뜬뜬우왕

2018.04.24 08:34:39

저두 세아이중 한명이예요.엄마도 독박육아하셨고 6살때 고향에서 서울로 올라왔는데 저희엄마도 낯선 지역에서 힘드셨을 거예요. 어릴때 상처는 성인이 되어서도 치유가 되는지 엄마의 따뜻함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네요. 그게 아니었다고 지금이라도 말할수 있어서 다행이예요.미니마우스 어디선가 보면 짠하시겠어요.그렇게 애정을 쏟은대상이 사라진다는건 어릴때 굉장히 큰 충격이죠. 그러나 한번 그렇게 소중한 것을 잃어보았으니, 다시 소중한 것이 생기면 절대 놓치지 않을거야.하는 맘이 생기지 않았을까요? ^^진짜 어릴때 생각했을때 서러웠던일 생각나면 왜 찔끔찔끔 눈물이 나는걸까요. 그땐 꼭 입도 삐죽거리게 되죠. 좋아했던 사람 생각나면 소리없이 주르륵 나고.ㅎㅎ

뾰로롱-

2018.04.24 08:55:45

이런날이 올거라고 어릴땐 전혀 예상치 못했는데- 

많이 다른 서로를 정말로 이해하고, 사랑하는 날이 오네요 ^^ 


전 반대로 됐던것 같아요. 소중한걸 허무하게 잃고 나니- 어느것도 소중히 여기지 않게 된? 

돈을 많이 주고 산것이든, 오랜시간 기다려 얻게된것이든... 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부족했었던것 같아요. 

미니마우스에 대한 마음이 풀어졌으니, 이젠 나의 소중한것들을 지켜내는 마음을 내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귀하게 여기는 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6 10
55033 회사 동기 전남친과 연애/결혼 가능 [2] 김뿅삥 2018-08-14 454  
55032 욕심나는 사람 꼬시는 방법 [6] orang 2018-08-14 977  
55031 록큰롤 음악 추천해주세욤^^ [3] 뜬뜬우왕 2018-08-14 132  
55030 결혼을 앞두신 혹은 결혼을 하신 여자분들에게 궁금해요 [9] 아임엔젤 2018-08-14 1088  
55029 조언 부탁드려요! [3] 되어가길 2018-08-13 300  
55028 그래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요 [5] 십일월달력 2018-08-13 368  
55027 100년만에 써보는 평범하기 그지없는 연애상담 [1] Mr.bean 2018-08-13 379  
55026 30대후반 소개팅 후 착잡함이란... [5] 부자소녀 2018-08-13 1179  
55025 그냥 여기에라도 쓰게 해주세요 [1] 지롱롱 2018-08-13 292  
55024 팬심으로 점철된 인생 [5] 뜬뜬우왕 2018-08-13 321  
55023 진짜 사랑 or 최악의 사람 [9] 고민이많아고민 2018-08-13 860  
55022 허리 삐끗 [3] 모험도감 2018-08-12 211  
55021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8] pass2017 2018-08-12 857  
55020 고통 시작ㅋㅋ [8] 뜬뜬우왕 2018-08-12 494  
55019 어긋나는 짝사랑 [3] Quentum 2018-08-11 272  
55018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11 204  
55017 남친 카톡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성매매를 시도하려던 대화내용을 봤... [27] 마미마미 2018-08-10 1345  
55016 남친 아버님께서 선물주셨는데, 저는 뭐해야할지.. [4] 하얀장미 2018-08-10 343  
55015 쩔쩔매게 만드는 상황이 주는 절망감...절망감이 주는 이별 [3] sosim 2018-08-10 415  
55014 아~~~쉬원하댄다..ㅎㅎ [3] 로즈마미 2018-08-10 285 1
55013 집순이 집돌이 집요정 취미 생활 알려주셔요. [20] SNSE 2018-08-10 966 1
55012 또 이별.. [6] 여르미다 2018-08-09 692  
55011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정리(후기?) [10] 볼매소년 2018-08-09 517  
55010 어쩌면 다들 그렇게 잘 만나서 결혼하는지 [6] Marina 2018-08-09 1101  
55009 You mean everything to me [2] 몽이누나 2018-08-09 380  
55008 결혼 확신없으면.. 헤어져야할까요 [6] 장미그루 2018-08-09 1105  
55007 오늘은 2018년 8월8일 [8] 뜬뜬우왕 2018-08-08 479  
55006 직캠 첫경험 [2] 칼맞은고등어 2018-08-08 695  
55005 저는 여러분들이 저를 이해못하는거 어느정도 이해해요 [7]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8 596  
55004 남자인데 결정사 가입을 했네요. [6] 비브라토 2018-08-07 1156  
55003 채식을 끝마치며.. [14] 십일월달력 2018-08-07 517  
55002 언어를 쓸곳이없다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29  
55001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542  
55000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87  
54999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