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6

엄마와의 화해

조회 298 추천 0 2018.04.23 12:01:48


요즘 엄마는 산후조리사가 되기 위하여 교육을 받고 계시다. 

교육과정중에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대해야하는지, 

아이의 마음은 어떤것인지 등등이 있다고 하였다. 


어느날은 그 교육이 마음에 와 닿았는지- 

평소와 조금은 다른 겸연쩍은 목소리로- 그땐 참 몰랐다.  미안했다. 라고 말하셨다. 



나는 오랜시간 상담을 받았고, 그 상담과정을 엄마에게 모두 이야기 했었다. 

그래서, 엄마로 인해 상처 받았던 이야기를 할때면, 그땐 잘 몰랐다. 그땐 그럴수 밖에 없었다.라는 이야기를 여러번 들은적 있지만,그때마다 그런말을 듣고 싶은게 아냐- 내가 그랬단걸 말하고 싶은거야 와 같은 마음이였다. 

나에게 변명만 하는것 같은... 


그런데 이번엔 달랐다. 뭔가 진심이 느껴졌었다. 

어리다고 무시했던 아이의 마음에 대한 미안함이 느껴졌다.


나역시 엄마를 참 힘들게 했던 나의 어린시절 행동을 사과하였다. 

괜시리 시큰해지는 콧등에- 

어릴때 엄마가 앞동에 살던 나보다 한살 어린 동생에게 내 미니마우스 인형을 줘버린거 너무 속상했다고,

내가 정붙일곳 없던 그집에 그나마 하나있는거 였는데- 내가 그렇게 싫다고 했는데- 줘버렸다고- 

투정부리듯 말했다. 많은 에피소드들을 이야기 해왔었지만, 이 이야기는 처음했었다. 


나도 잊고 있었던것 같은데- 무시당한 나의 마음 이라고 하니 그때의 생각이 났던것 같다. 

엄마도 아련한 기억속에 그때가 생각나나보다. 

"난 그때, 너가 평소에 잘 가지고 놀지도 않고, 그냥 내버려두고 하니,,, 

  그때 싫다고 할때에도.. 괜한 욕심에 심통부린다고만 생각해서,, 줘라고 했던거 같다.." 


엄마입장의 이야기를 들으니, 한편 이해도 되었다,, 

그순간 처음으로 미니마우스 인형을 빼앗겨 울고있는 내면아이가 울기를 멈추고 웃는것이 느껴지는것 같았다. 




이상하게도 이 글을쓰는 지금 눈물이 찔끔찔끔 났었다. 

내 키보다 조금 작았던 빨간 땡땡이 치마를 입은 미니마우스... 

옷장안에 고이 넣었두고, 옆자리에 앉아 놀던 내 모습과, 

나중에 앞동 동생네 집에 가서 구석에 쳐박혀 있던 미니 마우스를 보았을때 낯설음과 상실감... 

그리고, 이제는 괜찮은거 같은 내마음- 


지금 내 나이에 세 아이의 엄마가 되어 독박육아와, 낯선지역에서 힘들었을 엄마... 

엄마 참 힘들었겠다 라는 것이 머리로는 이해가 되었지만, 

어린시절 내가 받은 상처가 낫는것과는 결이 다른 이야기 였었는데, 

엄마의 진심어린 말이 많은 위로가 되었다. 



뜬뜬우왕

2018.04.24 08:34:39

저두 세아이중 한명이예요.엄마도 독박육아하셨고 6살때 고향에서 서울로 올라왔는데 저희엄마도 낯선 지역에서 힘드셨을 거예요. 어릴때 상처는 성인이 되어서도 치유가 되는지 엄마의 따뜻함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네요. 그게 아니었다고 지금이라도 말할수 있어서 다행이예요.미니마우스 어디선가 보면 짠하시겠어요.그렇게 애정을 쏟은대상이 사라진다는건 어릴때 굉장히 큰 충격이죠. 그러나 한번 그렇게 소중한 것을 잃어보았으니, 다시 소중한 것이 생기면 절대 놓치지 않을거야.하는 맘이 생기지 않았을까요? ^^진짜 어릴때 생각했을때 서러웠던일 생각나면 왜 찔끔찔끔 눈물이 나는걸까요. 그땐 꼭 입도 삐죽거리게 되죠. 좋아했던 사람 생각나면 소리없이 주르륵 나고.ㅎㅎ

뾰로롱-

2018.04.24 08:55:45

이런날이 올거라고 어릴땐 전혀 예상치 못했는데- 

많이 다른 서로를 정말로 이해하고, 사랑하는 날이 오네요 ^^ 


전 반대로 됐던것 같아요. 소중한걸 허무하게 잃고 나니- 어느것도 소중히 여기지 않게 된? 

돈을 많이 주고 산것이든, 오랜시간 기다려 얻게된것이든... 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부족했었던것 같아요. 

미니마우스에 대한 마음이 풀어졌으니, 이젠 나의 소중한것들을 지켜내는 마음을 내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귀하게 여기는 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4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2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6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0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1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1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8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48 10
54861 고민이 있어요 [1] Moxi 2018-06-23 220  
54860 권고사직당했네요 [6] 디디에 2018-06-23 812  
54859 선톡 해놓고 답장을 안읽씹 하는 경우 [7] 쵸코캣 2018-06-22 807  
54858 남자친구한테 위로해주고 싶어도 [6] 유은 2018-06-22 488  
54857 눈을 낮춘다는 의미는 구체적으로 뭘까요? [10] deb 2018-06-21 711  
54856 외국인 친구 생일 [2] 행복행복해 2018-06-21 190  
54855 여자도 나이먹어도 결혼할사람은다하죠.문제는... [3] 요지경 2018-06-21 1029  
54854 교제의 반대. [9] 고니고니 2018-06-21 542  
54853 조금 슬프네요 [9] 아하하하하하하 2018-06-20 811  
54852 남자친구에 아리송한 말들을 듣고 제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요? [22] 지롱롱 2018-06-20 1094  
54851 직장 선배 대처 [8] 낭낭낭낭 2018-06-20 619  
54850 매복사랑니 후기 [2] ㉬ㅏ프리카 2018-06-20 279  
54849 사랑이었을까요? [2] qq 2018-06-19 411  
54848 모두 안녕하세요! 두근두근하네요 [6] 아스카 랑그레이 2018-06-19 392  
54847 바뀌고 싶어요 [8] 폼폼이 2018-06-19 562  
54846 이 대화에서 남자 여자 생각 [13] 스미스 2018-06-19 857  
54845 비겁한 사람 [8] attitude 2018-06-18 612  
54844 30대 중반 넘어서 결혼생각하면 만나는 남자 질이 정말 급하락할까요 [12] clover12 2018-06-18 1487  
54843 사랑이 식어서,첨보다 더 좋지 않아서 헤어지는 경우가 많이 있나요... [8] 꽉찬하트 2018-06-18 700  
54842 여친인가요 섹파인가요 [11] 스미스 2018-06-17 1499  
54841 남친의 여사친이 거슬리는데..얘기를 어떻게 꺼내야 할 지 고민입니다... [5] 쵸코캣 2018-06-15 763  
54840 여자 생일선물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7] 튜닉곰 2018-06-15 494  
54839 타로를 믿으십니까? [8] 너의이름은 2018-06-14 605  
54838 이번 선거 결과보며 참 씁쓸하네요 [4] 맛집탐구 2018-06-14 536  
54837 부모님 노후대비 때문에 여친과 헤어졌습니다 [19] happy20 2018-06-14 1175  
54836 이연애 계속해야하나요..? 끝이보이는연애.. [3] 힝우째 2018-06-14 728  
54835 모바일 로그인 잘되시나요? [1] 궁디팡팡 2018-06-14 138  
54834 외국인 남자와 카풀을 해야하는 상황;;; [9] hades 2018-06-14 637  
54833 임신 초기 회사다니기 힘들어요 [6] 달달한 2018-06-13 701  
54832 One happy moment everyday 뜬뜬우왕 2018-06-12 224  
54831 am i 조울증? [10] 뾰로롱- 2018-06-12 505  
54830 버닝을 봤어요! (스포 있음..) [3] 십일월달력 2018-06-11 491  
54829 남친이 너무 좋아 고민이에요 ㅠㅠ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6-11 702  
54828 머(more) 특이한 쪽으로 진화중 [6] 뜬뜬우왕 2018-06-11 412  
54827 뜬금없지만..?기초 화장품 추천ㅎㅎㅎ [4] 두려움과인내 2018-06-10 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