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6

엄마와의 화해

조회 340 추천 0 2018.04.23 12:01:48


요즘 엄마는 산후조리사가 되기 위하여 교육을 받고 계시다. 

교육과정중에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 떼쓰는 아이를 어떻게 대해야하는지, 

아이의 마음은 어떤것인지 등등이 있다고 하였다. 


어느날은 그 교육이 마음에 와 닿았는지- 

평소와 조금은 다른 겸연쩍은 목소리로- 그땐 참 몰랐다.  미안했다. 라고 말하셨다. 



나는 오랜시간 상담을 받았고, 그 상담과정을 엄마에게 모두 이야기 했었다. 

그래서, 엄마로 인해 상처 받았던 이야기를 할때면, 그땐 잘 몰랐다. 그땐 그럴수 밖에 없었다.라는 이야기를 여러번 들은적 있지만,그때마다 그런말을 듣고 싶은게 아냐- 내가 그랬단걸 말하고 싶은거야 와 같은 마음이였다. 

나에게 변명만 하는것 같은... 


그런데 이번엔 달랐다. 뭔가 진심이 느껴졌었다. 

어리다고 무시했던 아이의 마음에 대한 미안함이 느껴졌다.


나역시 엄마를 참 힘들게 했던 나의 어린시절 행동을 사과하였다. 

괜시리 시큰해지는 콧등에- 

어릴때 엄마가 앞동에 살던 나보다 한살 어린 동생에게 내 미니마우스 인형을 줘버린거 너무 속상했다고,

내가 정붙일곳 없던 그집에 그나마 하나있는거 였는데- 내가 그렇게 싫다고 했는데- 줘버렸다고- 

투정부리듯 말했다. 많은 에피소드들을 이야기 해왔었지만, 이 이야기는 처음했었다. 


나도 잊고 있었던것 같은데- 무시당한 나의 마음 이라고 하니 그때의 생각이 났던것 같다. 

엄마도 아련한 기억속에 그때가 생각나나보다. 

"난 그때, 너가 평소에 잘 가지고 놀지도 않고, 그냥 내버려두고 하니,,, 

  그때 싫다고 할때에도.. 괜한 욕심에 심통부린다고만 생각해서,, 줘라고 했던거 같다.." 


엄마입장의 이야기를 들으니, 한편 이해도 되었다,, 

그순간 처음으로 미니마우스 인형을 빼앗겨 울고있는 내면아이가 울기를 멈추고 웃는것이 느껴지는것 같았다. 




이상하게도 이 글을쓰는 지금 눈물이 찔끔찔끔 났었다. 

내 키보다 조금 작았던 빨간 땡땡이 치마를 입은 미니마우스... 

옷장안에 고이 넣었두고, 옆자리에 앉아 놀던 내 모습과, 

나중에 앞동 동생네 집에 가서 구석에 쳐박혀 있던 미니 마우스를 보았을때 낯설음과 상실감... 

그리고, 이제는 괜찮은거 같은 내마음- 


지금 내 나이에 세 아이의 엄마가 되어 독박육아와, 낯선지역에서 힘들었을 엄마... 

엄마 참 힘들었겠다 라는 것이 머리로는 이해가 되었지만, 

어린시절 내가 받은 상처가 낫는것과는 결이 다른 이야기 였었는데, 

엄마의 진심어린 말이 많은 위로가 되었다. 



뜬뜬우왕

2018.04.24 08:34:39

저두 세아이중 한명이예요.엄마도 독박육아하셨고 6살때 고향에서 서울로 올라왔는데 저희엄마도 낯선 지역에서 힘드셨을 거예요. 어릴때 상처는 성인이 되어서도 치유가 되는지 엄마의 따뜻함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네요. 그게 아니었다고 지금이라도 말할수 있어서 다행이예요.미니마우스 어디선가 보면 짠하시겠어요.그렇게 애정을 쏟은대상이 사라진다는건 어릴때 굉장히 큰 충격이죠. 그러나 한번 그렇게 소중한 것을 잃어보았으니, 다시 소중한 것이 생기면 절대 놓치지 않을거야.하는 맘이 생기지 않았을까요? ^^진짜 어릴때 생각했을때 서러웠던일 생각나면 왜 찔끔찔끔 눈물이 나는걸까요. 그땐 꼭 입도 삐죽거리게 되죠. 좋아했던 사람 생각나면 소리없이 주르륵 나고.ㅎㅎ

뾰로롱-

2018.04.24 08:55:45

이런날이 올거라고 어릴땐 전혀 예상치 못했는데- 

많이 다른 서로를 정말로 이해하고, 사랑하는 날이 오네요 ^^ 


전 반대로 됐던것 같아요. 소중한걸 허무하게 잃고 나니- 어느것도 소중히 여기지 않게 된? 

돈을 많이 주고 산것이든, 오랜시간 기다려 얻게된것이든... 귀하게 여기는 마음이 부족했었던것 같아요. 

미니마우스에 대한 마음이 풀어졌으니, 이젠 나의 소중한것들을 지켜내는 마음을 내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귀하게 여기는 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5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97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29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72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2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08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9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95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9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62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103 10
55361 재조산하 에서 자한당 No2 Quentum 2019-01-31 122  
55360 담백과 이글 그 어딘가 만만새 2019-01-31 146  
55359 고퀄 만평 [2] 로즈마미 2019-01-31 231  
55358 신혼인데 남편의 거짓말 때문에 이혼생각 [7] 신혼고민 2019-01-31 1283  
55357 포카리스웨트 만만새 2019-01-30 176  
55356 이상형에 대해서 [6] 뻥튀기 2019-01-30 670  
55355 의미없는 주절주절 (나름의 스몰톡.) [8] 라영 2019-01-30 522  
55354 문전박대 인생 [4] 만만새 2019-01-30 421  
55353 첫눈에 반한다는 것 만만새 2019-01-29 340  
55352 십년만에 생긴 최애 [8] 뻥튀기 2019-01-29 573  
55351 (진행형) 첫사랑을 떠나보내기기 너무 가슴 아프네요. [4] 외롭다 2019-01-29 371  
55350 이틀전 이별을 했어요. [11] 개념인 2019-01-29 723  
55349 이런 이유로도 결혼이 하고 싶어질수 있나요? [8] 만만새 2019-01-28 1065  
55348 징크스 [1] dudu12 2019-01-28 171  
55347 보물찾기(feat.방탄소년단) 만만새 2019-01-28 131  
55346 국회공무원 퍼옴) 아 ㅅㅋ들 애들도 아니고... [2] 로즈마미 2019-01-28 288  
55345 아라찌~~~~~~~~~~? [2] 몽이누나 2019-01-28 294  
55344 남자가 묵혀둔 여자를 다시 찾는건? [3] 만만새 2019-01-27 811  
55343 소개팅 후, 조언 부탁드립니다;) [6] 몽봉구 2019-01-26 745  
55342 스몰톡 만만새 2019-01-26 147  
55341 이거 기분나빠해도되나요? [7] 메기 2019-01-25 796  
55340 이상형 [5] 만만새 2019-01-25 455  
55339 아랫글 때문에 입금하려고 컴퓨터 켰는데, [2] 무언가 2019-01-25 537  
55338 이 글을 읽어주시는 분이 계셨으면..... Eika 2019-01-25 409  
55337 모르는 사람한테서 온 상황극 [2] 로즈마미 2019-01-24 272  
55336 성장시키는 관계? [3] 만만새 2019-01-24 463  
55335 소개팅에서 만난 바쁜 남자 조언구해요(긴글주의) [11] 김가영77 2019-01-24 1010  
55334 사랑이 많은 [그] [4] 만만새 2019-01-23 399  
55333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4] 쿠키67 2019-01-23 1009  
55332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257  
55331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242  
55330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189  
55329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1279  
55328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180  
55327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