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8

지하철역에서 새우깡을 먹다 바닥에 흘렸는데..줏어먹었어요....ㅋ


저는 정기적으로 새우깡을 먹어줘야 하나봐요. 보약.@@


생일이 얼마 안남았어요. 남북정상회담 일이 저의 생.일...ㅎ


초록이 우거지기 시작했어요. 예쁜 날들이예요.향기도 예뻐요.


그런데 뉴스에 진드기에 감염되 돌아가신 분이 나오네요.


이상해요. 우리는 나물류를 싼값에 먹지만 그거 뜯으시는 분들은 목숨걸고 뜯는거잖아요.헐.


오히려 몸에 안좋은건 비싸구.이상하죠.



세전 160인 일의 면접을 봤는데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어보인데요.


한 30분을 얘기했는데 내일 오후에 연락준다고 하곤 연락이 없네요.-_-


어떻게 온 면접기회인데...이렇게 허무하게...


그런데 자신이 없네요 세전 130인 일을 해도 연락 없을것 같아요.-_-;;



하루 5천원으로 사는 일, 더쓰면 감옥가야 해 라는 마인드로 살고 있어요.ㅎ


점심은 꼭 주먹밥만 먹는 일을 계속 해오고 있는데..


참 질리네요.ㅋ 소비를 해야 인생의 희열 포인트가 생기는데,,


안해도 되는 소비도 해줘야 하는데,, 그걸 못하니까 힘들어요.ㅋ


엄마는 천원도 없어도 생활이 가능하다는데,,


저는 어느정도의 돈으로 기름칠좀 해줘야 엔진이 돌아가나봐요.



떡볶이를 먹어줘야겠어요.


참 잘먹는 사람이라는것도 요샌 좀 밉네요.ㅋㅋ



꿈에 꼬질꼬질한 고양이가 현관문에 들어오려는걸 빗자루로 쓸어내려 하는데


절대 안나가는거예요. 진짜 미웠던 느낌.ㅎㅎ



오늘은 어제 비오고 좀 흐린데 이제 다시 따듯해진다니.


좋은 날들 되세요.^^



예쁘리아

2018.04.24 13:56:08

글을 읽다보니 지하철을 안탄지 엄청 됐네요. 차를 사고 난뒤 대중교통을 잘 이용하지 않으니..

Waterfull

2018.04.24 14:25:47

꼬질한 고양이가 내 모습일텐데

거둬서 밥도 먹이고

씼어도 주고 하지 그랬어?

을마나 배고팠을까? 더러운데서 천애고아처럼

아무도 돌봐주지 않아서 얼마나 서러웠을까?

 

뾰로롱-

2018.04.27 07:57:58

뜬뜬우왕님 ^^ 생일 축하드려요~~~ 
우깡이 기프티콘이라도 선물드려야 할것 같아요 ㅎㅎㅎ 

저도 다시 긴축재정이예요 ㅜ 

어릴적 제 친절함과 성실함... 여유로움과 밝은성격이 사라진 이유랄까요...?! 

힘내요 우리 ㅜㅜ 다 잘 될거예요!! 

첨부

뜬뜬우왕

2018.04.27 08:28:13

어,어 뾰로롱님 축하 감사드려요.@@ 너무 감사하네요!ㅎㅎ
의미깊은 축하카드도 감사합니다~~맘이 따뜻함으로 가득 채워지네요~먼 타지에서 고생하시는 우리 뾰로롱님도 잘될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2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8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27 10
55023 진짜 사랑 or 최악의 사람 [9] 고민이많아고민 2018-08-13 859  
55022 허리 삐끗 [3] 모험도감 2018-08-12 211  
55021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8] pass2017 2018-08-12 857  
55020 고통 시작ㅋㅋ [8] 뜬뜬우왕 2018-08-12 493  
55019 어긋나는 짝사랑 [3] Quentum 2018-08-11 272  
55018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11 204  
55017 남친 카톡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성매매를 시도하려던 대화내용을 봤... [27] 마미마미 2018-08-10 1343  
55016 남친 아버님께서 선물주셨는데, 저는 뭐해야할지.. [4] 하얀장미 2018-08-10 343  
55015 쩔쩔매게 만드는 상황이 주는 절망감...절망감이 주는 이별 [3] sosim 2018-08-10 414  
55014 아~~~쉬원하댄다..ㅎㅎ [3] 로즈마미 2018-08-10 285 1
55013 집순이 집돌이 집요정 취미 생활 알려주셔요. [20] SNSE 2018-08-10 963 1
55012 또 이별.. [6] 여르미다 2018-08-09 690  
55011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정리(후기?) [10] 볼매소년 2018-08-09 517  
55010 어쩌면 다들 그렇게 잘 만나서 결혼하는지 [6] Marina 2018-08-09 1098  
55009 You mean everything to me [2] 몽이누나 2018-08-09 378  
55008 결혼 확신없으면.. 헤어져야할까요 [6] 장미그루 2018-08-09 1104  
55007 오늘은 2018년 8월8일 [8] 뜬뜬우왕 2018-08-08 479  
55006 직캠 첫경험 [2] 칼맞은고등어 2018-08-08 694  
55005 저는 여러분들이 저를 이해못하는거 어느정도 이해해요 [7]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8 595  
55004 남자인데 결정사 가입을 했네요. [6] 비브라토 2018-08-07 1151  
55003 채식을 끝마치며.. [14] 십일월달력 2018-08-07 517  
55002 언어를 쓸곳이없다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29  
55001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541  
55000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87  
54999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432  
54998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189  
54997 퇴사 고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탱_탱 2018-08-07 495  
54996 썸이 끝나니 허무해요. [10] 몽몽뭉뭉 2018-08-07 761  
54995 정말 연인이 나타날까요? (나는 32살 여자) [37] 숑니승은 2018-08-07 1518  
54994 어른들 말씀. 그냥한말은 없는듯 [8] 골든리트리버 2018-08-06 776  
54993 가라앉은 스몰톸 [11] 모험도감 2018-08-06 454  
54992 현정권 >= 자한당 [3] Quentum 2018-08-05 129  
54991 가짜인생 [11] 가짜인생 2018-08-05 638  
54990 우울증 몇년동안 지속되니까 뇌가 죽어가는 느낌이 드러요 [9]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4 684  
54989 일이나 좀 해라 [1] 키키코 2018-08-03 44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