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8

지하철역에서 새우깡을 먹다 바닥에 흘렸는데..줏어먹었어요....ㅋ


저는 정기적으로 새우깡을 먹어줘야 하나봐요. 보약.@@


생일이 얼마 안남았어요. 남북정상회담 일이 저의 생.일...ㅎ


초록이 우거지기 시작했어요. 예쁜 날들이예요.향기도 예뻐요.


그런데 뉴스에 진드기에 감염되 돌아가신 분이 나오네요.


이상해요. 우리는 나물류를 싼값에 먹지만 그거 뜯으시는 분들은 목숨걸고 뜯는거잖아요.헐.


오히려 몸에 안좋은건 비싸구.이상하죠.



세전 160인 일의 면접을 봤는데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어보인데요.


한 30분을 얘기했는데 내일 오후에 연락준다고 하곤 연락이 없네요.-_-


어떻게 온 면접기회인데...이렇게 허무하게...


그런데 자신이 없네요 세전 130인 일을 해도 연락 없을것 같아요.-_-;;



하루 5천원으로 사는 일, 더쓰면 감옥가야 해 라는 마인드로 살고 있어요.ㅎ


점심은 꼭 주먹밥만 먹는 일을 계속 해오고 있는데..


참 질리네요.ㅋ 소비를 해야 인생의 희열 포인트가 생기는데,,


안해도 되는 소비도 해줘야 하는데,, 그걸 못하니까 힘들어요.ㅋ


엄마는 천원도 없어도 생활이 가능하다는데,,


저는 어느정도의 돈으로 기름칠좀 해줘야 엔진이 돌아가나봐요.



떡볶이를 먹어줘야겠어요.


참 잘먹는 사람이라는것도 요샌 좀 밉네요.ㅋㅋ



꿈에 꼬질꼬질한 고양이가 현관문에 들어오려는걸 빗자루로 쓸어내려 하는데


절대 안나가는거예요. 진짜 미웠던 느낌.ㅎㅎ



오늘은 어제 비오고 좀 흐린데 이제 다시 따듯해진다니.


좋은 날들 되세요.^^



예쁘리아

2018.04.24 13:56:08

글을 읽다보니 지하철을 안탄지 엄청 됐네요. 차를 사고 난뒤 대중교통을 잘 이용하지 않으니..

Waterfull

2018.04.24 14:25:47

꼬질한 고양이가 내 모습일텐데

거둬서 밥도 먹이고

씼어도 주고 하지 그랬어?

을마나 배고팠을까? 더러운데서 천애고아처럼

아무도 돌봐주지 않아서 얼마나 서러웠을까?

 

뾰로롱-

2018.04.27 07:57:58

뜬뜬우왕님 ^^ 생일 축하드려요~~~ 
우깡이 기프티콘이라도 선물드려야 할것 같아요 ㅎㅎㅎ 

저도 다시 긴축재정이예요 ㅜ 

어릴적 제 친절함과 성실함... 여유로움과 밝은성격이 사라진 이유랄까요...?! 

힘내요 우리 ㅜㅜ 다 잘 될거예요!! 

첨부

뜬뜬우왕

2018.04.27 08:28:13

어,어 뾰로롱님 축하 감사드려요.@@ 너무 감사하네요!ㅎㅎ
의미깊은 축하카드도 감사합니다~~맘이 따뜻함으로 가득 채워지네요~먼 타지에서 고생하시는 우리 뾰로롱님도 잘될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00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84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4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7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0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9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93 10
55323 상황으로 인한 이별은 대부분 마음이 식어서라는 말 맞나요? [10] 이사보 2018-12-30 983  
55322 게으른건지.. 트라우마인건지 [6] 달님67 2018-12-29 653  
55321 안녕 중년은 처음이지? 만만새 2018-12-29 380  
55320 직장에서 인간관계 현명하게 대처하는법 [3] 꽃보다청춘 2018-12-29 604  
55319 끝내는게맞는데....ㅠ [2] 알수가없다 2018-12-28 613  
55318 지하철.. [16] ordinary 2018-12-28 930  
55317 내용 펑 [5] 망고큐피v 2018-12-28 805  
55316 2018년 마무리와 2019년의 소망 [1] 뾰로롱- 2018-12-28 241  
55315 처음 [1] resolc 2018-12-28 251  
55314 스몰톡 [1] St.Felix 2018-12-28 280  
55313 얻어걸렸다는 표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448  
55312 함께 평생 여행 다니고 싶은 사람 [3]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619  
55311 아는언니네 집 방문 하는데요 [9] midori00 2018-12-27 595  
55310 다자간연애 아티스트같이 2018-12-27 312  
55309 망가진 연애 [3] dudu12 2018-12-27 510  
55308 짧은 연애만 반복하는 저, 뭐가 문제일까요? [4] freshgirl 2018-12-26 682  
55307 인수동 사시는 분 계세요? [5] 만만새 2018-12-26 324  
55306 경리와 피씨방에서 단둘이.... [6] 로즈마미 2018-12-26 648  
55305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599  
55304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888  
55303 God knows everything. [2] 여자 2018-12-25 409  
55302 권고사직 [4] 궁디팡팡 2018-12-25 445  
55301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514  
55300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458  
55299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760  
55298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704  
55297 여친이랑 헤어지고 너무 외롭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다. [7] 페퍼민트차 2018-12-23 820  
55296 소개팅인데 멘붕이 오죠 왜? [5] Trawooma 2018-12-23 821  
55295 뒷통수 한대만 쳐주세요. [6] kkmmz 2018-12-23 382  
55294 여자친구랑헤어젔는데 말할곳이없어서... [9] 프로펠라 2018-12-23 713  
55293 "내 주제가 뭐라고" [6] 야야호 2018-12-23 425  
55292 연애 고민을 털어놓는다는 건 사실 상대가 별로 안 좋아하는 것 [2] 페퍼민트차 2018-12-23 650  
55291 지금 나의 비쥐엠 [1] 만만새 2018-12-22 231  
55290 우는 여자, 화내는 남자 [2] Takethis 2018-12-22 469  
55289 ● 오늘 본 기아차 [8] 로즈마미 2018-12-21 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