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06

지하철역에서 새우깡을 먹다 바닥에 흘렸는데..줏어먹었어요....ㅋ


저는 정기적으로 새우깡을 먹어줘야 하나봐요. 보약.@@


생일이 얼마 안남았어요. 남북정상회담 일이 저의 생.일...ㅎ


초록이 우거지기 시작했어요. 예쁜 날들이예요.향기도 예뻐요.


그런데 뉴스에 진드기에 감염되 돌아가신 분이 나오네요.


이상해요. 우리는 나물류를 싼값에 먹지만 그거 뜯으시는 분들은 목숨걸고 뜯는거잖아요.헐.


오히려 몸에 안좋은건 비싸구.이상하죠.



세전 160인 일의 면접을 봤는데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어보인데요.


한 30분을 얘기했는데 내일 오후에 연락준다고 하곤 연락이 없네요.-_-


어떻게 온 면접기회인데...이렇게 허무하게...


그런데 자신이 없네요 세전 130인 일을 해도 연락 없을것 같아요.-_-;;



하루 5천원으로 사는 일, 더쓰면 감옥가야 해 라는 마인드로 살고 있어요.ㅎ


점심은 꼭 주먹밥만 먹는 일을 계속 해오고 있는데..


참 질리네요.ㅋ 소비를 해야 인생의 희열 포인트가 생기는데,,


안해도 되는 소비도 해줘야 하는데,, 그걸 못하니까 힘들어요.ㅋ


엄마는 천원도 없어도 생활이 가능하다는데,,


저는 어느정도의 돈으로 기름칠좀 해줘야 엔진이 돌아가나봐요.



떡볶이를 먹어줘야겠어요.


참 잘먹는 사람이라는것도 요샌 좀 밉네요.ㅋㅋ



꿈에 꼬질꼬질한 고양이가 현관문에 들어오려는걸 빗자루로 쓸어내려 하는데


절대 안나가는거예요. 진짜 미웠던 느낌.ㅎㅎ



오늘은 어제 비오고 좀 흐린데 이제 다시 따듯해진다니.


좋은 날들 되세요.^^



예쁘리아

2018.04.24 13:56:08

글을 읽다보니 지하철을 안탄지 엄청 됐네요. 차를 사고 난뒤 대중교통을 잘 이용하지 않으니..

Waterfull

2018.04.24 14:25:47

꼬질한 고양이가 내 모습일텐데

거둬서 밥도 먹이고

씼어도 주고 하지 그랬어?

을마나 배고팠을까? 더러운데서 천애고아처럼

아무도 돌봐주지 않아서 얼마나 서러웠을까?

 

뾰로롱-

2018.04.27 07:57:58

뜬뜬우왕님 ^^ 생일 축하드려요~~~ 
우깡이 기프티콘이라도 선물드려야 할것 같아요 ㅎㅎㅎ 

저도 다시 긴축재정이예요 ㅜ 

어릴적 제 친절함과 성실함... 여유로움과 밝은성격이 사라진 이유랄까요...?! 

힘내요 우리 ㅜㅜ 다 잘 될거예요!! 

첨부

뜬뜬우왕

2018.04.27 08:28:13

어,어 뾰로롱님 축하 감사드려요.@@ 너무 감사하네요!ㅎㅎ
의미깊은 축하카드도 감사합니다~~맘이 따뜻함으로 가득 채워지네요~먼 타지에서 고생하시는 우리 뾰로롱님도 잘될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7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9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3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3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7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6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4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017 10
55121 메시 형! 네이마르 나갔으니까 제가 대신 [1] 로즈마미 2018-10-29 160  
55120 Alice in wonderland [2] 뜬뜬우왕 2018-10-29 316  
55119 유혹 & [1] 또다른나 2018-10-29 387  
55118 너와 헤어진 이후, [1] 그래요2 2018-10-28 418  
55117 민머리로 헤딩하기 뜬뜬우왕 2018-10-28 139  
55116 남친의 이성친구 너무 힘듭니다.. [22] ohmysummer 2018-10-28 1194  
55115 시각도 위조될수 있나요? [5] 뜬뜬우왕 2018-10-27 390  
55114 은근슬쩍, [2] 여자 2018-10-27 407  
55113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과 여러 고민 [28] 하림윤 2018-10-27 988  
55112 신화 김동완이 초,중학생 신화창조에게 띄우는 메시지 [1] 로즈마미 2018-10-26 440  
55111 인간의 외로움에 관해 표현된 영화 있을까요? [9] 마노쁠라스 2018-10-25 706  
55110 눈치없는 직장생활.. [5] 으리 2018-10-25 614  
55109 스킨쉽보다 관계를 더 [2] join22on 2018-10-25 870  
55108 관심있는 이성에게 카톡을 보내려는 보배님들 [1] 로즈마미 2018-10-25 471  
55107 새로운 만남에 대한 지나친 걱정일까요? [1] 언제나스마일 2018-10-25 313  
55106 D-두달 [3] 뜬뜬우왕 2018-10-25 396  
55105 - [4] 여자 2018-10-24 457  
55104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686  
55103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93  
55102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627  
55101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78  
55100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426  
55099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942  
55098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1174  
55097 대화를 잘 하는 남자의 특성..? [30] 뾰로롱- 2018-10-22 1423  
55096 이별 [1] dudu12 2018-10-21 349  
55095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1014  
55094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70  
55093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790  
55092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76  
55091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220  
55090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531  
55089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692  
55088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68  
55087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