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7
오랫만이예요.

절 아시는 분은 없겠지만...
문득 글이 남기고 싶어졌어요.

이곳은 제 삶의 중요한 순간순간의 흔적이 남아있는 유일한 곳이라 올때마다 옛날 생각이 나요.

정확히 말하면 옛날 생각이 나서 들어온거...

잊어야 하는 기억이 아무리 지나도 잊혀지지 않네요.
기술이 얼마나 발달하면 영화처럼 선택적으로 기억을 지울 수 있을까요?


뜬뜬우왕

2018.05.01 08:41:26

좋은 기억만 ctrlc ctrlv 하고 있어요. ㅎ
또다른 좋은기억으로 덮어버리고 싶은데.
지울수는 없을테니.ㅜㅜ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2 20:40:48

장소에 대한 기억이 남들보다 선명한 편이라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는 장소에는 다른 사람과 더 자주 갔어요.
그러다보면 여러 기억이 뒤섞여 정말로 희미해 지더라구요.
그런데 지금 제가 지우고 싶어 하는 기억은 머리 속에만 있는 기억(?)이라 어떤걸로도 덮을 수가 없네요.. ㅠㅠ

권토중래

2018.05.01 09:51:46

쓰린 기억도 있어야 조심하게 되지 않을까요..이불킥 하고 싶은 과거란 확실히 달가운 존재는 아니지만요.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2 20:42:32

과거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하는데 그냥 과거에만 멈춰있네요 ^^;

lazymin

2018.05.01 12:49:02

희노애락이 괜히 있는게 아니겠지요? 내가 좋은 기억만 갖고 있다면, 다른 한쪽은 나쁜 기억만 갖고 있을겁니다.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2 20:43:51

너무 슬픈 얘기네요...

훈장

2018.05.02 11:28:00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은 기억을 지우지 않으려고 애쓰지요.

기억이란 존재의 증명입니다.

내가 나 일수 있게 해주는 것...그 기억이 뭐든...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3 02:07:07

지금도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고있어서 못 잊는건가봐요.
사람 참 안변하네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8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1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98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0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1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7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4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18 10
55022 허리 삐끗 [3] 모험도감 2018-08-12 211  
55021 이렇게 살아도 되는걸까 [8] pass2017 2018-08-12 857  
55020 고통 시작ㅋㅋ [8] 뜬뜬우왕 2018-08-12 493  
55019 어긋나는 짝사랑 [3] Quentum 2018-08-11 272  
55018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11 204  
55017 남친 카톡을 우연히 보게 됐는데 성매매를 시도하려던 대화내용을 봤... [27] 마미마미 2018-08-10 1343  
55016 남친 아버님께서 선물주셨는데, 저는 뭐해야할지.. [4] 하얀장미 2018-08-10 343  
55015 쩔쩔매게 만드는 상황이 주는 절망감...절망감이 주는 이별 [3] sosim 2018-08-10 414  
55014 아~~~쉬원하댄다..ㅎㅎ [3] 로즈마미 2018-08-10 285 1
55013 집순이 집돌이 집요정 취미 생활 알려주셔요. [20] SNSE 2018-08-10 963 1
55012 또 이별.. [6] 여르미다 2018-08-09 690  
55011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정리(후기?) [10] 볼매소년 2018-08-09 517  
55010 어쩌면 다들 그렇게 잘 만나서 결혼하는지 [6] Marina 2018-08-09 1098  
55009 You mean everything to me [2] 몽이누나 2018-08-09 378  
55008 결혼 확신없으면.. 헤어져야할까요 [6] 장미그루 2018-08-09 1104  
55007 오늘은 2018년 8월8일 [8] 뜬뜬우왕 2018-08-08 479  
55006 직캠 첫경험 [2] 칼맞은고등어 2018-08-08 694  
55005 저는 여러분들이 저를 이해못하는거 어느정도 이해해요 [7]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8 595  
55004 남자인데 결정사 가입을 했네요. [6] 비브라토 2018-08-07 1151  
55003 채식을 끝마치며.. [14] 십일월달력 2018-08-07 517  
55002 언어를 쓸곳이없다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329  
55001 저는 그게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541  
55000 사랑이 주제인 책들을 읽고있는데 이해가 안가는게 많아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7 287  
54999 현 상황에 대한 잡생각 정리 (긴글입니다) [7] 볼매소년 2018-08-07 432  
54998 할머니 힐러의 꿈 [4] 모험도감 2018-08-07 189  
54997 퇴사 고민..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3] 탱_탱 2018-08-07 495  
54996 썸이 끝나니 허무해요. [10] 몽몽뭉뭉 2018-08-07 761  
54995 정말 연인이 나타날까요? (나는 32살 여자) [37] 숑니승은 2018-08-07 1518  
54994 어른들 말씀. 그냥한말은 없는듯 [8] 골든리트리버 2018-08-06 776  
54993 가라앉은 스몰톸 [11] 모험도감 2018-08-06 454  
54992 현정권 >= 자한당 [3] Quentum 2018-08-05 129  
54991 가짜인생 [11] 가짜인생 2018-08-05 638  
54990 우울증 몇년동안 지속되니까 뇌가 죽어가는 느낌이 드러요 [9]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8-04 684  
54989 일이나 좀 해라 [1] 키키코 2018-08-03 442 2
54988 오 요즘은 어플에서 관상도 봐주네요 [1] pass2017 2018-08-03 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