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12
오랫만이예요.

절 아시는 분은 없겠지만...
문득 글이 남기고 싶어졌어요.

이곳은 제 삶의 중요한 순간순간의 흔적이 남아있는 유일한 곳이라 올때마다 옛날 생각이 나요.

정확히 말하면 옛날 생각이 나서 들어온거...

잊어야 하는 기억이 아무리 지나도 잊혀지지 않네요.
기술이 얼마나 발달하면 영화처럼 선택적으로 기억을 지울 수 있을까요?


뜬뜬우왕

2018.05.01 08:41:26

좋은 기억만 ctrlc ctrlv 하고 있어요. ㅎ
또다른 좋은기억으로 덮어버리고 싶은데.
지울수는 없을테니.ㅜㅜ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2 20:40:48

장소에 대한 기억이 남들보다 선명한 편이라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는 장소에는 다른 사람과 더 자주 갔어요.
그러다보면 여러 기억이 뒤섞여 정말로 희미해 지더라구요.
그런데 지금 제가 지우고 싶어 하는 기억은 머리 속에만 있는 기억(?)이라 어떤걸로도 덮을 수가 없네요.. ㅠㅠ

권토중래

2018.05.01 09:51:46

쓰린 기억도 있어야 조심하게 되지 않을까요..이불킥 하고 싶은 과거란 확실히 달가운 존재는 아니지만요.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2 20:42:32

과거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하는데 그냥 과거에만 멈춰있네요 ^^;

lazymin

2018.05.01 12:49:02

희노애락이 괜히 있는게 아니겠지요? 내가 좋은 기억만 갖고 있다면, 다른 한쪽은 나쁜 기억만 갖고 있을겁니다.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2 20:43:51

너무 슬픈 얘기네요...

훈장

2018.05.02 11:28:00

영화 속 남자 주인공은 기억을 지우지 않으려고 애쓰지요.

기억이란 존재의 증명입니다.

내가 나 일수 있게 해주는 것...그 기억이 뭐든...

생각중인강아지

2018.05.03 02:07:07

지금도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고있어서 못 잊는건가봐요.
사람 참 안변하네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431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95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5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3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3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8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5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4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10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612 10
55327 면접봤어요 [1] 만만새 2019-01-02 237  
55326 제3자의 오지랖 [9] 라영 2019-01-01 583  
55325 201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2] 만만새 2018-12-31 366  
55324 정답소녀 근황 [1] 로즈마미 2018-12-31 423  
55323 상황으로 인한 이별은 대부분 마음이 식어서라는 말 맞나요? [10] 이사보 2018-12-30 991  
55322 게으른건지.. 트라우마인건지 [6] 달님67 2018-12-29 655  
55321 안녕 중년은 처음이지? 만만새 2018-12-29 380  
55320 직장에서 인간관계 현명하게 대처하는법 [3] 꽃보다청춘 2018-12-29 608  
55319 끝내는게맞는데....ㅠ [2] 알수가없다 2018-12-28 614  
55318 지하철.. [16] ordinary 2018-12-28 931  
55317 내용 펑 [5] 망고큐피v 2018-12-28 805  
55316 2018년 마무리와 2019년의 소망 [1] 뾰로롱- 2018-12-28 241  
55315 처음 [1] resolc 2018-12-28 251  
55314 스몰톡 [1] St.Felix 2018-12-28 280  
55313 얻어걸렸다는 표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448  
55312 함께 평생 여행 다니고 싶은 사람 [3]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620  
55311 아는언니네 집 방문 하는데요 [9] midori00 2018-12-27 597  
55310 다자간연애 아티스트같이 2018-12-27 313  
55309 망가진 연애 [3] dudu12 2018-12-27 511  
55308 짧은 연애만 반복하는 저, 뭐가 문제일까요? [4] freshgirl 2018-12-26 684  
55307 인수동 사시는 분 계세요? [5] 만만새 2018-12-26 324  
55306 경리와 피씨방에서 단둘이.... [6] 로즈마미 2018-12-26 649  
55305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601  
55304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892  
55303 God knows everything. [2] 여자 2018-12-25 409  
55302 권고사직 [4] 궁디팡팡 2018-12-25 446  
55301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514  
55300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459  
55299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763  
55298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705  
55297 여친이랑 헤어지고 너무 외롭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다. [7] 페퍼민트차 2018-12-23 821  
55296 소개팅인데 멘붕이 오죠 왜? [5] Trawooma 2018-12-23 825  
55295 뒷통수 한대만 쳐주세요. [6] kkmmz 2018-12-23 382  
55294 여자친구랑헤어젔는데 말할곳이없어서... [9] 프로펠라 2018-12-23 715  
55293 "내 주제가 뭐라고" [6] 야야호 2018-12-23 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