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50

이야기

조회 371 추천 0 2019.03.12 17:06:21
편하게 친구처럼 알고 지내는 남자가 있어요.
매일 연락을 주고 받으며 일상을 공유하고 가끔 만나서 취미 생활하고
그렇게 소소하게 지내는 사이가 된지 몇개월.
이제는 베프같다는 생각도 가끔 들면서 한편으로는 역시 남자라는 이유로 이성적인 감정도 있는것 같아요.

근데 이 남자는 저와 나이차이가 꽤 나는데 그게 민망하게 느껴지고 더 나아가서 제 남동생과 동갑이라는게 이상하게 죄책감 같은 감정이 때때로 들어요.
왠지 동생이 알면 굉장히 내가 민망할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이 친구와 계속 잘 지내고 싶은 마음이 드는데 때때로 나이차이와 친동생과 동갑이라는것이 생각날때 마음이 좀 그래요..
뭔가 잘못하고 있는걸까요..?


미래2

2019.03.12 17:17:34

나이차이 많이나면 뭐 그런 생각 들수도 있죠. 근데 친동생이랑 동갑인게 뭔상관인가요? 친동생이 어떻게 볼까 신경쓰이셔서 그런건가요? 10년이상 차이 아니라면야 요즘 누가 나이차에 그렇게 신경쓰나요? 남눈치 그만 보시고 계속 잘 지내시길 !

푸른방

2019.03.12 17:18:03

뭔가 공감이 되네요... 그 정도면 그 연하의 남성분과 어떤 공감대가 형성되고 주파수가 아주 잘 맞는다는 건데. 고민 많이 되시겠어요ㅠㅠ 저 같아도 고민이 많이 됐을 것 같아 어떤 조언을 드리지 못하는 점 죄송합니다 흐..

만만새

2019.03.12 17:32:49

심지어 조카뻘을 좋아할수도 있는데요 멀...집안허락 받으려면 거시기할수도 있지만, 좋아하는 감정자체는 정말 나이차 상관없는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11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4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99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78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41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7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5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6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8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4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7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646 10
55464 주말 [2] resolc 2019-03-25 304  
55463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805  
55462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405  
55461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1198  
55460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454  
55459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419  
55458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494  
55457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208  
55456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455  
55455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508  
55454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555  
55453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575 1
55452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841  
55451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296  
55450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1498  
55449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442  
55448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436  
55447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219  
55446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516  
55445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734  
55444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241  
55443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859  
55442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627  
55441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347  
55440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166  
55439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212  
55438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244  
55437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950  
55436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281  
55435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470  
55434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369  
» 이야기 [3] yoko 2019-03-12 371  
55432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264  
55431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