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50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다정하고 감동적인 침범

 

이토록 무례하고 고단한 세상에서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

여자로 일하고 사랑하고 벌고 견디고 기억하고 기록하며 우리가 나눈 모든 .

 

여기, ‘낙타와 펭귄처럼 서로 다른 여자가 있다. 여자는 솔직하고앗쌀하다’. 다른 여자는 자신이 대외적으로 하는 말과 행동에 가식이 많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자 - 요조와 임경선 - 서로가 재미있고 흥미롭다. 이들은 어린 시절 우정을 나누던 단짝소녀들이 그랬듯이 일과 사랑, , , 자유 그리고 모든 것을 얻어내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매일의 고통과 싸움에 관해 교환일기 쓰기 시작한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프로젝트에서 비롯된 이 책은, 오디오 콘텐츠를 우선 제작하고, 그후에 책으로 묶어내는 방식을 택했고 임경선의 낮고 단단한 목소리와 요조의 느릿하고 나른한 목소리가 오가며 만들어내는 우정과 공감의 대화는, 고단한 하루 속에서 책장 넘길 시간조차 쉽지 않은 수많은 여성들의 다정한 휴식처가 되어준다. 30편의 편지가 방송으로 오간 후, 각자 충분한 시간을 갖고 문장을 가다듬은 , 여섯 편의 글이 추가하여 마침내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사람이 핑퐁처럼 주고받는 대화들은 따뜻하다가도 신랄하며, 때로는 너무 적나라해 웃음을 터트리게도 만들지만, 서로에게 보여주는 내밀한 마음의 풍경만큼은 기어이 깊은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차례

임경선의 _ 4

요조의 말 _ 7

 

 

솔직과 가식 _경선 14

어떤 솔직함은 못됐다는 거 언니도 아시죠 _요조 20

무언가를 하지 않기로 하는 것 _경선 28

시간은 점점 없어지고 있어요 _요조 38

어정쩡한 유명인으로 사는 일 _경선 46

있을 때 잘해야 해요 _요조 54

가까울수록 때론 낯설 필요가 있어 _경선 62

서로 간에 비밀이 조금도 없어야 한다는 강박적 태도 _요조 70

사람들 앞에서 말을 잘하고 싶지만 _경선 78

섹시한 건 아무튼 피곤한 일이네 _요조 86

어차피 자고 나면 정말 다 똑같을까 _경선 92

우리가 처음 만난 날 _요조 100

관용이 필요해 _경선 106

난 이런 사람들이 싫어요 _요조 114

우리가 일을 같이 할 때 _경선 120

언프리 프리랜서  _요조 126

즐겁게 워커홀릭 _경선 132

다정하고 감동적인 침범 _요조 144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간다는 것 _경선 150

더 나은 어른이 되고 싶다면 _요조 158

부당한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이유 _경선 164

사랑은 역시 마주보는 거예요 _요조 172

좋은 연애가 대체 뭐길래 _경선 178

더욱더 사람들을 속이고 싶어요 _요조 184

에세이를 잘 쓰기 위해 할 수 있는 것들 _경선 190

제가 준비하고 있는 마지막 한 방 _요조 198

사십대 _경선 204

더 분발해서 방황할게요 _요조 212

이사 준비와 야무진 업무메일 _경선 218

어쩔 수 없이, _요조 228

사랑을 더 하고 더 괴로워하겠어 _경선 238

괴로울 수 없는 괴로움에 대하여 _요조 246

몸의 문제는 무척 중요하니까 _경선 254

피와 땀 _요조 262

완전한 이별은 우리 부디 천천히 _경선 268

그럼, 안녕히 _요조 278

 



캣우먼

2019.11.01 14:03:51

사진 줄이는 법을 배워야 하는데

나이롱킹

2019.11.29 23:09:58

목차인가요 이 게시물 본문이? 

두 사람의 글 제목이라 짐작되는 목차만 봐도 실제 삶을 살아온 인생과 이제 늙어버린 징그런 늙은아이의의 콜라보.

어딘가의 자본으로 기획된 책인것같아서 한심합니다.

만만새

2019.12.02 12:35:15

"속단하지 마세욤"(제가 고딩때 썼던 소설 대사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110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4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98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78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41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7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5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69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82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45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7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646 10
55464 주말 [2] resolc 2019-03-25 304  
55463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805  
55462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405  
55461 틴더하는 남자 [5] Nylon 2019-03-24 1198  
55460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454  
55459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419  
55458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494  
55457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208  
55456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455  
55455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508  
55454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555  
55453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575 1
55452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841  
55451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296  
55450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1498  
55449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442  
55448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436  
55447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219  
55446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516  
55445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734  
55444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241  
55443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859  
55442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627  
55441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347  
55440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166  
55439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212  
55438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244  
55437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950  
55436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281  
55435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470  
55434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369  
55433 이야기 [3] yoko 2019-03-12 371  
55432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264  
55431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5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