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5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83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8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13 2
55466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605  
55465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229  
55464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1055  
55463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458  
55462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1648  
55461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730  
55460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434  
55459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776  
55458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646  
55457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483  
55456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677  
55455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495  
55454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442  
55453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290  
55452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424  
55451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6] 청초한열매 2019-03-26 2236  
55450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662  
55449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551  
55448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615  
55447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1397  
55446 주말 [2] resolc 2019-03-25 367  
55445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898  
55444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478  
55443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556  
55442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552  
55441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284  
55440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522  
55439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592  
55438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619  
55437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621 1
55436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911  
55435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386  
55434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1919  
55433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512  
55432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