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2

남자는 홍콩 사람이고

온라인 상으로 언어교환하다가

제가 홍콩 갈 일이 있어 우연히 한 번 본 후

친해졌어요


걔가 저 보러 한국에 왔었고요.

스킨십이 어느정도는 진행됐어요

그래서 친구~연인 그 사이의 관계라고 생각했지요


근데 고백을 안하는 거에요

deep friendship 이렇게만 정의를 내리더라고요.


나를 그냥 하룻밤 상대로만 봤나.. 싶어서

기분이 너무 나쁘고 비참한 기분ㅠ 에 연락을 끊자고 수차례 얘기를 했어요


그 때마다 이 놈이 절 붙잡더라고요

자기 한국 가서 일하게 되면 (일할 계획이 있어요 )

그 때 가서 관계를 제대로 깊게 가져보자 이런 식으로요


하우 빡쳐....



뭐, 하루에 연락도 그냥저냥 몇 통 하다 끝이고

보고싶다는 말도 먼저 자주 하진 않고..

애정표현도 별로 없고 애가 너무 쿨~ 하길래


저도 그냥 남자사람친구로 남자고 했어요

그리고 나 다른 남자랑 데이트 하겠다고 ..ㅎㅎ 소개팅이 하나 있었거든요


그런데 그 소개팅을 보지 말라고 하는 거에요 -_-;;;



나 갖긴 아깝고 남 주긴 싫은 그런 상황인가요




silvermoon1

2019.02.03 21:55:10

글쓴이 인데.. 제가 정이 많고 잘 챙겨주는 성격이라, 그냥 우리 관계가 남자사람친구라면 얘한테 신경을 정말 딱 남자사람친구만큼만 쓰고 싶거든요. 현재는 매일 전화해주고 텍스팅 해주고 한국 관련 정보도 주고(?) 뭐 그런 상황입니다...

Takethis

2019.02.03 23:37:58

본인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몰라서 어쩔 수 없는 어장관리상태가 된게 아닐까요? 아직 확신이 안든걸지도 모르고.. 아무튼 짜증나시겠어요!

채원

2019.02.04 00:05:51

저라면 그냥 냅두고 다른 사람 만나보겠어요. 한국에 일하러와서 정말 나한테 진지하게 다가온다면 그때 나도 진지하게 생각해볼 일이고 이미 우리  무슨 사이냐 물은거나 마찬가지인데 본인이 회피하는거잖아요. 근데 확실한 대답이나 나에 대한 생각을 파고드는게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그냥 남자친구후보? 썸남 정도로 남겨두시고 딱 자르고 싶지 않으시면요. 다른 사람도 만나보고 그 남자때문에 좋은 날들 고민하지 마세요. 연연해하고 감정적으로 매달리는 듯한 그런 느낌을 주는건 별로 좋지 않은거 같아요. 어차피 글쓰신 분이 중요하고 소중한 존재같으면 이렇게 맘쓰게도 안했을 것 같아요. 호감은 있는 정도다 하면 이쪽에서도 일단 매력적인 모드로 나가는게 나을듯해요

만만새

2019.02.04 04:00:10

심리 분석할 필요없이 소개팅한다 얘기할필요 없이 그냥 소개팅을 해야겠네요.

_yui

2019.02.04 04:08:08

이 홍콩친구분 글을 여러번 올리셨는데... 아직도 진전이 없었군요. 왜 그런 말 있죠, 남자는 진짜 좋아하는 여자한테 헷갈리게 안 한다고. 딱 거기까지인 거에요 글쓴이님은. 너무 마음 에너지 주지 마시고 다른 사람 만나요.

맛집탐구

2019.02.04 10:37:31

완전 싫은건 아닌데 사귀기는 그렇고


Waterfull

2019.02.04 11:58:58

추천
2

그냥 한국 오면 그 때 연락해라.

지금은 짜증난다.

그러고 끊어도

한국 오면 연락할겁니다.

영어로 이런 연락을  booty call이라 하죠.

한국 방문시 쉽게 섹스할 수 있는 대상 정도에요.

뻥튀기

2019.02.04 12:02:39

극도로 롱디를 싫어하는 사람 아닐까요? 그렇다고 그냥 놓아주기에는, 본인이 가까이에 갈 확률도 아직 있으니 놓지는 못하겠고 그런 것 같은데요. 가까이에 없는데 마음이 막 커지면 힘들걸 아니까 좋아하는 마음을 본인이 억제하고 있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롱디를 이겨내거나 환경을 돌파하고자 할 만큼 좋아하는건 아니니까, 환경이 만들어 질 때 까지는 친구이상연인미만으로 남겨두고 싶은것 같아 보여요.


롱디로 시작해서는 잘 해낼 자신이 없으니, 가까이 가는 노력을 하며 때가 될 때 까지 뜸을 들이거나 공을 들이는 연애도 있는 듯 하지만, 그럴거면 그 때가 올 때 까지는 친구 이상의 스킨십은 하지 않고, 서로의 연애사에 필요이상으로 간섭 하지 않는게 예의라고 생각해요. 어디까지나 제 생각이지만요. 섣부르게 스킨십만 진행하면 딱 그정도의 관계가 되어 버릴까 두려워 안정적이고 좋은 관계로 발전 할 수 있게 공을 들이는 정도의 정성이 아니라면, 그렇게까지 그 관계를 진중하게 생각 하지 않는 것 같아요.


저라면 그런걸 다 생각 하면 그 사람에 대한 신뢰가 없어져서 다른 사람을 만날 것 같아요. 그렇게 애매할 관계일 때 일수록 서로가 서로에게 인간적인 신뢰를 주려고 노력하고, 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silvermoon1

2019.02.04 13:42:52

다들 정성스러운 댓글 감사해요
다른 남자와 데이트 약속 잡았어요 홍콩남이 날 친구로 정의 내려주는데..이제부터 친구처럼 대하려고요
제가 좀 보수적이어서 한 번에 한 명만 만나고, 남사친도 잘 안만들거든요..

홍콩남이 나에게 친구가 된다는 건 거의 내 관심 밖 사람이 되는 거죠

단핕빵

2019.02.09 14:21:50

별로 진지한 사람 같지 않아요 그 남자..
홍콩에 본 여친도 있을 거에요.
한국 갈 때만 만나고. 연락하고 지내고
그런 사람 같네요.. 너무 마음 쓰지 마세요..

야야호

2019.02.09 17:27:30

FWB를 뭘 이리 길게 설명하시는지 ㅎㅎ

남자가 고수네요 저렇게 여지를 줘야 두고두고 먹죠

여자는 저런게 좋다고 홀랑 넘어가고 진짠줄 알고 에혀

이러니 오늘도 주위의 성실하고 착하고 순둥순둥한 애들은 

병신새끼취급 찐따취급 당하며 독수공방이나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58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36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30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64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844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247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018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505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305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423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595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128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8132 10
55367 남친 있지만 남자 룸매 있는 여자 [4] 로즈마미 2019-02-15 730  
55366 패딩조끼의 권태 [2] 만만새 2019-02-15 476  
55365 일상 [3] resolc 2019-02-15 347  
55364 에릭의 솜씨 [1] 로즈마미 2019-02-14 361  
55363 반성문! 만만새 2019-02-14 225  
55362 알아서 하라는 남친(저는 수동적인데) [3] 쿠키67 2019-02-14 743  
55361 일상블로거, 블로그 마켓 도전기!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9-02-13 247  
55360 소개팅 두번째 만남 후 [3] midori00 2019-02-13 1188  
55359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2] 로즈마미 2019-02-13 223  
55358 나도 똑같은 인간일까.ㅎㅎ 만만새 2019-02-13 350  
55357 초중고생 '북한은 적' 1년 만에 41%→5%…절반 "협력대상" [9] Quentum 2019-02-12 276  
55356 빠른빠른 [4] 만만새 2019-02-12 343  
55355 직업의 귀천이 있다,없다? 생산직이 뭐 어때서!! [24] 30's 2019-02-12 1116  
55354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1] 로즈마미 2019-02-12 237  
55353 - [7] 유미유미 2019-02-12 445  
55352 쫌생이 [12] Takethis 2019-02-12 667  
55351 제주에 왔어요! 제주! [11] 십일월달력 2019-02-11 661  
55350 폭포수 만만새 2019-02-11 163  
55349 자한당의 광주 사태언급을 보고서 Quentum 2019-02-11 190  
55348 과일 판매대 진열 방법 [2] 로즈마미 2019-02-11 429  
55347 이해되기 시작하는 것들 만만새 2019-02-11 327  
55346 진부한 이야기 [3] 몽이누나 2019-02-11 349  
55345 나이차이 때문에...? [3] bee 2019-02-10 709  
55344 좀 섭섭한데 제가 속 좁은 걸까요? [4] honestcake 2019-02-10 708  
55343 그 향기와 음악과 따뜻함 [2] 만만새 2019-02-10 287  
55342 오지랖 친구와의 2번째 이야기 [9] 라영 2019-02-10 532  
55341 운명일까요? [1] Seiji 2019-02-10 410  
55340 무뜬금 콩깍지톡 [1] 와루 2019-02-10 340  
55339 마음이 지-옥. [1] 꾸꾸꾸 2019-02-09 383  
55338 눈들어 바라본 하늘 만만새 2019-02-09 210  
55337 내가 너를 사랑하는데 이유가 어딨겠어, [3] 여자 2019-02-09 720  
55336 헤어질지 말지 [4] 보성홍차 2019-02-08 703  
55335 역시 뭐든지 한 살이라도 어릴때 해야 되는 것 같습니다 [3] 새록새록 2019-02-08 875  
55334 소개팅할때 제가 먼저 계산하고픈데 (여자) [5] 슈슈 2019-02-08 911  
55333 이모티콘 의미? [2] midori00 2019-02-08 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