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오랜만에 만난 반가운 친척들.
왠지모룰 어두운 분위기에 눈치만 보던 중.

거침없는 어른들의 근황토크가 갑자기 싸움으로 번져가는 걸 보고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이유는 호스피스 치료를 받고 계신 큰어른의 급격한 시력저하.

수술을 받자니 여생을 병원에서 마칠것 같고
그렇다고 투병에 집중하자니 생활이 너무 불편해 진다는 미친 딜레마.

서로 다른형제들의 입장차에 그걸 지켜보는 어른들의 훈수질까지 더해져
안그래도 편찮으신 어르신만 더 처량해 지는 설명절 풍경을 보니
즐거운 연휴.
갑자기 마음이 무거워졌다.

내가 봐도 수술 후 추가감염이나 합병증 우려 때문에 수술은 아닌 거 같지만
꺼져가는 생명의 불꽃도 서러운데
두 눈에 비치는 세상 풍경들과 빛마저 사라진다 생각하니
이것이야말로 지옥의 딜레마.

조금 다른 의미로 다가왔던 설명절.
어르신들의 건강한 추석을 바라며 이만.


만만새

2019.02.06 15:33:33

살아도 사람답게 살지 못하면 죽은것과 진배없단 생각. 전 예전엔 몇살까지 살고싶어?묻는다면 막 88세~이랬는데 그정도나이에 건강하기란 아주 드물고 대부분 70세 전후로 많이들 아프기 시작하시더라구요. 전 건강하다가 암걸림 그냥 숨지려구요. 어차피 언젠간 재발하는데 그거 기다리느니. 뇌질환만 안왔음 하는 바램.개인적인 작은소망은 한 2년안에 애를 낳을수 있다면 그애가 스무살 될때까지만이라도 살고 싶다.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4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75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0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03 2
55466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605  
55465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229  
55464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1055  
55463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456  
55462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1648  
55461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730  
55460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434  
55459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776  
55458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646  
55457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483  
55456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677  
55455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495  
55454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442  
55453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290  
55452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424  
55451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6] 청초한열매 2019-03-26 2236  
55450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662  
55449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551  
55448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615  
55447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1396  
55446 주말 [2] resolc 2019-03-25 367  
55445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898  
55444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478  
55443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556  
55442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552  
55441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284  
55440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522  
55439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592  
55438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619  
55437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621 1
55436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911  
55435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386  
55434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1918  
55433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512  
55432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