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이직한뒤로 근1년간 칼퇴했는데 앞으로도 그럴것같아요.

반복되는 일상이 심심하면서도. 왜 피로한지

몸에 힘이 잘 안들어가네요 운동 꾸준히 하는데...

몇주째 너무 나른해요


매일 운동 30분이상 (주로 걷기)

책 좀 보고 (일주일에 한두권)

가끔 TV도 보고

일주일에 한두번은 친구만나요


밤되면 스르륵 잠드네요. 그리고 똑같은 일상.


다들 퇴근하고 뭐하시나요? 궁금해요



몽이누나

2019.02.08 14:45:53

저도 똑같. 퇴근후 저녁시간의 자유가 너무 짧아요 ㅠ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어서 그런지 시간은 너무 잘가구. 일상이 무료하다 생각될때는 새로운 사람 만나고 새로운 취미 가지는게 최고에요. 그동안 생각만 하고 실행 못하셨던 일들 있으면 도전해보세요, 지금보단 재밌어질껄요?

파란잎

2019.02.08 15:53:51

혹시 어떤 취미활동 하시는지 여쭤봐도될까요? 한때는 사람들 만나는 재미에 밖에서 늘 보냈는데 그생활 몇년하고나니 단짝친구 몇명만 만나는게 속편하고 좋더라구요.. 취미는 책보는거랑 걷기 외에는 딱히 없어서 다른분들은 어떤거 하시는지 궁금하네요!

몽이누나

2019.02.08 16:07:03

저는 취미가 너무 많아서요. 퇴근 후 저녁이랑 주말이 너무너무 짧은것 같아요 엉엉

그리고 체력이 강한 편은 못되어서 하루에 많은 걸 하지도 못해요.... ㅜㅜ

운동도 밖에서 하는거, 실내에서 하는거, 물에서 하는거 다 좋아하는 편이고,

책 보는것도, 글 쓰는것도 좋아하고, 음악 듣는것도, 악기 연주하는 것도, 그림 그리는 것도, 보는것도, 영화도 전시도 좋구요. 유투브 보면서 뒹굴대는 것도 좋아하고요.

 

새로운 뭔가를 '배우거나', 취미를 '공유'하거나, 그 과정에 얻게되는 '사람들'과의 관계가 좋구요.

평일 내 돈벌이에 찌들었다가, 무언가에 '몰입'하고 새로운 '대화'를 하면서 얻는 에너지가 즐거운 것 같아요. :-)

파란잎

2019.02.11 22:51:27

다양한 것들을 하시네요 스트레스 풀리겠어요 하하 저도 취미가 있었는데 요즘은 시들하네요..

여유가 생기니 앞으로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할까 생각하게되나봐요

계속 반복되는 일상에서 뭔가 의미를 찾아야할 것 같아요 감사해요

튜닉곰

2019.02.08 15:38:25

근력 운동 꾸준히 해야 무기력증 극복에 도움 됩니다.

파란잎

2019.02.08 15:54:29

하하 전 그냥 나른하고 피로하고 심심하다고만 생각했었는데.. 아 이런게 무기력증인가요? 

Waterfull

2019.02.08 15:54:38

전 다른 건 못해도

1-2시간 이상 걸어요.

걷다보면 회사에서 있었던 감정적인 찌꺼기들이

정리도 되고 운동도 되고 여러모로 좋아요.


파란잎

2019.02.08 16:01:31

전 1시간 이상은 다리가 아파서 잘 못걷겠더라구요 하하 딱히 스트레스 받는건 없는데 심심하고 무료하고 나른하고.. 반복되는 일상이 좀 지겹네요^^;

라영

2019.02.08 16:13:06

아 근데 저도 칼퇴하는데, 그냥 집에서 저녁먹고 쉬기엔 뭔가 아쉬운 마음이 있어요

그렇다고 뭘 하기엔 피곤하기도 하고, 그만큼 부지런하지도 않구요..

그 마음 뭔지 알것같아요.


아 저는 한달전부터 동사무소 요가를 시작했는데 요가 끝나면 8시반.. 이후 그냥 자는 것도 뭔가 아깝긴 하더라구요(생각만)

파란잎

2019.02.11 22:43:52

아 맞아요 하하 동사무소요가 좋네요! 오늘은 친구만나서 저녁먹고 씻고 잘준비하고 누웠는데 문득문득 사는게 좀 심심하다.. 싶네요^^

새록새록

2019.02.08 17:13:30

평균 퇴근시간 6시 30분~7시

집까지 거리 평균 1시간

집 도착 평균시간 8시 30분 ~ 9시

씻고 저녁먹고 나면 10시

잠깐 여가시간 가지면 11시

11~12시쯤 취침

6시기상


이게 삶이졍..


파란잎

2019.02.11 22:48:33

그러게요 예전에도 더 바빴을 뿐 비슷한 루틴이였는데 이직하고 여유가 좀 생기니 삶을 돌아보게되네요. 사는게 그닥 별 재미가 없다 심심하고 가끔은 지겹다 싶을 때가 있어요. 뭔가 의미있는걸 찾고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54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076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79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603 2
55466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605  
55465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229  
55464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1055  
55463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456  
55462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1648  
55461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730  
55460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434  
55459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776  
55458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646  
55457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483  
55456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677  
55455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495  
55454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442  
55453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290  
55452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424  
55451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6] 청초한열매 2019-03-26 2236  
55450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662  
55449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551  
55448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615  
55447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1396  
55446 주말 [2] resolc 2019-03-25 367  
55445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898  
55444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478  
55443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556  
55442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552  
55441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284  
55440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522  
55439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592  
55438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619  
55437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621 1
55436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911  
55435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386  
55434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1919  
55433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512  
55432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