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9
1.6살때 엄마의 나이트크림이 빠다크림같아서 찍어서 맛본 이후로 갑작스레 그 맛이 느껴질때가 있어요. 낯선곳이나 하얀바닥같은곳이 있는곳 그때 익숙하면서 아득하면서 낯선 느낌이예요.ㅋㄷ

2.2004년 5월에 파란하늘 졸린봄 노란공기같은 그런 봄에 그와 벤치에 앉아있을때 전 그 노래를 들었어요 김연우의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그냥 그사람은 집앞에 찾아온 제가 난감하고 당황한 눈빛이었을텐데 역시 전 자아도취가 심해요.ㅋㄷ

3.몇년간 꾸준히도 제게 따뜻함을 보여주시고 느끼게 해준 언니가 계세요. 전 동생만 둘이어서 언니의 존재가 그리운편인데 참고맙다는 생각이 드네요. 더불어 살면서 이마에 장녀라는 단어가 써있단 소리 두번 들어봤는데 그게 좀 싫었는데 요새는 도리어 좋아요.반전ㅎㅎ왜 싫었다가 좋아졌을까요.ㅋㄷ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2752&act=trackback&key=56c


야야호

2019.02.11 00:20:24

문득 노르웨이의 숲 생각이 납니다만

만만새

2019.02.11 05:35:46

전 현실녀가 아닌가봐요.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692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226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07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0604 2
55474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635  
55473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761 2
55472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479  
55471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6] 플립피드 2019-04-13 2933  
55470 회사에서 받은 상처 치유가 안되네요 [11] 뜻밖의 심리학 2019-04-11 1244  
55469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1514  
55468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3] 또다른나 2019-04-10 544  
55467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754  
55466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534  
55465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977  
55464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735  
55463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367 1
55462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632  
55461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245  
55460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1071  
55459 러패를 잊고 살았네요. Alexlee 2019-03-30 477  
55458 재회가능할까요.. [2] 욜로다 2019-03-30 1667  
55457 회사원(서울 → 여수, 울산 등) 이직하면, 여자분들의 생각은? [4] 김뿅삥 2019-03-29 749  
55456 이직했어요 [2] dudu12 2019-03-28 466  
55455 남친 부모님 처음 만났는데 싸웠어요 [16] 둥글게둥글게 2019-03-28 1808  
55454 내가 사랑한 공간 [4] 십일월달력 2019-03-27 661  
55453 치즈루팡 빵집 [1] 만만새 2019-03-27 503  
55452 선을 봤는데 ,,남자분 이해가 안갑니다 [13] hades 2019-03-27 1702  
55451 신혼생활 첫 시작.. 시어머니에게 외적으로 무시 당하다 싸웠습니다;... [13] 마미마미 2019-03-26 1518  
55450 서울재즈페스티벌2019 바로지기 2019-03-26 458  
55449 Apocrypha , 훈장 , 남지 같은 인간 군상 Quentum 2019-03-26 394  
55448 화이트데이 에피소드 -1- [1] 오일러 2019-03-26 455  
55447 결혼은 이런사람과 이렇게 사는게 맞는건가요? [16] 청초한열매 2019-03-26 2268  
55446 어른들 비행기 필수템 [4] 와루 2019-03-26 675  
55445 스몰톡 feat. 제주 [9] St.Felix 2019-03-25 567  
55444 밀당고수를 향하여.. [5] 또다른나 2019-03-25 635  
55443 내가 만난 세명의 친사회적 싸이코패스 [20] 뾰로롱- 2019-03-25 1421  
55442 주말 [2] resolc 2019-03-25 391  
55441 남을 깍아 내리는 말투 대응하기 [4] 토끼마우스 2019-03-24 914  
55440 도움을 준 이전 직장 상사나 교수님과의 관계 [2] Takethis 2019-03-24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