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49

 

-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 플랫 화이트요

- 아 맞다.

 

- 상대방이 말할 때 잘 안 듣죠?

- 참나. 절 어떻게 보세요

- 아니, 좀 전에 말한 건데 또 물으시니까요

 

- 그게 아니라 곧잘 까먹는 것 같아요

- 에. 그게 잘 안 듣는 거잖아요

- 아니죠. 둘은 서로 다른 말이죠

- 뭐가 어떻게 달라요

 

- 그러니까 음

- 그러니까?

- 그렇게 빤히 쳐다보니까 못 말하겠어요

- 거봐요. 설명도 잘 못하면서

 

- 와. 바람 분다. 벚꽃 날리는 것 좀 보세요

- 예쁘다

- 그죠. 예쁘네요

- 벚꽃은 너무 짧게 피었다 가는 거 같아요

- 그러게요. 일주일 남짓 되나

- 최소 보름은 피어 있어야지, 꽃이 말이야.

 

- 꽃 좋아하세요?

- 음. 그런 것 같아요

- 저도 꽃 좋아해요

- 어떤 꽃이요?

 

- 왜 그 있잖아요. 빨간색 큰 꽃.

- 동백?

- 아니, 그걸 듣고 어떻게 한 번에 알아맞히세요?

- 빨갛고 크면 동백이잖아요.

- 와. 설득력 전혀 없어

 

- 저기 저 앞에 동백꽃 군락지 있는 거 아세요?

- 아뇨.

- 저기 가면 동백꽃 많아요. 그래서 이름도 동백섬이에요.

- 아 진짜요?

- 네. 동백은 추운 날씨에 꽃 피거든요. 지금 아마 절정일 것 같아요. 나중에 좀 걸을까요?

- 네.

- 동백꽃은 이파리 이파리 안 떨어지고 한 떨기씩 툭 툭 떨어져요. 그거 보고 있으면 마음이 좀 그래요.

 

- 그런 건 잘 기억해두시네요.

- 자주 보고, 좋아하는 건 또 잘 안 까먹고 그래요.

 

- 이 커피 제가 뭐라고 그랬죠?

- 플랫 화이트요.

- 잘 기억해 주세요

- 네. 우리 이제 걸으러 가요

- 방금 건성으로 말씀하신 거 아니죠?

 

- 아니에요. 잘 기억할게요. 플랫 화이트

- 네.

- 커피 하나 배웠으니 제가 계산할게요. 우리 10분 뒤에 일어나요.

 

 



채원

2019.04.02 09:48:52

처음엔 뭔가 뭔가 엇박자가 나는 피로한 대화라고 생각했는데 가만히 읽다가 보니 뭔가 또 쿨하고도 설레는 썸인거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ㅎㅎ 프랑스 소설같은 느낌이 들어요. 늘 글을 참 잘 쓰시네요 달력님은.

할일이 많아서 꽤 스트레스받고 있는데 조금 힐링되는거 같아요^^

십일월달력

2019.04.02 15:45:09

크아! 읽어주신 느낌을 이렇게 나열해주시니 기쁘기 여지없네요. 사강 작가를 좋아해서 더 기쁜가봐요.

이런 대화를 끄적여 놓고. 이런 걸 굳이 이런데다 올리는 이유가 본인으로서도 애매모호했는데 좋게 읽어 주시니 감사합니다. ^^^ 오늘따라 시간이 증말 더디게 가요. 할일을 다 해서 그런지. 푸. 같이 힘내요! ㅋㅋㅋ

euns

2019.04.02 10:26:26

와 감정이입해서 읽었어요.전 검정글자같은 여자.ㅎㅎ
오렌지색 글자가 남자라면 매력있네요..

십일월달력

2019.04.02 15:47:39

와 검정글자를 여자로 읽으니 또 조금 다르네요. 남자가 오렌지색이라면 조금 무뚝뚝하지 않나요. 그에 반면 활기발랄한 여자가 더욱 매력적이네요! 시선 감사합니다.

euns

2019.04.02 15:49:31

엇 원랜 오렌지색 글자가 여자예요?헐.ㅎㅎ

십일월달력

2019.04.02 16:13:03

전 그렇게 생각하고 쓴거예요 홓ㅎㅎㅎㅎ

euns

2019.04.02 16:15:23

달력님 시나리오 공부 해보셔요.ㅎㅎ

Alexlee

2019.04.02 19:20:06

남성은 관심이 있는데... 여성은 관심없는 건조한 대화... 근데, 끝에는 관심이 아에 없진 않은 느낌의 글이네요^^ 잘 읽고가요~

십일월달력

2019.04.08 17:39:54

이런 글 써서 뭐해 했는데. 느낌 주셔서 감사합니다!

Hardboiled

2019.04.02 20:42:28

저는 남녀 모두 서로 관심이 있어보이네요.
소개팅으로 카페에서 만나 서로 만난지 얼마 안된것같네요ㅎㅎ남자가 화제전환이나 대화스킬이 대단하네요. 공간까지 바꿔가며 지루할 틈을 안주네요. 그야말로 카사노바. 여자의 솔직하고 귀여운 매력이 없었다면 불가능 했겠죠^^ 10분 뒤에 같은 시선으로 거리를 걷는 예쁜 두 남녀가 그려집니다..^^

십일월달력

2019.04.08 17:39:13

쿄.. 짧은 대화글에 이런 갬성을 느끼시는 당신은 도대체, 의견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316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663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5994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7838 2
55494 별거 아닌걸로 싸웠네요 [14] 무라사키 2019-04-27 1036  
55493 남자친구와 헤어지지않으려면 어떻게해야할까요.. Maximum 2019-04-27 713  
55492 결혼을 해요. [14] 라영 2019-04-25 1689  
55491 상대방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4] 으으, 2019-04-24 1130  
55490 타인의 취향 [1] 굴소년 2019-04-24 604  
55489 결국 돌아가신 장자연씨만 더 불쌍히 보이네요. 윈드러너 2019-04-24 621  
55488 스몰톡 [1] St.Felix 2019-04-22 634  
55487 성남 독서모임 모집해용 와사비 2019-04-22 567  
55486 데이트.. 몇 번 하시나요? [3] 그루트 2019-04-21 1395  
55485 러패- 오랜만이야. [1] 백야 2019-04-21 541  
55484 회사에서 내가 자꾸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서 너무 괴로워요 [9] 이수달 2019-04-18 1354  
55483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661  
55482 10살 연상 남친과 사소한 이야기로 다퉜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11] 프리톡 2019-04-18 1378  
55481 한동안 안보여서 좋았었습니다. file [14] 새록새록 2019-04-16 1648  
55480 그들식 '정의' 와 세상의 잣대 [5] 윈드러너 2019-04-16 568  
55479 세상엔 하이에나같은 부류가 분명 존재한다 euns 2019-04-16 551  
55478 스몰톡(5주기) [11] St.Felix 2019-04-16 678  
55477 세월호 5주기의 소회 [3] 윈드러너 2019-04-15 550  
55476 결혼식때 메이크업요 [1] 제니츄 2019-04-15 627  
55475 이십대후반여자인데 너무 외롭고 공허해요.. [10] 뺘잉이이잉 2019-04-15 2013 1
55474 소개팅녀 부담을 느꼈다는데요 [2] 섬성짱짱 2019-04-15 1121  
55473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674  
55472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845 2
55471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551  
55470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6] 플립피드 2019-04-13 3014  
55469 회사에서 받은 상처 치유가 안되네요 [11] 뜻밖의 심리학 2019-04-11 1290  
55468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1563  
55467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3] 또다른나 2019-04-10 586  
55466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792  
55465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583  
55464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1018  
55463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765  
55462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646 1
55461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657  
55460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