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68

너무 괴로워요

사람들 너무 성인지 감수성 없고, 위계관계에서 그거 빌미로 내 기준 거의 폭력에 가까운 행동들하고

맨날 여자는 어떻고 남자는 어떻고..하면서 성별2분법에 집착하고..

그래서 내가 몇마디 하면 나는 순식간에 진짜 66유난하고, 병적으로 예민하고, 사회생활 어렵고 힘들게 하는99 사람이 되버려요

정말 그런 상황들이 100번이면 나는 90번 참고 10번정도 의견말하는건데도요


그래서 오히려 나는 자책하게 되고.. 내가 너무 유난한가 못났다 사회생활 원래 영혼없이 해야하나..

별생각이 다 들어요


나만 없으면 다들 행복할 것 같은 그런 기분. 

성희롱하면서도 성희롱인지 모르고, 당하면서도 당하는지 모르고 

분명 인격모독적 상황인데도 나뺴고는 다 그냥 뭐 그럴 수 있지 하고

노동권 완전 깡그리 무시당해도 뭐 그럴 수 있지~ 하는 분위기.



나 정말 예민한 사람 아니거든요.. 우리엄마도 내가 어릴떄부터 타고난길 너무 둔했다고 해요.

그리고 나 친구들한테도 둔탱이 소리 듣고 사람들한테 잘하려고 고민하고 노력하는 편이고요.


그런데 회사에서 이렇게 뭔가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는데 너무 괴롭습니다.

그렇다고 하루 10시간 정도 회사에 있는데 완전 영혼털고 사는건 힘들고. 그게 가능한가요.....자의식이라는게 있는한....



괴롭습니다...나도 좋은사람이고 싶고 편한 사람이고 싶어요...눈물날것같아요....



채원

2019.04.18 16:47:18

일단 극단적으로 생각했을 때 좀 예민한 사람으로 보면 어떤가요. 각자 생각도 다르고 성격도 다른데 어떤 면에 있어서 까다롭거나 예민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그 사람들 생각이니까 자책하진 마세요. 다만 주변인들(비슷한 연배나 직급이나 성별,상황 등등) 중에서 대화하기 편한 사람이 있다면 차 한잔 하면서 주로 불편한 점에 관해서 얘기해보면 그 사람들도 앞에서 말은 안해도 그건 좀 그렇더라 생각할 수 있어요. 말하지 않을뿐이지 느끼는건 비슷하거든요. 아니면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 나름의 이유가 있을테니 들어도 보시구요.


성희롱에 대해서 말하자면 너무 싫지만 그게 뭐 명확하게 액션이 있는 것도 아니고 다들 질색하지만 직급상 대놓고 말하기 뭣해서 안하는거고 말은 안하지만 자구책을 강구해서 행동을 하고요. 스트레스는 받지만 어쩌겠어요. 오히려 다른 사람들이 그런 상황을 이해하고 같이 피하게 해준달까. 그리고 싫은 행동 싫은 소리 그럴 때마다 분노가 치밀지만 다들 적당히 참고 사는거 같아요. 저도 속에서 뭐가 치밀어 올라서 좀 그러지 마세욧!하고 싶을 때가 한두번 아닌데 표현해도 괜찮은 상대나 사안은 적당히 표현하고(전략 전술이 필요함) 말하기 그런건 그냥 안듣고 산책가서 피해요.

이수달

2019.04.18 17:04:24

댓글 감사합니다. 씁쓸하나 피하는게 아직까진 제일 좋은 대안인데 그게 하루 10시간을 붙어있다보니 피하는 것도 어느정도껏인거 같아요. 말씀하신대로 평소 좀 괴로워하는듯한 여성 직원분들이 계셨는데 한번 적당한때 물어봐야겠어요. 직급이 깡패라는 말 정말 싫어요. 그런걸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 이제 정말 필요한 시대같아요..

튜닉곰

2019.04.18 16:54:57

옳고 그름을 떠나서 평생 그렇게 살아왔던 그 사람들에겐 2019년의 기준을 강요하는 행동이 폭력으로 다가옴을 이해해야 비로소 공존하는 사회가 올 것입니다

이수달

2019.04.18 17:02:12

그런 문제는 옳고그름을 떠날 수 없습니다. 특희 성희롱과 관련된 문제는요.  2019년도의 기준이 아니라 그건 분명히 옳고 그름으로 나눠지는 일이예요. 평생 성희롱이 대수야? 하며 살아왔던 분들이 달라져야할 문제고요. 도대체 뭐가 공존인지. 누군자 참는 사람이 있고 희생당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게 무슨 공존입니까. 공존인척하지만 결국 성별위계로 어그러진 세상인거죠. 제가 괜한 곳에 고민을 풀어놓았네요. 경선님은 성인지 감수성이 뛰어나셔서 팬들도 그런가 했는데. 

튜닉곰

2019.04.19 08:58:04

사회가 너무 빨리 바뀌었지요.


식민 지배를 받았던 세대

전쟁을 겪은 세대

기아에 시달렸던 세대

독재를 겪은 세대


스마트폰 보급이 불과 10년

인터넷 보급이 불과 20년 좀 넘었음을 기억하세요.


사업 각각으로 봤을 때 말도 안되는 것 같은 성 인지 예산이 큰 이유는

위에 나열한 모든 세대, 모든 국민이 각자 다 소중하고 국가에 기여한 바, 기여할 바가 있기 때문입니다.


또 다시 극심한 혼란을 유발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더 이상 그 혼란을 감당할 국민들도 없습니다.


하나 더,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날 수 있는 세상입니다. 뉴질랜드 추천합니다.

dudu12

2019.04.18 21:26:42

저도 채원님 말에 동의해요. 예민하면 어때요? 어떤시각에서는 둔한게 이상하기도 해요. 성희롱인데도 모르고, 아니 모르는척하는건 제 입장에선 미개하네요. 이상한거 아니니까 자책하지마세요.
직장에서 이상한 일 참 많은데, 알면서 모르는척 동조하는 사람들이 제일 나쁘고 음흉한거같아요. 간단하게, 녹음해서 신고하면 처벌받는건 그들인걸요. 절대 글쓴분이 이상한거 아니고 그들에게 이상한 사람되어도 신경쓰지마세요

나이롱킹

2019.04.18 22:47:15

어떤일 하세요?

Waterfull

2019.04.19 15:01:39

타인에게 편하고 좋은 사람 되려고 생각하지 말고

딱 한 사람 나에게 좋은 사람 되세요

이직하세요

domoto

2019.06.01 13:24:14

아마 많은 사람이 참고 있을거예요. 유사한 느낌 가진 사람들과만 이야기 하거나 혹은 이직해야 해결될 문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2642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7349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7472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3279 2
55513 이런 남자는 아닌거겠죠? [11] midori00 2019-05-12 1832  
55512 재활용수거차 세노비스 2019-05-10 660  
55511 내가 별로인 것 같은 오늘 [1] 수퍼소닉 2019-05-09 662  
55510 물먹는 하마와 방광염 그리고 19 [3] 또다른나 2019-05-09 1059  
55509 랜선 연애 [4] 구름9 2019-05-08 1028  
55508 주변을 맴도는 남사친은... 사귀기 힘든 걸까요 [3] 킵씨 2019-05-08 1069  
55507 직접 번역/출판하는 책 소식 (여성 코미디언 에세이) mintry 2019-05-07 603  
55506 당연한 걸 묻고 있는 거 같지만, [6] freshgirl 2019-05-06 1051  
55505 좋은 사람 만난 거 같은데..(막줄이 핵심) [1] 투레주르 2019-05-06 982  
55504 오랜만에 주절주절 ;) [1] 미아 2019-05-06 647  
55503 괜찮은 이성이 있으면 눈돌아가는 건 어쩔 수 없나요? [1] 플립 2019-05-04 910  
55502 인디 아티스트, 공연 관련 설문입니다 도움요청! 로로마 2019-05-02 732  
55501 이번에 싫어요 투표를 보고 느낀점 윈드러너 2019-05-02 598  
55500 아무리 멋있어도 내것이 아니면 보내주는 용기. [1] 여자 2019-05-01 767  
55499 예민함의 절정 사랑은러려워 2019-05-01 655  
55498 제게 관심있었던 여직원이 있었어요 [6] 김천사 2019-05-01 1371  
55497 안녕 홍콩 [3] St.Felix 2019-04-29 692  
55496 오랜만이에요 :D [1] 몽이누나 2019-04-29 627  
55495 집착이 심한 것 같아요. [4] 쉘브르 2019-04-29 919  
55494 해외 유학과 연애 [2] Young올드맨 2019-04-28 747  
55493 싸우지 말고 사랑하라 [2] 윈드러너 2019-04-27 676  
55492 별거 아닌걸로 싸웠네요 [14] 무라사키 2019-04-27 1054  
55491 남자친구와 헤어지지않으려면 어떻게해야할까요.. Maximum 2019-04-27 739  
55490 결혼을 해요. [14] 라영 2019-04-25 1716  
55489 상대방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4] 으으, 2019-04-24 1158  
55488 타인의 취향 [1] 굴소년 2019-04-24 632  
55487 결국 돌아가신 장자연씨만 더 불쌍히 보이네요. 윈드러너 2019-04-24 702  
55486 스몰톡 [1] St.Felix 2019-04-22 653  
55485 성남 독서모임 모집해용 와사비 2019-04-22 604  
55484 데이트.. 몇 번 하시나요? [3] 그루트 2019-04-21 1427  
55483 러패- 오랜만이야. [1] 백야 2019-04-21 602  
» 회사에서 내가 자꾸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서 너무 괴로워요 [9] 이수달 2019-04-18 1396  
55481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688  
55480 10살 연상 남친과 사소한 이야기로 다퉜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11] 프리톡 2019-04-18 1411  
55479 한동안 안보여서 좋았었습니다. file [14] 새록새록 2019-04-16 1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