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48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3042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559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588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7716 2
55493 남자친구와 헤어지지않으려면 어떻게해야할까요.. Maximum 2019-04-27 713  
55492 결혼을 해요. [14] 라영 2019-04-25 1689  
55491 상대방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4] 으으, 2019-04-24 1129  
55490 타인의 취향 [1] 굴소년 2019-04-24 604  
55489 결국 돌아가신 장자연씨만 더 불쌍히 보이네요. 윈드러너 2019-04-24 617  
55488 스몰톡 [1] St.Felix 2019-04-22 634  
55487 성남 독서모임 모집해용 와사비 2019-04-22 566  
55486 데이트.. 몇 번 하시나요? [3] 그루트 2019-04-21 1395  
55485 러패- 오랜만이야. [1] 백야 2019-04-21 539  
55484 회사에서 내가 자꾸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서 너무 괴로워요 [9] 이수달 2019-04-18 1354  
55483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661  
55482 10살 연상 남친과 사소한 이야기로 다퉜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11] 프리톡 2019-04-18 1377  
55481 한동안 안보여서 좋았었습니다. file [14] 새록새록 2019-04-16 1648  
55480 그들식 '정의' 와 세상의 잣대 [5] 윈드러너 2019-04-16 566  
55479 세상엔 하이에나같은 부류가 분명 존재한다 euns 2019-04-16 547  
55478 스몰톡(5주기) [11] St.Felix 2019-04-16 678  
55477 세월호 5주기의 소회 [3] 윈드러너 2019-04-15 547  
55476 결혼식때 메이크업요 [1] 제니츄 2019-04-15 626  
55475 이십대후반여자인데 너무 외롭고 공허해요.. [10] 뺘잉이이잉 2019-04-15 2012 1
55474 소개팅녀 부담을 느꼈다는데요 [2] 섬성짱짱 2019-04-15 1121  
55473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673  
55472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845 2
55471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546  
55470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6] 플립피드 2019-04-13 3011  
55469 회사에서 받은 상처 치유가 안되네요 [11] 뜻밖의 심리학 2019-04-11 1289  
55468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1563  
55467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3] 또다른나 2019-04-10 585  
55466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791  
55465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583  
55464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1017  
55463 3년만의 방문... [7] 굴소년 2019-04-05 765  
55462 바다의 노래 / 정연복 세노비스 2019-04-05 641 1
55461 밀린숙제 [3] enzomari2 2019-04-03 657  
55460 퇴사했습니다. [13] freshgirl 2019-04-02 1300  
55459 그게 무슨 커피라 하셨죠? [11] 십일월달력 2019-04-02 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