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6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887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2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5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4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49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2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26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1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4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3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0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15 10
55371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400  
55370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253  
55369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같은거 [5] 만만새 2019-02-20 774  
55368 혼밥 레벨 [1] 로즈마미 2019-02-20 292  
55367 아빠손이 제일 안전해 [1] 로즈마미 2019-02-19 329  
55366 슬픈 공전 [2] 만만새 2019-02-19 297  
55365 여러분은 인생이 행복하나요?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618  
55364 소개팅 애프터때 뭐하나요? [1] 연탄길 2019-02-18 879  
55363 흔한 리모델링.jpg [2] 로즈마미 2019-02-18 525  
55362 한가지 여쭐게요. 만만새 2019-02-18 230  
55361 일상 이야기 [10] 라영 2019-02-18 643  
55360 친구하실분있나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270  
55359 주말일기 [5] 몽이누나 2019-02-18 348  
55358 걱정을 많이 해서 괴로워요. [5] 두루미 2019-02-17 667  
55357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461  
55356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237  
55355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358  
55354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694  
55353 빈틈부재중 만만새 2019-02-16 206  
55352 패션에 있어서 불편함 [13] 하림윤 2019-02-16 1038  
55351 그 임동진 분 아세요?(탤런트) [2] 만만새 2019-02-15 646  
55350 남친 있지만 남자 룸매 있는 여자 [4] 로즈마미 2019-02-15 746  
55349 패딩조끼의 권태 [2] 만만새 2019-02-15 485  
55348 일상 [3] resolc 2019-02-15 354  
55347 에릭의 솜씨 [1] 로즈마미 2019-02-14 368  
55346 반성문! 만만새 2019-02-14 229  
55345 알아서 하라는 남친(저는 수동적인데) [3] 쿠키67 2019-02-14 782  
55344 일상블로거, 블로그 마켓 도전기! 나미야잡화점의기적 2019-02-13 251  
55343 소개팅 두번째 만남 후 [3] midori00 2019-02-13 1234  
55342 썰전을 보았습니다... 싸드 이야길 하더군요 [2] 로즈마미 2019-02-13 226  
55341 나도 똑같은 인간일까.ㅎㅎ 만만새 2019-02-13 373  
55340 초중고생 '북한은 적' 1년 만에 41%→5%…절반 "협력대상" [9] Quentum 2019-02-12 280  
55339 빠른빠른 [4] 만만새 2019-02-12 348  
55338 직업의 귀천이 있다,없다? 생산직이 뭐 어때서!! [25] 30's 2019-02-12 1152  
55337 루리웹 유저가 알려주는 플스 중고 구매 꿀팁 [1] 로즈마미 2019-02-12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