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768

舊官名官

조회 4881 추천 0 2002.01.03 00:25:48
신혼을 얘기하는것은 위태위태하다. 하루하루 늙어가며 곰삭은
삶의 맛을 음미해야하는데 신혼의 추억만 붙잡고 머문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다. 신혼의 기억은 어짜피 한정된 분량..자꾸 뒤를 돌아보는 행위는 현재의 불안함, 조바심, 흐린 미래상을 애써 외면하는것일수도 있다. 임 작가가 얘깃거리를 주로 개인적 경험에서 끌어내는것도
정신분석학에서 말하는 일종의 '퇴행'현상이다. 이때문에 임 작가의
글은 소설가 신경숙의 글을 닮았다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글의 형식이 아니라 글의 소재발굴방식이 그렇다. 신경숙의 소설에
대해 혹자는 '자기살을 파먹으며 쓰는 글'이라며 그 처절한
아름다움과 함께 프로소설가로서의 소재의 유한성이라는 치명적인
한계를 지적한다. 임 작가도 마찬가지로 글의 내용과 구성은 자기 80% 친구나 동료의 경험 등 20%정도로 하나하나 꾸밈이 적고 가슴에 와닿는 칼럼이다. 그런데 왠지 어느순간 얘기 항아리가 텅빌것같은
불안감, 언젠가부터 문장의 반복내지 약간의 왜곡도 발견되는 이유는 뭘까? 자기살을 파먹으며 글을 써서 그런가? 임 작가의 글은 또 최근 자주 자체교정 시간을 많이 갖는것같다. 형식에 맞고, 구문이
어울리고..칼럼은 그럴 필요없다. 마구 써제껴라. 프로작가와 엉뚱한 천재 아마추어 작가의 사이에서 곡예를 하고 있는 임작가가
초조해하지 않고 좋은 글을 많이 써 주길 바란다. 임작가의
승승장구를 기원하며-일간스포츠 독자.

[추신] 홈피:구관명관, 약간유치, 변화요망, 수너더배러, 영어자제


캣우먼

2002.01.03 14:00:31

자기살을 파먹어서 살이 쫌 빠진다면 좋겠다,젠장.
그 외에;
1. 수너더배러가 뭐예요?
2. 영어자제는...좀 힘들다. 나는 성향이 1/3이 미국,
1/3이 일본, 그리고 나머지가 한국인 연어이기 때문.
3. 임작가라는 단어..진짜 안어울린다.
4. 당신은 나를 잘 알고 있군요. 혹시 배트맨?^^

love_holic

2002.01.04 03:29:11

흠... 이 이상 마구 써제끼는 게 어떤건지 짐작이 안갑니당...--;;
딴지일보의 글들과 비슷하게 될까여...? 이를테면... 명랑빠굴 사회를 위해. ^^;;
경선언니는 계속 살을 찌울테니(?) 괜찮을 것 같슴다... 앞으로 살아갈 날이 살아온 날들보다 더 많은데... 나이가 든다고 love&sex가 없을리는 옶으니까. 이 칼럼이 제 살 파먹는 칼럼이라도 저는 신문만큼 꼬박꼬박 읽고 있으니까 어떻게든 많이만 써주세요~^^

digitalian

2002.01.06 12:43:33

KOREAN님께 리플....
한 칼럼니스트가 선택하는 소재라는 것은 당신이 말한대로 한정될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임경선은 지금 사랑에 대한 소재로만 글을 쓰는 것이고 자신의 직, 간접경험을 통해서 쓸 수 밖에 없을 뿐만 아니라, 제가 보기엔 현재진행형의 경험도 결혼이라는 생활에서 과거의 경험을 비교분석하며 느끼고 또 이야기하고 있다고 생각이 되는군요...KOREAN님께서 말씀하신 "정신분석학...개인적인 경험에서 소재를 끌어 낸다는 것"이 '퇴행'이라는 것은 어느 차원에서의 퇴행을 말씀하시는 것인지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밝혀 주시면 고맙겠고요....어디서 읽고 혹은 발췌를 하셨는지 밝히지 않으셔서 모르겠지만, 그 정신분석학에 대해 쓴 글을 읽으시고 잘못 이해하신 것은 아닌지 다소 의문이가지 않을 수가 없군요...제가 보기엔 KOREAN님께서 말씀하신 그 '퇴행'에 대한 개념은 일종의 정신병자의 심리를 분석할때에는 해당이 될 수도 있다고 봅니다. 과거에 의존하고 과거에 집착한다는 것을 정신분석학에서의 '퇴행'이라고 말하는 것 같네요...

그리고....KOREAN님의 글에
"신경숙의 소설에 대해 혹자는 '자기살을 파먹으며 쓰는 글'이라며 그 처절한 아름다움과 함께 프로소설가로서의 소재의 유한성이라는 치명적인 한계를 지적한다."
위의 글의 진위는 제가 신경숙이란 소설가에 대해 제가 잘 몰라서 공감이나 반론을 제기할 수 없습니다만..."임경선의 글도 이제 얘기 항아리가 바닥이 날 것 같다는 지적..."저도 공감합니다. 아마 임경선도 평생 사랑얘기를 쓸 생각은 없을꺼라 예상이 되는군요...항아리가 바닥이 날때까지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나 그 항아리가 비는 날까지 그녀의 글을 즐길 생각입니다. (빈항아리가 탐이나서요...^^) 임경선이 앞으로 더 다양한 소재로 칼럼내지는 글들을 써주기를 바라고 그녀만의 경험에서 구축된 감성과 가치관으로 다양한 소재의 이야기들이 나올 가능성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어느 카테고리안에 묶이지 않은 임경선의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격려와 질책도 중요하지만 기대를 가져보는 것도 제 개인적으론 또 하나의 즐거움이네요.

하하하, 마구 잘 써제끼고 있는 것 같고요. 프로작가와 엉뚱한 천재 아마추어 작가의 사이에서 곡예를 하고 있는 삐에로, 임경선을 보고 있으면 그냥 웃음이 절로 납니다... 그리고, 삐에로는 우릴 보며 웃고 있습니다. 제가 아는 임경선은 초초하면 할수록 웃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걸 참고로 말씀드립니다...(약간 무섭네...)

마지막으로 KOREAN님께 한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임경선을 잘 알고 있어서 몇마디 적어봤습니다.
친구 두둔하는 소리로 들리셨으리라 예상하고도 남습니다만, KOREAN님의 글에서 느낀것을 정신분석학적으로 말하는 일종의 "가해"현상입니다.가정이나 회사에서 어디에서건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사람의 글같습니다. 본질은 공격이지만 이성으로 잘 포장시켜 위장까지 하는 우리들이 많이 경험해 본 그 심리상태....아시죠? 정신적으로도 크고 작은 피해를 받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스트레스 많이 받으시겠죠... 마구써제끼지 마시고 조금 더 너그러운 눈으로 모든 것들을 봐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P.S---Pro-Specs의 initial, Penty Stocking의 initial (앗, 영어는 자제하는 거였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85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028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836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30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12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237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447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017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6580 10
308 사랑에 빠지려나 봐요...^-^ [6] love_holic 2002-04-27 2854  
307 넋두리 [6] 얼음공주 2002-04-26 2778  
306 으악~잠 다 잤다 [8] 소년 2002-04-26 2641  
305 창문앞에 서다. [1] jealousyy 2002-04-26 2850  
304 저벅저벅 걸어오는일따윈 없을테지? [6] solzzig 2002-04-26 2997  
303 그녀의 손을 잡다 [2] 佳 人 2002-04-25 3507  
302 그리움은 라일락 향기에 젖어.. [2] 최수현 2002-04-24 3197  
301 그리움의 증거 [5] 佳 人 2002-04-24 3074  
300 비가 오더니... [1] Shion 2002-04-24 3025  
299 [re] 나의 맛집리스트는... [1] 하루키송 2002-04-23 3609  
298 [re] 나의 맛집 리스트 jealousyy 2002-04-22 4003  
297 사랑?, 섹스? [3] jealousyy 2002-04-22 4454  
296 왜 이렇게 바보같이 살았는지~~~ [5] nostelra 2002-04-22 3191  
295 좋은 생각 좋은 느낌 [4] 최수현 2002-04-21 3199  
294 [re] 첫인사... [1] 고등어 2002-04-20 2847  
293 첫인사... [1] 佳 人 2002-04-20 3074  
292 <Catwoman>나의 맛집 리스트 [6] 캣우먼 2002-04-20 5556  
291 [re] 고백2 [1] 슈크리아 2002-04-20 2921  
290 고백 [1] Shion 2002-04-20 3089  
289 햇살 참 좋네요^^ [3] 하루키송 2002-04-20 2833  
288 <Catwoman>캣우먼의 스팸 [6] 캣우먼 2002-04-19 3725  
287 왕따 선동학생(폭력학생 포함)등교 정지제..옳은건가요? [2] 최수현 2002-04-19 3206  
286 <Catwoman> 탈고 [2] 캣우먼 2002-04-19 3684  
285 첨 와보는 동네... [1] Shion 2002-04-18 2819  
284 여자가 남자에게 포기를 강요할 수 없는 91가지 [4] 하루키송 2002-04-17 4136  
283 [re] 일본이라... [1] jealousyy 2002-04-15 3200  
282 살 닿기. [2] 슈크리아 2002-04-15 3687  
281 흠....그렇네?? [2] 모모 2002-04-15 3097  
280 폴 오스터, 타임머신, 예감 [1] 하루키송 2002-04-14 3156  
279 진부한 얘기이겠지만... [2] 하루키송 2002-04-14 3040  
278 방송 들었어요,, [1] - - ++ 2002-04-14 3421  
277 우어우어- 언니- [3] 나비 2002-04-14 2772  
276 방송을듣고.. [1] 박진혁 2002-04-13 3068  
275 [re] 흠... 좀 반대의 경우인데요 [2] 돈비 2002-04-13 3561  
274 흠... 좀 반대의 경우인데요 [3] love_holic 2002-04-13 3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