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0
내 남편은 올해 36살이 되었는데
아직도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출근한다.
청바지는 나의 빨래수고를 덜고자
2개의 청바지(그것도 똑같은 디자인!)갖고
1주일씩 돌려가며 입는다. 그래서 나도 빨래를
1주일에 한번밖에 안하게 된다.

내 남편은...정말 좋은 사람이다.
내 남편이라서가 아니라, 인간적으로 참 괜찮은 남자이다.
내가 그에게 가장 고마운 것은
내가 온전히 내 자신으로 있어도 되게끔 해주는 편안함.
결혼전의 숱하게 연애하면서 항상 마음 졸이고
연기하고, 애태우고, 괴로워했던 것은 과연 뭐였을까?
라고 생각될 정도로 남편은 편안했다.

나는 남편을 만난지 3주만에 내 것으로 만들었다.
결혼하기로 한 것이다. 아니, 나를 이렇게 맹목적으로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었다니...정말 놀랄 노짜였다.

어젯밤 약간의 다툼이 있어 꽁한 체로 출근시켰는데
점심때 느닷없이 그는 귀가했다. 점심을 해먹이고 나서
침대에서 뒹굴거리며 얘기하다가 그가 난데없이
내 이마를 꽁꽁 치드니 "이 속엔 무엇이 들어있을까?"라고
주절댔다. 나는..."Love & Sex"라고 답변해주었다.
"어이구..이 화상아"라며 낄낄대는 그는 "그럼 이 안엔
뭐가 들어있게?"라며 자기 머리를 꽁꽁 쳐댔다.
"글쎄~" 난 갸우뚱.
그는 내 코를 잡아당기며 "임.경.선. 이 속엔 그것밖에
없어"라고 살며시 말했다.

서방이나 마누라나, 역시 구라로 먹고 사는 인생.  


love_holic

2002.01.04 03:23:19

나만 사랑해주는 남자라니....--;; 세상에 정말 있었나?
부럽당...*_*

이종호

2002.01.04 09:53:54

알콩달콩 재미나게 사시네요....
곧 좋은 소식이 있을것 같아요. 화이팅!

채도리

2002.01.05 15:56:42

역시 쟁이들리라 서로 잘 통하는군여
프로 다우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5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4 10
580 환장하것네.... [4] killme 2002-08-05 2064  
579 사랑 그 불분명한 해석 안에서.. 최수현 2002-08-03 2596  
578 불가항력적인 끌림 slpndol 2002-08-02 2325  
577 <Catwoman>패러독스와 불감증 [7] 캣우먼 2002-08-01 3241  
576 그녀들에게 알려줄까요? [4] sweety 2002-08-01 2553  
575 그녀에게서 연락이 오다.. [8] 매버릭 2002-07-31 2541  
574 [1] slpndol 2002-07-31 2068  
573 그에게서 연락이 오다.. [8] bada 2002-07-30 2858  
572 [펌] 가난한날의 행복 하루키송 2002-07-30 2140  
571 소리바다 폐쇄와 네티즌의 불만에 대한 명쾌한 답변 최수현 2002-07-28 2290  
570 어제 무지개들 보셨어요? 야아옹 2002-07-27 2205  
569 지난 5월의 중국여행기-6-'북경3일째-만리장성,용경협' 하루키송 2002-07-27 2445  
568 영화 두 편을 본 날... [2] love_holic 2002-07-26 2143  
567 지 손가락을 자르는 무시무시한 장면(납량특집) 최수현 2002-07-25 2294  
566 지난 5월의 중국여행기-5 -'북경2일째-천단공원과 맥도날드,왕푸징' [1] 하루키송 2002-07-24 2461  
565 그녀의 연인에게2(슬픈 바램) [1] 최수현 2002-07-23 2461  
564 친구의 고민인데요..제가 머라구 말해주면 좋을지..꼭 리플부탁 [3] 야아옹 2002-07-22 2329  
563 <Catwoman>야야야옹~ [6] 캣우먼 2002-07-21 3183  
562 지난 5월의 중국여행기 -4- '북경(Beijing)도착' 하루키송 2002-07-20 2602  
561 노처녀의 맞선 그 뒷이야기 [1] bada 2002-07-19 3897  
560 노처녀의 맞선 16-20 (끝) bada 2002-07-19 2255  
559 노처녀의 맞선 12-15 bada 2002-07-19 2138  
558 노처녀의 맞선 10-11 bada 2002-07-19 2476  
557 노처녀의 맞선 8-9 bada 2002-07-19 2819  
556 그녀의 연인에게 [2] 최수현 2002-07-19 2112  
555 조언 부탁드립니다 [7] 지이 2002-07-19 2026  
554 백조와백수10탄 야아옹 2002-07-19 2194  
553 ^^ ULO 2002-07-18 2086  
552 오랫만에 들어왔는데.. [2] ^^ 2002-07-18 2015  
551 19일10탄공개와 동시 싸이트 공개하겠어요..^^ 야아옹 2002-07-18 2421  
550 야아옹님만 보셈^^ [1] 하루키송 2002-07-18 2221  
549 지난 5월의 중국여행기3 -대련에서 북경으로 [1] 하루키송 2002-07-18 2868  
548 바보사랑 [2] 최수현 2002-07-17 2499  
547 백조와백수9탄 야아옹 2002-07-17 2074  
546 백조와백수8탄 [1] 야아옹 2002-07-17 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