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88

백수와백조4탄

조회 2016 추천 0 2002.07.14 23:48:31
------백수------
오늘 친구 녀석의 집들이다.
젠장, 그런 것 좀 제발 안 했으면 좋겠다.

기양 잘 다녀 왔다고 밖에서 술이나 한 잔 사면 되지.
뭔 놈의 집들이람.

이젠 얄팍한 퇴직금도 다 떨어져 간다.
뭘 사야 하나 하고 한참을 고민하다
동네 문방구에 가서 포장지를 사왔다.

그리고 며칠 전 이모가 써보라고 갖다준
주방용 세제를 이쁘게 포장했다.

모...아직 한번도 안 쓴 거니까...^^;
인터넷을 뒤적거려 포장하는 방법대로 따라하니까
그런대로 완벽했다.^^a

어머니가 안 계신 틈을 타 잽싸게 집 밖으로 들고 뛰었다.
어머니...용서하소서....돈 벌어서 갚아 드리겠슴다....ㅜ.ㅜ

근데 그 웬수도 오겠지?
지난 번에 엄청 황당한 표정으로 쳐다보던데...

괜한 짓을 한거 같애서 말도 못 붙이고 걍 헤어졌다.
아무래도 날 양아치로 볼 거 같다.-.-

제발 오늘은 무사히 넘어갔으면....
근데.... 쫌 보고 싶긴 하다....^^;


------백조----------
집들이를 도와 준다고 일찍부터 와 있으니까
친구가 살다가 별 일 다 보단다.

내일은 해가 안 뜰지도 모를 것 같다나....-.-
부침개 주걱으로 내려칠까 하다가 꾹 참고 한 번 씩~ 웃어줬다.


지난 번에 놈과 별 이야기도 못하고 헤어져서 좀 아쉬웠다.
다행이었다. 친구가 집들이를 한다니....^^

근데 이 웬수는 지난 번에 그러고 나더니
밥 먹을 때도 그렇고 집에 갈 때도 통 말이 없었다.

빙시... 연락처라도 함 물어보면 못 이기는 척 가르쳐 줄라 했더
니...
하여간 쫌 좋아지려 하면 염장을 지른다니까....

대충 지지고 볶고 시킬거 시키고 했더니 시간이 후딱 지나갔다.
근데 친구가 맛을 보더니 넌 음식도 잘 하는 애가
왜 시집도 못 가냐고 핀잔을 줬다.

순간 뒷목이 뻣뻣해 지며 야채를 썰던 칼끝이 부르르 떨리는 걸
느꼈다.
아....하지만 오늘은 무조건 참기로 했다.

친구들이 먼저 오고 쫌 있으니까 신랑 친구들도 한 두 사람씩 몰
려들기 시작했다.

근데 이 백수가 나타나질 않는다.
내 음식 솜씨를 보여줄라 그랬는데...ㅠ.ㅠ

음냐음냐 하며 우걱우걱 잘도 먹어 치우는 인간들이 얄미웠다.
이 인간은 신랑 친구들이 전화를 해도 받질 않았다.

우쒸......나타나기만 해 봐라!!


----백수---------------------

4호선을 타고 잠깐 잠들었는데
일어나 보니 시간은 한 시간이 넘게 지났고 서울역 이었다.

이상하다 하며 멀뚱멀뚱 생각해보니 종착역까지 갔다가 돌아와

다시 충무로를 지나친 것 같았다.ㅜ.ㅜ

아무래도 노니까 몸까지 맛이 가는 것 같다.
진동으로 해놓고 잠든 핸드폰에 받지 않은 전화가 다섯 통 이었
다.

쒸...ㅜ.ㅜ
가믄 맛 있능거는 먼저 온 인간들이
다 먹었겠구나 라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역시나 문을 열고 들어가니 분위기는 술자리로 넘어가고 있었
다.
그녀가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쳐다보고 있었다.

대충 술을 밥삼아 남은 음식들을 주워 삼켰다.
재수씨 음식 솜씨가 제법이었다.

"재수씨 이 찌개 죽이는데요~"
했더니 옆에 있던 그 백조가 열라 꼴아봤다.

참... 성격도 이상한 여자다.
저 여잔 아무래도 술을 먹으면 안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
다.


-----백조-------------------------
한심한 녀석이다.

뭘하다 왔는지 얼굴엔 개기름을 철철 흘리며
눈은 퉁퉁 부어 있었다.

남긴 음식을 먹으면서도 뭐가 좋다고 그렇게 실실 웃는지....

친구가 "사실 이 음식 얘가 거의 다 만들었어요." 하니까
멋쩍은지 한다는 말이 "아...예..." 였다.

....좀 칭찬 해주면 누가 뭐라나...
하여간 저 인간 하고 나랑은 타이밍이 안 맞는다니까.


폭탄주가 몇 바퀴 돌더니 신랑신부한테 듀엣으로
노래를 시켰다.

이것들이 술기운인지, 아주 서로 나긋나긋하게
쳐다보며 "사랑의 대화" 를 불렀다.

나도 모르게 어금니를 지그시 깨물었다.
참자......죽기 전에 나도 저럴 날이 있겠지.....!!

한두 사람이 한 곡조씩 더 뽑더니
누군가 이 분위기 그대로 노래방으로 가자고 제의했다.

자리를 옮길 때 왜 이렇게 늦었냐고 물어보니까 전철 안에서 잠
들었댄다...!!
도대체 이 인간은 뭘 믿고 이리 천하태평인지 모르겠다....ㅜ.



----백수------------------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가 있다더니
저 백조의 음식솜씨가 제법이었다.

아무래도 실력이 나랑 막상막하일 것 같았다.
하긴 집에서 노는 사람들이 집안 일이라도 잘 해야지...

친구들이 노래방에 가자니까 여자들이 더 좋아한다.
역시 아줌마들이 많아서 그런지 노는데 빼는게 없었다.

젤 큰 룸을 잡고 맥주를 시켰다.
모 노래방에 왔다는 것 보다는 노래와 춤이 자유로운
술집에 온 거 같았다.-.-

근데 신랑신부가 한참 놀더니 마이크를 잡고 그녀와 나를 불러냈
다!!

뭐 지네 부부 결혼하고 집들이 하는데 젤 수고가 많대나
어쩌대나 하면서 둘다 솔로인 사람끼리 노래 한 번 하랜다..

"아~씨 됐어." 하니까 옆에서 박수치고 난리다ㅜ.ㅜ
그렇게 뻘쭉하게 둘이 마이크를 사이에 두고 섰다.....


-----백조----------------
우.....쩍팔려따....

분위기에 떠밀려 놈과 마주서긴 했지만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라 망설이고 있었다.

근데 놈이 "저겨, 듀엣곡 모 아시는 거 있어여?"
하고 물어봤다.

듣기는 많이 들었는데 나도 갑자기 생각나는게 없었다.
글타고 놈과 "사랑의 대화"를 부르기도 뭐하고...

놈이 뭔가 큰 결심을 한듯이 그럼 아무 노래나 부르란다.
대신 자기는 옆에서 율동을 하겠다나....

설마했다....
이 인간은 주로 <전국 노래 자랑> 을 보나 보다...ㅠ.ㅠ

무슨 괴상한 막춤을 몸을 배배 꼬며 추어댔다.
그러면서 날 쳐다 보길래 어이가 없어 웃었더니
잘 한다고 생각하는지 더욱 발광을 해 댔다.

덕분에 나도 노래 부르다가 삑사리를 냈다....

사람들은 뒤로 넘어가고
몇 몇 친구들은 킥킥대며 숨도 제대로 못쉬고 있었다.

웃어야 할 지 울어야 할지 아무 생각이 나지 않았다.... ㅜ.ㅜ


----백수--------------

아무래도 둘이 어설프게 듀엣을 하느니 내가
망가지는게 낫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박상아의 <뮤지컬> 을 불렀다.
노래도 절라 잘 했다.

왠지 모든 면이 예뻐 보일라 그랬다.
그래서 춤추다 눈이 마주칠 때 씩~ 웃었더니
그녀도 날 보고 따라 웃었다.

힘이 나서 더욱 미친듯이 망가져 줬다.
사람들이 환상의 듀오라며 박수를 쳐줬다.

뭐....이쯤이야...*^^V

어쨌든 그럭저럭 즐거운 날이었다.

분위기도 좋은 것 같고 해서
노래방에서 나올 때 술기운에 용기를 내어
이번 일요일에 만나고 싶다고 이야길 했다.

일요일이요.....? 하더니 한참을 머뭇 거렸다.
씨.....그문 그렇지....

나 같은 백수가 여자는 무슨 놈의 여자람...ㅠ.ㅠ
아니 저.....바쁘시면 어쩔 수 엄구여...하며 돌아설 때 였다.
몇 시에요? 하고 그녀가 물어왔다.

......대한독립 만세 였다!!!


---백조---------------
노래방에서 나와서 모두 흩어 지려 할 때였다.

이 인간이 "저기여, 일욜 날 영화 한 편 때리실 래여."
하는 것이었다.
수법도 클래식하긴...

근데 하필....고등학교 동창들이랑 오랜만에 보기로 한 날 이었
다.
에이, 이 인간은 백수가 하고 많은 날 중에 일요일이 뭐람....

주중에 보면 안 되냐고 하려 했는데, 이 인간이
그러면 어쩔수 없죠. 라며 돌아서려 했다.

하여간....그래갖구 여자를 어떻게 꼬실려구....
그냥 그러자구 했다.

애들이 갖은 욕을 할 상상이 밀려 들었다.
일욜날....재미만 엄써봐라.

넌 죽음이다.....


나비

2002.07.15 01:32:12

ㅋㅋ 재미써요-

iwvewu

2002.07.15 09:55:26

ㅎㅎㅎ넘 잼있어여..혹시 야아옹님 이거 실화에여?^^

야아옹

2002.07.15 10:17:43

OOO작가님의 글이랍니다..^^*
잼있죠?..싸이트 아시는 분도 있겠쥐만..여러분들이 다 아시면 그럼 -.-;;; 제가 올리는 재미가 없어져요..
^^*~~야기는 계속됩니다.

하루키송

2002.07.18 04:25:00

앙...야아옹님의 경험담이 아니라고 하시니
쩜 아쉽긴 하지만,
구래도 넘 웃기네요...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1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97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4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1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8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5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2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79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74 10
628 신문에 기사가 나간후... [2] insomnia 2002-08-26 2459  
627 덕분에 저도 한 여자를 놓게 되었습니다. [4] Dolce 2002-08-26 2363  
626 당신은 정말 제가 사랑하고픈 여자입니다 [2] Dolce 2002-08-26 2274  
625 대단(?)한 女 [1] Dolce 2002-08-26 2797  
624 [re] 중독 [11] 최수현 2002-08-26 1952  
623 중독 [1] 밴댕이곰 2002-08-25 2756  
622 알고싶어요 복숭아 2002-08-25 2554  
621 뭐가 문젤까요.... [4] happypop 2002-08-25 2563  
620 고민입니다... [3] yakmo1 2002-08-25 2072  
619 난 이게 궁금하다. [6] 우람이 2002-08-25 2180  
618 안쏘니+테리우스 합제품 VS 삼천궁녀 [1] 돌쇠 2002-08-25 2943  
617 남자란 생물.. [2] 돌쇠 2002-08-25 2772  
616 드뎌 책이 내 손안에.. [7] bada 2002-08-23 1904  
615 좀 더 다른 이별을 원합니다 [1] 최수현 2002-08-23 2219  
614 음악나눔 [2] 야아옹 2002-08-22 1889  
613 가슴이 따뜻한 오아시스 [1] 야아옹 2002-08-22 2065  
612 어느 여고 체육 선생님이 상습적으로 여고생들에게.. [6] 최수현 2002-08-21 2749  
611 새로 맞춘 안경처럼...(615번 다음이야기) sofe 2002-08-18 2112  
610 그에게는 돈이 없다 [13] bada 2002-08-18 2319  
609 알다가도모를.. [5] flower 2002-08-17 1948  
608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점.. [3] ingcho 2002-08-17 3336  
607 아침의 회고록 [5] ingcho 2002-08-17 1963  
606 오아시스 [5] love_holic 2002-08-17 2074  
605 <Catwoman>모임공지 [14] 캣우먼 2002-08-16 2691  
604 세월이 약인 것을. [3] juju 2002-08-16 2187  
603 [re] 제가 쪼잔한건가요? wiz 2002-08-16 2328  
602 올해 광복절엔...2 [1] 하루키송 2002-08-16 1971  
601 오랫만이네요.. [2] 슈크리아 2002-08-16 2016  
600 죽어도 좋으니까... [2] love_holic 2002-08-15 2222  
599 광복절이네요 [1] love_holic 2002-08-15 1985  
598 결혼을 손해보는거라 생각하는여자. [3] 여울목 2002-08-14 2435  
597 올해 광복절엔... [1] 하루키송 2002-08-14 2032  
596 시간만이 약일까요....? [5] 2002-08-14 1981  
595 언제쯤..난.... 우먼 2002-08-14 2199  
594 DELIGHT IN MY HEART.. [2] 최수현 2002-08-14 20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