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1

백조와백수6탄

조회 2128 추천 0 2002.07.15 14:12:31
-------백조-------------

음....잼 엄써도 좀 무서운 척 이라도 할 걸 그랬나..
금새 풀이 죽은 것 같다.

담부턴 황당한 얘기라도 호응 좀 해 줘야 겠다.

놈이 커피 한 잔...? 하더니
금새 "아니, 포켓볼 한 판 어때요?" 하고 물었다.

포켓볼 좋다.
직장 다닐 때 남자 사원들 한테 좀 배웠다.

이 인간들이 꼭 2차 술내기로 당구를 치러 가는 바람에
매번 점수만 계산 해 주기 싫어서 홧김에 배웠다.

근데 이 늑대들이 꼭 손가락 마디마디를 잡아가며
가르치려 드는 바람에 고생깨나 해 가며 배웠다.

암튼 이를 악물고 배운 덕분에 여자들 사이에서는 쫌 치는 편이
다.^^;

이 놈아....너도 그 걸 이용해서 손 한 번 잡아보려는 거려면
헛다리 집었다...꿈깨라... ^^


------백수---------------
대학로의 분위기 괜찮던 커피숍을 생각했다가
기분전환도 할 겸 눈앞에 보이는 당구장을 가리켰더니
의외로 좋단다.

하긴 요즘 포켓볼 한 번 안 쳐본 여자가 어딨담.


그녀와 함께 당구장에 들어서니 구석에 짱박혀 인생 절단난 표정
으로 담배를
피워대던 복학생(추정) 녀석들의 눈길이 일제히 날아왔다.

모야...씨....하는 놈들의 눈길에서 많은 것들이 느껴졌다.
얘들아.....넘 그런 눈으로 쳐다보지 마라.
지금의 내가 미래의 너희들 이란다.

삶의 회한이 담긴 듯 당구공을 조져대는 녀석들을 보니
다시 우울해 질라 그런다.

옷~~~! 근데 얘는 무슨 당구를 이렇게 잘 친담!!
모 내가 갈켜줄 만 한게 없었다.

음....손은 담에 잡아야 겠구나란 아쉬움이 진하게 밀려들었다.
이럴 줄 알았으면 극장이나 가자 그럴 걸ㅜ.ㅜ

이 여자...실력이 나랑 삐까삐까 했다.

갑자기 학교 다닐 때 남들 당구칠 때 술먹었던게 후회가 됐다.
그래두 오히려 경기는 재미 있었다.



-----백조------------------
아.....넘 예뻐도 이렇게 피곤하다니까.
무슨 남자 녀석들이 당구는 안치고 나만 쳐다본담.

하여간 이쁜건 어디가도 표가 난다니까... ^^

놈... 내 포켓볼 실력을 보더니 놀란 모양이었다.
혹시 당구장에서 카운터 봤냐고 물어본다...-.-

음....아직 성격 드러내면 안 되겠지.

대신 씩 웃으며 맥주내기 한 판 어떻냐고 했다.
좋다고?
넌 오늘 죽음이다.^^

3대 1까지 앞섰는데 놈이 내리 두 판을 따라 잡았다.
아~~ 자식이 내기에 목숨 걸고 그러냐...

그리고 운명의 마지막 판.
이 잔인하고 치사하고 쪼잔한 자식!!!

숨도 안 돌리고 마지막 8번 공을 넣어버렸다.....ㅠ.ㅠ
더러운 노무시키.

매너 없는 시키.
글케 나를 이기고 싶었냐ㅠ.ㅠ

우씨~~~ 알았다!
술 산다! 술 사!!



------백수---------------------
검은 민소매 옷을 입고
날렵하게 큐질을 하는 그녀를 보니 혹시 이 여자 언니가
미국에 있는 쟈넷 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괜찮게 생긴 여자 애가 당구도 잘 치니까
남자들이 자꾸 흘끔흘끔 쳐다본다.

이 자식들아.....
니네 공에나 신경써라
자꾸 삑사리 내지말고.

근데 한게임 치고나서 필이 오는지
술내기로 치잔다.

갑자기 타짜한테 꼬인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역시 초반은 그녀가 앞서갔다.
어떻게 쌔복이 따라줘서 동점까진 갔다.

근데 눈 빛을 보니 아무래도 져 줘야 될 것 같았다.
모....그 정도 매너는 나도 있다.....-.-

근데...ㅠ.ㅠ
아쒸~~~ 티 안 내고 안 들어가게 치려고 했는데
그만 실수로 공이, 홀랑 구멍에 빠지고 말았다....ㅠ.ㅠ

절라 벙 깐단 표정이다.
이씨... 그문 어떠카라구!!
그타고 일부러 안 맞게 쳤다고 얘기 할 수도 없고ㅠ.ㅠ

모...승부의 세계가 그런거 아닌가...^^;
넘 그런 눈으로 보지마라-.-

술 내가 사면 되잖아!!



-------백조-------------------------
놈은 아무래도 선수였나 보다.
어떻게 놈이 델구 온 술집은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담^^

즐겁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술 한잔 먹더니 놈이 이실직고를 한다.

사실 아까 져 줄라 했는데
그게 맘 대로 안 됐대나.

술 자기가 살 테니까 너무 노여워 하지 마시란다.
어이가 없어 피식 웃었더니 좋다고 헤~~ 하고 웃는다.

순진한 건지 모자른 건지 모르겠다....ㅜ.ㅜ
암튼 나쁜 놈이 아닌 것 만은 확실했다.

그러면서 오늘 믿었던 데서 또 떨어져서
아까 좀 우울했단다.

근데 날 보니까 기분이 풀렸다나.
음....그랬었군. 그 기분 내가 잘 알지.^^;

어쨌건 나를 보고 기분이 좋아졌다니
좋은 얘기겠지. 뭐

어차피 서로가 노는-.- 사람들이니까
자연스럽게 서로의 이야길 털어놨다.

2년 넘어 다닌 회사였는데
사정이 어려워져서 사다리를 타서 자르기로 했는데
그냥 자기가 나왔단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가정이 있는 기혼자라
차마 그 순간까지 갈 순 없었단다.

잘은 모르지만 그게 이 사람의 있는
그대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백수------------------------------
안주가 맛있다며 그녀가 웃었다.
바보 같았다-.-

담부터 맛있는 집만 델구 다녀야 하나 하는 생각을 하니
벌써 피곤해진다.


사이좋게 맥주를 나누어 마시며 허심탄회한 이야길 나눴다.
어쩌다 보니 그녀에게 회사를 나온 이야길 해 줬다.

과 선배분이 하시던 의류회사 였는데
어쩔 수 없이 중소기업의 비애를 겪어야만 했다.

차마 자신의 손으로 누군가를 찍어낼 수 없다고
사다리를 타자고 했다.

모두 기혼자 아니면 결혼을 목전에 두고 있는 사람이었다.
어쩌면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었는지도 모른다.

자신이 데려와 놓고 못 할 짓을 한 것 같다며
미안해 하시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자랑은 아니지만 후회는 없다.
다시 그 순간이 오더라도 그럴 수밖에 없다고 생각된다.

그녀는 나보다 사회생활이 길었다.
4년 가까이 일한 회사였단다.

그 녀 역시 매일매일 옥죄어 오는 정리해고의 불안함을
견디지 못해 권고사직의 형식을 빌어 회사를 나왔단다.

아쉽긴 하지만 그녀도 후회는 없단다.
그러고 보니 둘다 뒷일을 생각 안 하는건 비슷한 거 같다-.-

한 번 더 시원하게 건배를 외쳤다.



---------백조---------------------------------
어찌보면 놈과 나는 비슷한 구석이 있는 것도 같았다.
나도 후회는 없다.

아니 없는게 아니라 후회를 한다고 해도
이미 흘러가버린 시간을 어떻게 다시 되돌이 킬수가 있을까.

대신 앞으로는 그러지 말자며 놈과 건배를 했다.
근데 젠장 취직이 되야 그러든지 말든지 할 거 아냐....ㅠ.ㅠ

아무튼 즐거운 술자리였다.
내가 "저겨, 제가 오빠라고 할까요?^^" 했더니
"아유~~ 뭐, 다 늙어서 만나서... 뭘요...." 그런다.

다 늙어서 라니....ㅠ.ㅠ
아니, 우리가 무슨 경로당 커플이라도 되남.

갑자기 <중년, 늦지 않았습니다. 새로운 출발의 건전한 만남> 하

결혼 정보 업체의 광고문구가 가슴을 후벼 팠다.

싫으면 관둬라!
분위기 파악 못 하는 인간 같으니라구!



----------백수------------------------------------
그녀가 싱긋싱긋 웃더니 오빠 라고 부른댄다.
....쑥스럽다-.-

주저주저 했더니 "싫어요?" 하고 묻는다.
아니 모 싫은 건 아니지만...-.-
토라졌나?

자리를 끝낸 후, 집까지 바래다 주었다.
합정동 이니까 우리 집이랑 멀지도 않고 가는 길이라 좋았다.^^

밤기운이 부드럽고 따스했다.
도시의 불 빛도 화사했고 시간은 천천히 코 끝을 스쳐갔다.

다소 어색한 웃음으로 그녀를 떠나보낸 뒤 전철에 몸을 기대어
섰다.
흐뭇함과 아쉬움으로 오늘을 회상하고 있을 때였다.

삐링~ 하고 문자 메세지가 들어왔다.
그 녀였다!

[오늘 너무 즐거웠구요*^^*
집에 가서 좋은 꿈 꾸세요.
그리고 담부턴 말 놓으세요. 꼭이요
그럼 안녕^^~ 오빠!!]

손으로 입을 틀어막고 넘쳐나는 감동을 억제했다.
허걱!!니야오후~~ 이야암.....!!
신음이 새어 나왔다.

옆에 있던 사람들이 내가 오바이트를 하는 줄 알고
자리를 피했다.

신난다~~~~!!!!!
아, 오늘은 간만에 일기를 써야겠다!!!


love_holic

2002.07.16 01:02:14

와...이 글 넘 재미있어요^^
결국은 백씨 커플(?)이 되시겠죠?ㅎㅎㅎ
근데 밥은 어케 먹고 사나...-_-;;

하루키송

2002.07.18 04:39:19

나도 민소매에 당구 잘 치면서
오빠라고 불른대는 뇨자 있었음...흑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4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4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2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6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5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0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7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8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6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30 10
1131 몸이 아픈가보다. [2] 헤이 2002-10-12 1984  
1130 비가 막 그쳤을 &#46468;, 거리로 나가 보세요.^^ [5] kkoma~♡ 2002-10-12 1422  
1129 . [5] 산들바람 2002-10-12 1343  
1128 낯선 길에도 익숙함은 있다. [2] jaqueline 2002-10-12 1640  
1127 시계 [4] 네멋대로 하지마 2002-10-12 1405  
1126 인생의 반이 장난이다.. [1] 레인아이 2002-10-12 2028  
1125 너무 올만에... [4] Shion 2002-10-11 1407  
1124 무제... [4] 8dnjf 2002-10-11 1759  
1123 사랑하는 여인을 곁에 두신 남자분들에게,,, [12] 별무덤 2002-10-11 2393  
1122 문득 문득 눈물이 난다.. [1] 레인아이 2002-10-11 1819  
1121 2002년도 다 가는구나 [3] 별무덤 2002-10-11 1517  
1120 왜 자꾸 뒤를 돌아보는 건지... [3] Cecy 2002-10-11 1521  
1119 씹혔다...았싸~~아~~!!! [4] killme 2002-10-11 1781  
1118 요기 게시판에서 느낀 의문점,,, [6] 별무덤 2002-10-11 1759  
1117 아바타에 열중하다. [4] 도투락 2002-10-11 1457  
1116 ★★★주말이면 주말마다...앗싸~!!★★★ [27] 모모 2002-10-11 2008  
1115 번개 key-word Best10 PartⅡ [5] 푸른돛 2002-10-11 1738  
1114 난 나쁜 여자야..난.. [3] 나쁜여자야 2002-10-11 1801  
1113 드디어 말을 했습니다. [6] 여니짱 2002-10-11 1589  
1112 번개는 또 언제하실라나? [8] 보리 2002-10-11 1569  
1111 S H M I L Y [15] 니나 2002-10-11 1914  
1110 PET WATER [3] 별무덤 2002-10-11 2032  
1109 캬~죽인다 [4] 최수현 2002-10-11 1596  
1108 파라독스 [2] 별무덤 2002-10-11 2024  
1107 금요일.... [2] 아랑 2002-10-11 2022  
1106 지금 남편과 별거란다,,, [7] 별무덤 2002-10-11 1998  
1105 잡은고기 [7] 피그렛 2002-10-11 1878  
1104 남자가 여자를 보고플때...... [2] 나쁜여자 2002-10-11 2451  
1103 친구개념이 변하고 있다.... [3] 나뻔년 2002-10-11 2050  
1102 캣우먼이 화났다.... [1] killme 2002-10-11 2591  
1101 I AM MY OWN ENEMY 다크템플러 2002-10-11 2145  
1100 she is.. 최수현 2002-10-11 1893  
1099 커피 때깔 [12] 별무덤 2002-10-10 2114  
1098 푸우..날이차네요. [2] 레이 2002-10-10 1934  
1097 도발시키는 여자 [9] bada 2002-10-10 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