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4

노처녀의 맞선 1

조회 2915 추천 0 2002.07.16 12:20:00




<<노처녀의 맞선1>>


이천일년 사월 십오일.. 새벽 여섯시...

모두가 깊은 잠에 빠져있다.

목욕바구니를 챙겨들고 딸딸이 쓰레빠를 신고 집을 나섰다.

아차! 맛사지크림을 빠트렸다.

맛사지크림을 마치 자신의 자식이라도 돼는냥 품에 꼭 품고 목욕탕을 향했다.

아직 이른시간인지라 사람들이 별로 없다.

기쁜마음으로 뜨거운물에 퐁당..

'아씨 뜨거워...'

뜨거운 물이 넘치자 옆에있던 아가씨가 날 아려본다.

췌.... 남자친구만 생겨봐라 살 쭉쭉빼서 너보다 더 멋진몸매로 나타날꺼얏... 흥!!!

이때뤼타올로 때를 빡빡 밀었다.

간만에 하는 때목욕인지라 때가 겁도 안나게 나온다.
'아씨 디라'
옆에 있는 아줌마가 같이 등밀어주잔다.
그아줌마 등발이 장난아니다.

때를 밀고 났더니 배가 고프다.
음료수를 먹을까하다 우유를 사먹었다.
뽀송뽀송한 피부를 위하여 얼굴에도 몇방울 튕겨주었다.
잠시후에 뽀숑해질 나의 피부가 기대된다.

가벼운 발걸음으로 목욕탕을 나섰다.
나때문에 하수구가 막히지 않을까 심히 염려된다.

며칠전 맞선을 위해 거금 사십만원을 주고 장만한 옷을 꺼냈다.
'아! 눈부셔라!'
여태 사다 놓고 모셔두기만 했던 메이크업세트도 꺼냈다.

동생이 일어났다.
'모해? 벌써 맞선 준비하는고얏?'
아씨 부끄럽다.
발로 찼다...'디비 자.. 신경꺼..'
'어련하시겠어...'

동생이 나를 양껏 비웃는다.

그래 너도 내나이 돼봐라..

분장을 마쳤다.
'아! 나에게도 이런 화려한 외모가 있었다니...'

미용실로 달려갔다.

후까시 이빠이 넣어서 머리를 봉실봉실하게 만들어달랬더니 미용사가 웃는다.
'그래! 양껏 비웃어라 낭중에 멋진 남자친구 옆에 끼고 올테니 그때도 비웃나 보자'

머리가 썩 맘에 드는편은 아니지만 나의 미모에 누를 끼치지 않을만큼은 된것 같아 오천원에 팁 천원까지 주고 왔다.

그녀가 나를 향해 생긋 웃는다.
'돈맛은 알아가지고...'

열한시..

맞선까지는 아직 세시간이나 남았다.
아씨 뭘하지?

배가 고프다.
밥을 먹으면 옷이 맞지 않을것 같아 어젯밤부터 굶었건만.
눈치없는 뱃속은 계속 꿀꿀댄다.

고픈배를 삶은감자 하나로 달랬다.
'아씨 씨에푸도 아니고 이게 모냐'

스르륵..
'아~~~악' 깜빡 잠이 들었다.

두시가 다 돼어간다.
거울을 보니 입술이 벌간 산발한 고은애가 눈앞에 서있다.
'어케 됀일이쥐?'

클났다.
머리는 대충 매만졌다.
기름이 둥둥 뜬 얼굴...
애써 기름종이로 빡빡 문질렀다.
파우더를 듬뿍 양껏 쳐발라주었다.
아씨 완죤 사창가여인네같네...

그러나... 나의 퍼펙트한 외모가 있지 않은가..

후다닥 뛰어나갔다.
그가 기다리고 있다.
수줍은냥 자리에 앉았다.
뱃살이 겹쳐진다.
아무래도 감자를 먹고 잔탓이리라...

남자가 나를 보며 웃는다.
내가 맘에 드나보다.

자릴 옮기잔다.
일어나자고 하더니 일어나지 않는다.
계속 주춤거리며 그가 일어서길 기다렸다.
아뿔사.... 그의 앉은키와 일어선키는 막상막하였던것이다.

나보다 오센티가량 클뿐..
아무래도 엄마찌찌를 제때 제대로 못먹었나보다.

사람들이 다들 우리만 보는것 같다.
'아씨 쩍팔려...'

그와 있는게 부끄럽다.

그와 함께 늦은 점심을 먹었다.
그의 눈빛이 참 따스함을 느꼈다.
그의 부드러운 눈빛과 매너에 점점 빠져드는것 같다.

이젠 그의 키때문에 부끄럽지 않다.
아무래도 그가 좋아질것 같다.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시간..다음에 다시 만나요..

그가 나의 연락처를 묻는다.
연락처를 적는 나의 손이 가느다랗게 떨린다.
그가 춥냐고 물었다.
원래 추위를 잘탄다고 쌩깠다.

그가 옷을 따뜻하게 입고 다니라 한다.
그리고 몸이 너무 허약하다 한다.
푸하하하하하하....
나를....
나에게....
약하다고 하다니...
정말 그가 좋아질것 같다.

집에 도착했다.
엄마가 이것저것 꼬치꼬치 묻는다.
상대방이 나를 무척이나 맘에 들어한다고 한다.
수줍은듯 '몰라'라고 외치며 방으로 뛰쳐들어갔다.

거울앞에 앉았다.
뜨~아..
스테이꾸소스가 옷에 묻어있다.
'아씨 쩍팔려...'
그가 날 얼마나 칠칠치 못한 여자로 봤을까?
그럼에도 나를 맘에 들어했다면...
분명 그는 나의 천생연분임에 틀림이 없다..

아! 행복하다...
양껏 행복하다...

그에게서 전화가 왔다.

다음주 주말에 놀러가잔다...
야호....
수줍은듯 '특별한 일 없으면 그렇게 할께요'라고 얘기했다.
사실 몇년동안 주말에 특별한 일이라고는 친구들 결혼식밖에 없었다.

아! 기쁘다.
나에게도 애인이 생겼다.
아! 전도연도 부럽지 않다.

벌써부터 담주가 기대된다.


-계속...-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2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7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4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0 10
774 생강이 있는 풍경 [4] 별무덤 2002-09-14 1999  
773 오늘은 몰 볼까... 8dnjf 2002-09-14 2055  
772 그와 이별하는 것은... [6] kkoma~♡ 2002-09-14 1983  
771 가슴아린 옛 기억이... [2] insomnia 2002-09-14 2169  
770 [re] the shape of my heart lookcat 2002-09-14 2007  
769 공유..그리고 답안.. [1] 인영 2002-09-14 2020  
768 the shape of my heart Carrie 2002-09-14 1973  
767 말꼬리 잡기.... [1] 월령 2002-09-14 2040  
766 난 그저 사랑하고 싶을뿐이다 최수현 2002-09-14 1966  
765 미친년 [7]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4 2228  
764 습관처럼 바람피는 남자 [3] love_holic 2002-09-14 2719  
763 love is~~~ [5] 월령 2002-09-14 1830  
762 가문의 영광 love_holic 2002-09-14 2023  
761 여자는 불과도 같다 [3] 반장 2002-09-13 1928  
760 멋진 연애를 하지 않은 이는 결혼하지 말라,,,,, [5] 별무덤 2002-09-13 2289  
759 이게 인연일까? [1] 마다가스카르 2002-09-13 2011  
758 [re] 퍼온 글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4] 별무덤 2002-09-13 2003  
757 연애할&#46468; 알아야 할것... [4] losylove 2002-09-13 2852  
756 13일의 금요일 [1] 아랑 2002-09-13 1971  
755 내 꿈 꿔!!!??? [3] may 2002-09-13 2048  
754 [re] 분노 [1] 별무덤 2002-09-13 1854  
753 왜 그럴까요.. [2] 2002-09-13 1973  
752 첨으로 글남깁니당. 아랑 2002-09-13 1970  
751 툭툭 털고 일어나자!! [15] 모모 2002-09-12 2051  
750 여러분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시는지요? [11] 별무덤 2002-09-12 1973  
749 가을운동회 [4] 반장 2002-09-12 1881  
748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1] 야아옹 2002-09-12 2247  
747 나이를 먹는다는거.. [2] 시베리아 2002-09-12 2030  
746 질문여~ [8] Carrie 2002-09-12 1882  
745 Milk~! [3] Megan 2002-09-12 1968  
744 습관~ [1] 나쁜여자 2002-09-12 2011  
743 산들바람님의 &quot;hey! catwoman&quot; 의 상담에 대한 의견 [3] 별무덤 2002-09-11 2778  
742 . [8] jjoo 2002-09-11 1971  
741 [re] 어찌보면,,,심플할 수도,,, [1] 별무덤 2002-09-11 2180  
740 결혼의 타이밍... [14] May be 2002-09-11 2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