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백조와백수8탄

조회 2118 추천 0 2002.07.17 11:11:12
-----백수-----------
넘 덥고 힘들다.
밤이 됐는데도 더위가 가시질 않는다.

의류 땡처리를 하는 친구가 넘 바쁘다고 일주일만 도와 달랬다.
오늘이 6일 째...

안산으로 의정부로 경기도 일대를
돌아 다니며 집에도 못 들어가고
물건들을 세고 진열하고 거둬 들이고 있다.

안 할라 그랬는데 놈이 50만원을 쳐준다는 말에 그만
넘어가 버렸다.

요즘 같이 어려울 때 50만원이 어디람. ^^

돈을 받으면 그녀에게 무엇을 해 줄까 하는 상상에 빠졌다.
커플링을 해 줄까. 아니 그건 너무 이른가?

아님 멋진 옷 한벌?
음.....옷이라면 여기에도 천지에 깔렸는데...^^;

아님 정동진 바닷가라도 한 번?
그건 넘 속 보이는 것 같고-.-;

어쩐다.....즐거운 고민에 빠져있을 때였다.

"얌마! 옷 안 나르고 뭘 해!!"
친구 녀석이었다....
"어? 응, 해야지."

"빙시같이 왜 혼자 씩씩 웃고 giral이야."
"-.-...."

그래! 그래도 좋다!
낼이면 난 그녀에게 간다~~~!!
아흥~~ 신난다.^^



------백조-------------
아웅....곤란하다.
며칠 전, 친구 애 돌집에 갔었는데

거기서 친구 남편네 쪽 사람중의 하나가
날 한 번 소개 시켜 달랬단다.

첨엔 싫다고 했는데 이 기집애가 한 번만 만나보라고
통사정을 하는 것이었다.

정말 싫다고 짜증을 부렸더니
"너, 만나는 남자도 없으면서 왤케 팅켜." 하고 부아를 긁는 것
이었다.

......남 약점 잡는데는 도가 튼 년 이었다.

"어우~~ 있어!! 있으니까 그만해."
"누구? 누군데 그래? 너 혹시 지난 번에 은미네
집들이서 본 그 사람 만나니?"

...차마 그렇다고 대답하지 못 했다.
내가 나쁜 년이다....ㅜ.ㅜ

제발 한 번만 만나보라고 하는데 어쩔수 없이
반승낙을 했더니 그만 오늘로 날짜를 덜컥 잡아 버렸다.

자기 남편 회사 선임이라 그런다고
자기 사정을 한 번만 봐달라는데 매정하게 거절하기가 어려웠
다.

그래도 그한테 미안함을 지울 순 없었다.
이럴때 곁에 있으면 좀 좋아.

자기 사정도 급한 사람이 친구 일을 거들어 준다며
다니는게 화가 난다.

언제 끝날지도 모른다나.
사람이 좋은것과 미련스러운 것은 구분했음 좋겠다.

집에도 못 들어가고 그게 뭐람.
어쨌건 약속장소로 들어서는 발걸음이 무거웠다.




-------백수-------------
샤워를 마치고 수고했다고
고기나 먹으러 가자는 친구에게

돈부터 달랬더니
"아~ 그 자식." 하며 면박을 준다.-.-

"야아~~ 빨리 돈 조오~~~"
"알았어, 안 떼어 먹을 테니까 회식이나 하고 가자고."

"나 급하게 갈 때가 있다니까."
"아이... 치사한 색끼. 알았어, 여깄어."

빳빳한 10만원권 다섯장 이었다.
야~~~~호!!

백화점으로 직행했다.
뭘 사야 될지 몰라서 갈등을 때리다 목걸이를
사기로 하고 이것저것을 둘러 보았다.

음.....근데 가격이 만만찮다.
좀 맘에 드는 건 30~40만원을 가볍게 뛰어 넘었다.

아무래도 정동진은 담에 가얄 거 같다...^^;
어차피 이 돈은 그녀를 위해 쓰기로 맘 먹은 거니까
아낌없이 쓰기로 했다.

백화점을 나올 때 이미 주머니는
개털이었지만 기분은 최고였다.

이제 그녀를 깜짝 놀라게 할 일만 남았다.^^
얘한테는 일이 바빠서 언제 끝날지도 모른다고
뻥을 쳐 두었다.

가자, 그녀의 집 앞으로!!




--------백조-------------
간만에 와보는 호텔 커피숍이었다.
갠적으론 꼭 선 볼 때만 오는 것 같아서
호텔 커피숍은 별루다.

남자는 그런데로 괜찮은 사람이었다.
다만 내가 그 사람에게 별 호감이 없다는 것이 문제였다.

한 번 그렇게 생각하니
몸에 밴 듯한 매너와 예의도 왠지
그의 많은 맞선 경력에서 우러난 것처럼 보였다.

친구가 자리를 비켜 준 후 늘 그렇듯
비슷비슷한 질문과 답변이 오고 갔다.

내가 맞선을 싫어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런 것 때문이다.

불편했다.
그냥 반바지를 입고 아이스크림을 들고
그 백수와 함께 거리를 활보하고 싶어졌다.

커피만 마시고 오고 싶었지만
친구 얼굴을 봐서 식사까지 하기로 했다.

무슨 스카이 라운지로 데리고 갔다.
음......오늘 이 녀석 월급을 뽕빨 내버릴까 하는
생각을 잠시 했다....-.-

식사 후 그사람이 잠시 자리를 비웠을 때
백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근데 받지를 않는다.
우씨~~ 이 인간 도대체 무슨 일이 그리 바쁘담.

취직을 그렇게 열심히 알아보던지.

암튼 도움이 안되는 인간이다.




---------백수---------------------
집 앞에 와서 전화를 했더니 안 받는다.
쫌 아까 전화를 안 받았더니 삐졌나..?

거야 깜짝 놀래 줄라고 그런 거지.
암튼 이 속 좁은 여자 같으니라구

내가 지 줄라구 이쁘게 포장도 해 왔는데...
어디 딴데 가 있나?

하긴 백조라고 꼭 집에 있으란 법도 없지.
혹시 화장실에서 응가를 하거나 샤워를 하는건 아닐까.

한 번 더 해보니 아예 꺼져있다.
쫌 있다 해야지 하구 골목길에 주저 앉았다.

오늘 저녁은 오랜만에 선선한 바람이 부는 것 같다.



----------백조-------------------
그냥 지하철 타고 간다니까
그건 예의가 아니죠 하며 기어이 차에 태운다.

지네 집 가는 방향이라는데 더이상 거절할 수가 없었다.
별루 맘에 없는 사람이랑 먹은 저녁이라 그런지 속이 부대낀다.

그 백수랑 골뱅이에 쏘주나 먹었으면...
근데 차 안에서 그 인간한테 전화가 왔다.

곤란했다.
내려서 할 맘으로 전화를 꺼버렸다.

누구한테 온 전환데 안 받냐고 묻는다.
난 원래 모르는 전화번호는 안 받는다고 했더니
그럼 자기가 전화해도 안 받을거냐고 물어 온다.

당근이지, 앞으로 너에게 맞는 여자 찾아서 잘 살아라...

골목 어귀에 내려 달랬더니 잠시만 기다리라더니
차 트렁크에서 꽃다발을 꺼내 건네준다.

...드라마를 좀 보긴 했나보다.
고맙긴 하지만 부담스럽다.
좋은 사람인 것 같긴 하다.

버리긴 아까워, 들고 터덜터덜 걷고 있는데
집 앞에 왠 이상한 사람이 문에 기대서 쿨쿨 자고 있다.

아빠한테 전화해서 데리러 나오라고 할려다 자세히 보니
그 백수였다...........ㅠ.ㅠ
우선 꽃을 던져버리고...^^;

반가움과 화가 동시에 치밀어 올랐다.
"여기서 모해~~" 하며 흔들어 깨웠더니
잠이 들깬 헤멀건 눈으로 쳐다본다....ㅠ.ㅠ




--------백수-------------------
씨....전화도 꺼 놓구
어디서 모하는 거람.

앉아 있으니까 슬슬 졸음이 왔다.
지난 일주일간 새벽까지 이 매장 저 매장을 돌아 다녔더니
좀 지친 것 같다.

깜빡 잠이 드는것 같았는데 누군가가 깨웠다.
정장을 차려 입은 디게 이쁜 여자였다.

누군지 저 여자 앤은 디게 좋겠다 생각하며
눈을 비비니...... 그녀였다....ㅠ.ㅠ

근데 막 화를 낸다.
어디있다 왔냐고,
연락도 안 돼고, 남 좋은 일만 해주고 다니냐고.....

씨...그건 내가 할 말이지...
지야 말로 어디있다 왔는지 연락도 안 돼고...

근데 선물을 건네 줬더니 그녀가 운다.
화내다가 울다가...

아무래도 여자의 마음은 알 수가 없다.
앞으론 깜짝쇼를 하지 말아야겠다....-.-

우는 모습도 물론 예쁘지만
밝게 웃는 그녀의 얼굴이 더욱 사랑스럽다.

그녀의 웃는 모습을 내가 만들고 그리고 지켜 주어야 겠다.
말 없이 그녀를 안아주었다.




---------백조------------------
기대고 자느라 뭉개진 꽃더미 속에서
무언가를 꺼내준다.

예쁜 목걸이였다.
가격이 만만찮아 보이는 목걸이를 보니

이걸 해 주느라고 그동안 수고를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눈물이 흘렀다.

바보같은 남자다.
사정 뻔히 아는데 이런 걸 해 주느라고 집에도
못 들어가고 고생을 한담.

고마움과 안스러움에 목이 메였다.
그가 어정쩡하지만 따스하게 날 안아줬다.



그날.....
우리는 서로의 입에 매운 골뱅이를
떠 넣어주며 늦도록 소주잔을 기울였다.

그가 나의 웃는 모습이 젤로 예쁘다고 했다.

그래서 나는.....
오빠만 보면 웃음이 절로 나온다고 했다.


하루키송

2002.07.18 04:53:35

우웅... 여자칭구에게 목걸이를 사주려고
고생을 했다는걸 알아주는 여자가 참 멋지네요...
목걸이 사주면 냅따 챙기기만 하는
여자가 더 많두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4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3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4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2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6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8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1 10
958 &quot;어쩔 수 없잖아....나는 철도원이거든........ &quot; [3] 별무덤 2002-10-02 2154  
957 P시로 가는 긴 여행 1 [2] 푸른돛 2002-10-02 2065  
956 한강과 함께한 시간 [3] slpndol 2002-10-02 2040  
955 [re] 이 세상이 그저 썬데이서울 잡지 표지처럼 [2] yjk 2002-10-02 2170  
954 풍경 네멋대로 하지마 2002-10-02 1963  
953 여행갑니다. [2] May be 2002-10-02 1954  
952 이 세상이 그저 썬데이서울 잡지 표지처럼 별무덤 2002-10-02 2104  
951 친구와 애인의 차이점이 모져? [1] 델라구아다 2002-10-02 2029  
950 두통,견비통,눈병... [2] slpndol 2002-10-02 2233  
949 오늘은 안모입니까? [7] juju 2002-10-02 1680  
948 <서로에게 깃들어흐르는 갠지스> 별무덤 2002-10-02 2050  
947 내것이 아니였던것.. [1] 우먼 2002-10-02 1841  
946 후딱... Ryo... 2002-10-02 1900  
945 언제쯤 그칠 비인가요.. [1] 최수현 2002-10-02 1859  
944 향기로 나리우는 사랑으로 [1] 최수현 2002-10-02 2100  
943 오늘의 요리 !! 피를 만들자 피!피!피! [3] 키리쿠 2002-10-02 2147  
942 커피를 너무마셨나? 첫인사 올리겠슴다. [4] 허영만 2002-10-02 1969  
941 다들 안녕하시죠? [6] 하루키송 2002-10-02 1666  
940 선수...잡기? 아니면 죽이기? [10] lookcat 2002-10-01 1981  
939 넌 몰먹구 자랐니? [9] lookcat 2002-10-01 1895  
938 작은 반란의 시작 [8] lookcat 2002-10-01 1965  
937 미안해 널 속여서 [7] lookcat 2002-10-01 1749  
936 미안한가요? [4] 모모 2002-10-01 1976  
935 아무 글이나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4] 푸른돛 2002-10-01 2452  
934 헤어짐 + 3번 [5] 나쁜여자 2002-10-01 2098  
933 내 여인의 옛날 남자친구 [5] 디지탈케이크 2002-10-01 2281  
932 마음에도 기억이 있는 것일까??? [2] SilverLine 2002-10-01 2289  
931 1993년 가을, 나의 러브스토리 [6] 별무덤 2002-10-01 2123  
930 영국 유학을 가게 되었습니다. [15] kkoma~♡ 2002-10-01 1951  
929 나의 마음은??? [4] 작자미상 2002-10-01 1751  
928 창가 아래를 보면서 마신 커피잔의 그녀의 입술 자국,, [1] 별무덤 2002-10-01 2414  
927 친구해 주세요~ [1] juju 2002-10-01 1978  
926 그리고, 난 혼자였다. 언제나처럼... [7] 푸른돛 2002-10-01 1974  
925 여러분은 어떤 그림들이 좋으신지요? [2] 별무덤 2002-10-01 2454  
924 영웅본때(?) [1] 최수현 2002-10-01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