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8

조언 부탁드립니다

조회 2033 추천 0 2002.07.19 12:59:33
남자친구랑 헤어진지 4개월정도 되었구여...
헤어질때 사랑을 포기하고 중국간다고
그런 이유를 들어서 헤어졌습니다...
얼마전까지도 그런줄 알고 있었는데...
중국은 잘 갔는지 궁금해서 남자친구가
활동했던 동호회를 들어가 봤는데...
헤어진 이유가 거짓말이라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저랑 사귄고 있는 도중에
동호회 여자애랑 저울질하면서 사귄거더라구여 ^^
다른사람이 좋아질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근데...거짓말을 하면서까지 그랬다는게 화가 많이
나여...저뿐만 아니라 지금 사귀고 있는 여자애한테도
헤어지고 전 너무 힘들어서 병원까지 다녔는데...
헤어지고 우연히 만났을때도 웃으면서 끝까지
거짓말을 했거든요...
다른여자 좋아져서 그랬다는걸 이해 못하는게 아니라...
끝까지 거짓말 했다는게 화가 나여...그냥 그 여자가 더
좋다고 했으면 좋게 보내줬을텐데...동호회에서 그사람은
굉장히 괜찮은 사람으로 되어있는데....복수를 해야할지
아니면 그냥 가만히 있는게 낫은건지....
조언 부탁드립니다..



기다릴께

2002.07.19 14:14:58

전 한때 이런 신조아닌 신조가 있었죠.
" 사랑갖고 장난치면 죽여버릴거야 "
내 사랑이 발길에 채이는 돌부리만도 못했었다는 사실을 자각하는 그 순간만큼 비참한 상황도 드물겁니다.
벗뜨,
기냥 내비두세요.
말이 안되는 말인지 되는 말인지는 모를 그
" 그래도 그 순간은 사랑이었어 "
이 한마디에 위안을 삼으면서 말입니다.
그래도 한때 사랑했던 사람이니깐
비록 열라 피가 거꾸로 솟고 안죽을만큼 패주고 싶더라도
그냥 참으세요.
다 부질없는 짓일거니깐요.
저도 저위에서 말한 신조를 털끝만큼도 실천에 옮겨 본적은 없지만
아마도 복수라는 짓거리를 해봐야 그닥 깔끔할거 같진 않네요.
세상엔 공짜란 없다는 말 전 믿거든요.
남의눈에 눈물낸사람 자기 눈에 피눈물난단 말도 믿어요
언젠가 그 사람도 지금의 죄값을 받을거에요.
그냥 깨끗한 손에 피(?)묻히지 마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최수현

2002.07.19 17:22:58

신고 하세요
인근 부대나 병원에..
그런 넘은 고문을 시키거나 격리수용 해야지
가만 냅두면 또 그래요
근데 마친 난 거짓말 안하고 사는
착한 양처럼..

아니 양이 아니라
양치기 소년 아닌가?
ㅋㅋ

샐리

2002.07.19 18:35:42

그 사람이 언젠가 피눈물 흘릴거라면 지금 "지이"님이 그렇게 만드시면 안될까여? ㅡㅡㅋ
그 사람이 피눈물 흘리게 되기까지 또 다른 지이님이 생겨날테니 말이죠.
작년 이 맘 때쯤 비슷한 경험으로 아파하던 친구가 생각나 적어 봅니다.

moo

2002.07.20 17:14:52

글쎄, 사랑하기 땜에 헤어진걸 절대 아니고, 당신이 찡하게 뒤통수 맞았네요. 고민의 가치도 없는 '씨봉'이라고 봅니다. 남친들은요 착한여자 별로 안좋아해요. 다음에는 착한여자 역할하지 말아요. 집에 개나 주세요. 사랑은요 쟁취하고 만들어 가는 겁니다. 첫눈에 사랑은 원래 없는 겁니다. 그러니까 영화에나 나오지...

dogwoman

2002.07.21 20:33:57

씨봉보다는 '10새'라 하고 싶네요..

야아옹

2002.07.22 09:03:10

열뻣친다..-.-;;
어디 멋지게 죽이게 펀치 날려주는 방법 없수?

매버릭

2002.07.30 16:10:23

동호회 게시판에다가 제일 굵은 글씨로 확~, 그리고 추억이고 뭐고 쌩까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0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6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4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5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7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77 10
958 &quot;어쩔 수 없잖아....나는 철도원이거든........ &quot; [3] 별무덤 2002-10-02 2154  
957 P시로 가는 긴 여행 1 [2] 푸른돛 2002-10-02 2065  
956 한강과 함께한 시간 [3] slpndol 2002-10-02 2040  
955 [re] 이 세상이 그저 썬데이서울 잡지 표지처럼 [2] yjk 2002-10-02 2170  
954 풍경 네멋대로 하지마 2002-10-02 1963  
953 여행갑니다. [2] May be 2002-10-02 1954  
952 이 세상이 그저 썬데이서울 잡지 표지처럼 별무덤 2002-10-02 2104  
951 친구와 애인의 차이점이 모져? [1] 델라구아다 2002-10-02 2029  
950 두통,견비통,눈병... [2] slpndol 2002-10-02 2233  
949 오늘은 안모입니까? [7] juju 2002-10-02 1680  
948 <서로에게 깃들어흐르는 갠지스> 별무덤 2002-10-02 2050  
947 내것이 아니였던것.. [1] 우먼 2002-10-02 1841  
946 후딱... Ryo... 2002-10-02 1900  
945 언제쯤 그칠 비인가요.. [1] 최수현 2002-10-02 1859  
944 향기로 나리우는 사랑으로 [1] 최수현 2002-10-02 2100  
943 오늘의 요리 !! 피를 만들자 피!피!피! [3] 키리쿠 2002-10-02 2147  
942 커피를 너무마셨나? 첫인사 올리겠슴다. [4] 허영만 2002-10-02 1969  
941 다들 안녕하시죠? [6] 하루키송 2002-10-02 1666  
940 선수...잡기? 아니면 죽이기? [10] lookcat 2002-10-01 1981  
939 넌 몰먹구 자랐니? [9] lookcat 2002-10-01 1895  
938 작은 반란의 시작 [8] lookcat 2002-10-01 1965  
937 미안해 널 속여서 [7] lookcat 2002-10-01 1749  
936 미안한가요? [4] 모모 2002-10-01 1976  
935 아무 글이나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4] 푸른돛 2002-10-01 2452  
934 헤어짐 + 3번 [5] 나쁜여자 2002-10-01 2098  
933 내 여인의 옛날 남자친구 [5] 디지탈케이크 2002-10-01 2282  
932 마음에도 기억이 있는 것일까??? [2] SilverLine 2002-10-01 2289  
931 1993년 가을, 나의 러브스토리 [6] 별무덤 2002-10-01 2123  
930 영국 유학을 가게 되었습니다. [15] kkoma~♡ 2002-10-01 1951  
929 나의 마음은??? [4] 작자미상 2002-10-01 1751  
928 창가 아래를 보면서 마신 커피잔의 그녀의 입술 자국,, [1] 별무덤 2002-10-01 2414  
927 친구해 주세요~ [1] juju 2002-10-01 1978  
926 그리고, 난 혼자였다. 언제나처럼... [7] 푸른돛 2002-10-01 1974  
925 여러분은 어떤 그림들이 좋으신지요? [2] 별무덤 2002-10-01 2454  
924 영웅본때(?) [1] 최수현 2002-10-01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