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345

[re] 분노

조회 1858 추천 0 2002.09.13 12:06:34
,
자신에 대한 분노이겠지요,,,,


그 사람과 왜 헤어질 수 밖에 없었는지?

연이라는 것이 영원하다고 한 순간이라도 왜 믿었는지?


글쎄요,,,,


내가 이 회사에서 주인공이 되고 싶은데?


난 내 미래에 대해서

정확하고 꿈이 있는 플랜을 왜 안 갖고 있는지?


모두들 날 위해 위로를 해주고 웃어주어도,,,

어차피 외로운 나이기에,,,,


혹시 당신이 이렇게 생각할 지도,,,


어쩌면 그 모든 분노가 가슴 가득히 꼬악 채우고 있을 지도,,,


그렇게 자신을 향한 분노로 인해서

그냥 일을 저지를 지도,,,


여행이 설레이지 않은 이유는

아련한 사랑 대신에 꼬기꼬기 구겨진 분노뭉치가??

명치를 눌러 그 고통으로 인하여

이젠 더 이상 호기심과 설레임을 생각할 여유가 없을 지도,,,


그러나,,,

그 분노가 가솔린이 되어,,,

새로운 궤도로 점프하는 원동력이 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합니다,,,,,


분노는 희망보다도 사랑보다도,,,

한 순간에 폭발음과 더불어

무서운 추진력을 낼 수 있는 것이니깐요,,



---- 별무덤  ----
,



블랙커피,브루클린 라가, 새뮤엘아담스, 반딧불, 숲, 허드슨강, 스시, 네즈, 홍고산쵸메, 이노카시라센, 시모키타자와, 클로스터, 테너플라이, 팔리사이드팍, Upper Nyack, 포르쉐, 정승호, FM 106.70, 클래식, 그리고 용서, 관대, 포용, 그리고 자연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146552&act=trackback&key=842


카산드라

2002.09.14 01:04:56

저도 얼마간 분노하고 있었는데요....
맞아요....ㅡ그건 바로 자신에 대한 분노였어요..^^
시간이 지남 알게 되요. 자연스레~
그 견디기 힘든 벅찬 감정들이 다 상대방보단 자신에 대한 분노란 사실을....
그리고 분노한 뒤엔 새로운 힘, 무서운 추진력이 저도 모르게 생겨요....아니 ......그냥 뭐든 힘차게 다시 시작하고 싶어져요..
그것도 역시 자연스레......
시간이 약이다......정말 그 말이 딱이더군요.
전 분노만 삭히는데 딱 6개월이 걸리더군요.
별무덤님은 참 감수성이 남다르시네요.......글 재주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9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32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45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43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2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45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63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40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1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567 10
885 툭....느닷없이...이해할수 없는... [1] 佳 人 2002-09-27 2081  
884 ★★벙개공지★★ [21] 모모 2002-09-27 2019  
883 [re 헤어지세요... [4] killme 2002-09-27 1721  
882 Never ending story [17] 야아옹 2002-09-27 2073  
881 꿈을 포기하지 않게 하소서 [3] 델라구아다 2002-09-27 2011  
880 내가...니...시다바리가...??? [21] killme 2002-09-27 2144  
879 은밀하게, 더 은밀하게 [4] may 2002-09-27 2151  
878 그남자 내남자로 만드는법.... [10] 델라구아다 2002-09-27 2818  
877 헤어지고 싶지 않은데.. 방법좀 알려주세요 ㅠ.ㅠ [6] 해바라기 2002-09-27 2324  
876 헤어진..그녀...이상한...그녀.... [18] killme 2002-09-26 2207  
875 오늘의 운세 보는 여자 [1] zooty55 2002-09-26 2067  
874 남성성/여성성 테스트 [23] 아직20대초반 2002-09-26 2839  
873 착각(이전의 가슴을 뒤지다) [3] 최수현 2002-09-26 1959  
872 얻은것과 잃은것...그리고... [7] 모모 2002-09-26 2011  
871 책에서본 맘에 드는 말 [3] 보리 2002-09-26 1960  
870 흐...3시간 써핑한결과... 佳 人 2002-09-26 2272  
869 투덜투덜 투정 [12] 사월 2002-09-26 2112  
868 첫인사...^^ [4] zooty55 2002-09-25 1747  
867 일체 유심조 [1] kkoma~♡ 2002-09-25 2095  
866 첫경험후... [11] 아가씨 2002-09-25 3310  
865 사랑이란 몹쓸병 [7] lookcat 2002-09-25 2025  
864 ,친구 담배 예찬, [3] 별무덤 2002-09-25 2270  
863 허수아비의 꿈 [1] 최수현 2002-09-25 2075  
862 어떤 사람을... [4] 델라구아다 2002-09-24 1977  
861 있을때 잘하지 그랬니.. [10] 보리 2002-09-24 2224  
860 what woman want? [3] 견우 2002-09-24 1931  
859 세상에서 젤 어색한 것... [8] 8dnjf 2002-09-23 2118  
858 연애소설-일 포스티노 [2] SilverLine 2002-09-23 2765  
857 또 그럴 수 있을까..? [1] kkoma~♡ 2002-09-23 2204  
856 아무것도 지켜진게 없다.. [8] 니나 2002-09-23 2243  
855 나이트에서 [10] 최수현 2002-09-23 2130  
854 희망자학에 빠진 이들에게... [2] SKY 2002-09-23 2275  
853 죽구 싶다라고 느낀 적은 없나? [6] 별무덤 2002-09-23 2209  
852 언젠가.. [4] 키리쿠 2002-09-23 2419  
851 [re] 희망자학 별무덤 2002-09-23 20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