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40

[re] 분노

조회 1876 추천 0 2002.09.13 12:06:34
,
자신에 대한 분노이겠지요,,,,


그 사람과 왜 헤어질 수 밖에 없었는지?

연이라는 것이 영원하다고 한 순간이라도 왜 믿었는지?


글쎄요,,,,


내가 이 회사에서 주인공이 되고 싶은데?


난 내 미래에 대해서

정확하고 꿈이 있는 플랜을 왜 안 갖고 있는지?


모두들 날 위해 위로를 해주고 웃어주어도,,,

어차피 외로운 나이기에,,,,


혹시 당신이 이렇게 생각할 지도,,,


어쩌면 그 모든 분노가 가슴 가득히 꼬악 채우고 있을 지도,,,


그렇게 자신을 향한 분노로 인해서

그냥 일을 저지를 지도,,,


여행이 설레이지 않은 이유는

아련한 사랑 대신에 꼬기꼬기 구겨진 분노뭉치가??

명치를 눌러 그 고통으로 인하여

이젠 더 이상 호기심과 설레임을 생각할 여유가 없을 지도,,,


그러나,,,

그 분노가 가솔린이 되어,,,

새로운 궤도로 점프하는 원동력이 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합니다,,,,,


분노는 희망보다도 사랑보다도,,,

한 순간에 폭발음과 더불어

무서운 추진력을 낼 수 있는 것이니깐요,,



---- 별무덤  ----
,



블랙커피,브루클린 라가, 새뮤엘아담스, 반딧불, 숲, 허드슨강, 스시, 네즈, 홍고산쵸메, 이노카시라센, 시모키타자와, 클로스터, 테너플라이, 팔리사이드팍, Upper Nyack, 포르쉐, 정승호, FM 106.70, 클래식, 그리고 용서, 관대, 포용, 그리고 자연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146552&act=trackback&key=bd9


카산드라

2002.09.14 01:04:56

저도 얼마간 분노하고 있었는데요....
맞아요....ㅡ그건 바로 자신에 대한 분노였어요..^^
시간이 지남 알게 되요. 자연스레~
그 견디기 힘든 벅찬 감정들이 다 상대방보단 자신에 대한 분노란 사실을....
그리고 분노한 뒤엔 새로운 힘, 무서운 추진력이 저도 모르게 생겨요....아니 ......그냥 뭐든 힘차게 다시 시작하고 싶어져요..
그것도 역시 자연스레......
시간이 약이다......정말 그 말이 딱이더군요.
전 분노만 삭히는데 딱 6개월이 걸리더군요.
별무덤님은 참 감수성이 남다르시네요.......글 재주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9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9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1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7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8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003 10
1280 장미 한 다발을 안기는 그런 즐거음을 늘 갖구 싶다,,, [3] 별무덤 2002-10-22 1819  
1279 사랑을 파는 술집 [15] 최수현 2002-10-22 2043  
1278 옛 남자친구를 다시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7] 리유 2002-10-22 2043  
1277 당신 아직 혼자죠? [14] may 2002-10-22 1914  
1276 &quot;난 널 사랑하지 않아&quot; [2] 별무덤 2002-10-22 2579  
1275 공포에 가까웠다 [2] 보리 2002-10-22 1451  
1274 늦가을은.....가을보다.. 달갑지않아.. [1] 佳 人 2002-10-22 1827  
1273 날이 춥다고 맘까지 찌그러들면 안되지 [1] 마음가는대로 2002-10-22 1551  
1272 (조건 없이)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해야하는 이유 하나 [3] 별무덤 2002-10-22 2192  
1271 갑자기 답답해지네요... [1] ...... 2002-10-22 1676  
1270 <Catwoman>오늘 무지 춥습니다. [5] 캣우먼 2002-10-22 1980  
1269 애매모호한 관계에서 애인관계였으면 하는 이에게,,, [5] 별무덤 2002-10-22 2152  
1268 푸른돛 대권선언! [5] 보리 2002-10-22 1554  
1267 헤어진날... [6] 사랑하기 좋은 날 2002-10-22 1996  
1266 10번 찍어 안 넘어가는 여자 없다 , [7] 별무덤 2002-10-22 2621  
1265 사랑or섹스?? [3] 무관심이사랑이다 2002-10-22 1989  
1264 나쁜 피 [1] 최수현 2002-10-22 1991  
1263 전화`` [1] 이게사랑일까? 2002-10-21 1971  
1262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6] zooty55 2002-10-21 1596  
1261 내 걸어온 삶에 대한 후회는 더 이상 없음이야,,,,,,,, [1] 별무덤 2002-10-21 1988  
1260 자존심 [1] 별무덤 2002-10-21 1885  
1259 가을 노래 니나 2002-10-21 1942  
1258 오늘 하루도 지나가네여~!! [1] 마침표 2002-10-21 1996  
1257 갑자기 깨달은 것... [1] 꼬마아가씨 2002-10-21 1842  
1256 지역감정... 대물림인가.. [2] 보리 2002-10-21 2030  
1255 그런 것을 바라는 것 자체가 넌센스다,,, 별무덤 2002-10-21 1997  
1254 영화이야기 - 그냥 영화이야기야 [5] 푸른돛 2002-10-21 1674  
1253 뒤늦게 이러는군.. [3] 보리 2002-10-21 1395  
1252 마음을 잡지 못하구. [1] 피그렛 2002-10-20 2006  
1251 친구 집들이를 갔느데....ㅠ.ㅠ [14] 크하라 2002-10-20 2371  
1250 간만에 책을 샀어요 [11] 佳 人 2002-10-20 1855  
1249 애플데이 아시나요? [3] 이누 2002-10-20 1969  
1248 죽음의 성경 [7] 최수현 2002-10-20 1819  
1247 아띠 심심해........ [2] 제타 2002-10-20 1839  
1246 사이트 주인장 선생님...연락좀 주세요.(ㅡ.ㅡ;) 정연실 2002-10-20 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