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4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6 10
771 가슴아린 옛 기억이... [2] insomnia 2002-09-14 2169  
770 [re] the shape of my heart lookcat 2002-09-14 2007  
769 공유..그리고 답안.. [1] 인영 2002-09-14 2020  
768 the shape of my heart Carrie 2002-09-14 1973  
767 말꼬리 잡기.... [1] 월령 2002-09-14 2040  
766 난 그저 사랑하고 싶을뿐이다 최수현 2002-09-14 1966  
765 미친년 [7]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4 2228  
764 습관처럼 바람피는 남자 [3] love_holic 2002-09-14 2719  
763 love is~~~ [5] 월령 2002-09-14 1830  
762 가문의 영광 love_holic 2002-09-14 2023  
761 여자는 불과도 같다 [3] 반장 2002-09-13 1928  
760 멋진 연애를 하지 않은 이는 결혼하지 말라,,,,, [5] 별무덤 2002-09-13 2289  
759 이게 인연일까? [1] 마다가스카르 2002-09-13 2011  
758 [re] 퍼온 글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4] 별무덤 2002-09-13 2003  
757 연애할&#46468; 알아야 할것... [4] losylove 2002-09-13 2852  
756 13일의 금요일 [1] 아랑 2002-09-13 1971  
755 내 꿈 꿔!!!??? [3] may 2002-09-13 2048  
754 [re] 분노 [1] 별무덤 2002-09-13 1854  
753 왜 그럴까요.. [2] 2002-09-13 1973  
752 첨으로 글남깁니당. 아랑 2002-09-13 1971  
751 툭툭 털고 일어나자!! [15] 모모 2002-09-12 2052  
750 여러분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시는지요? [11] 별무덤 2002-09-12 1973  
749 가을운동회 [4] 반장 2002-09-12 1881  
748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1] 야아옹 2002-09-12 2247  
747 나이를 먹는다는거.. [2] 시베리아 2002-09-12 2030  
746 질문여~ [8] Carrie 2002-09-12 1882  
745 Milk~! [3] Megan 2002-09-12 1968  
744 습관~ [1] 나쁜여자 2002-09-12 2011  
743 산들바람님의 &quot;hey! catwoman&quot; 의 상담에 대한 의견 [3] 별무덤 2002-09-11 2778  
742 . [8] jjoo 2002-09-11 1971  
741 [re] 어찌보면,,,심플할 수도,,, [1] 별무덤 2002-09-11 2180  
740 결혼의 타이밍... [14] May be 2002-09-11 2572  
739 to 상큼한 걸. [1] 모모 2002-09-11 2012  
738 그 가을 내 사랑은 [3] may 2002-09-11 2016  
737 일본문화의 중심 오타쿠(お宅)[퍼옴] [1] 민구리 2002-09-11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