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20

2015년에 나온 에세이 태도에 관하여, 책의 마지막 대담에서 저 이렇게 끝을 맺었었지요


다섯 가지 태도를 합쳐서 있는 방향의 최선은자유 같아요. 자유라는 개념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가장 흔하게 거론되지만 알고 보면 가장 호사죠. 얻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요.” 


말은 다음 책에 대한 예고가 되었고, 2016 가을과 겨울을 지나오며 자유로울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에세이는 사랑과 글쓰기가 가르쳐준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어떻게 글을 쓰게 되었는지, 글을 쓰게 된 후 있었던 일들, 글을 쓰면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희로애락에 대해 풀어갑니다. 또한 사랑에 있어서는 그 사람을 잊어야 할 때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흠뻑 사랑에 빠져야 하는 이유 등을 말합니다. <태도에 관하여>에서 궁극의 가치로 꼽은 가치 - 자유. 


자유롭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상의 시선에 지지 않으면서, 나 자신에게 지지 않으면서 나의 삶을 지켜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개인으로서의 가치와 작가로서의 가치를 모두 담아, 아무리 생각해도 '자유'만큼 중요한 것은 없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서점에는 판매 중이고요,

제 생일 1월 27일 즈음부터 오프라인 서점에 진열이 될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 )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7.01.29 19:44:01

원래도 작가님 책은 내용도 좋지만 소화하기가 쉬웠는 데, 이번 책은 뭔가 더 높은 차원의 쓰기 실력(?)으로 더 글이 편해진 것 같아요. 덕분에 스스로를 반성하기도 했네요^^; 척만 하지 말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작가님이 책에 쓰신 것처럼:)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킴살앙

2017.01.30 09:45:38

추천
1

(휴대폰에서 하트 하나 찍었는 데, 입력이 안 되었나 봐요OTL하트 빼면 서운서운ㅋㅋㅋㅋ)

Garden State

2017.02.15 02:03:24

저는 임경선님. 에세이 너무 좋아요

바로 내친구 친한언니 나의이야기 같고, 피부에 와닿아요

읽을 땐 몰랐는데, 소설 <나의남자>도 강렬하게 머릿속에 남아서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울 것> 도요.

특히나 전 후반부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건강이 허락하시는 선에서 자주 책 내주세요^^

늘 응원해요.

p.s

1. 책 너무 이뻐요, 편집디자인팀에게 경배를!

2. 마틸다의 다음 책은 언제나오나요?

로렌팍

2017.04.18 11:59:53

아... 에세이는 자칫하면 내용도 문체도 진부해지기 정말 쉽다고 생각하는데 임 작가님의 에세이는 한결같이 너무 좋고 작가님다워요♥
책 속에 나오는 연애소설들 다시 다 찾아 읽고 싶어졌어요
<나의 남자>보고 감정이입해 밤잠 설쳤던 기억
<기억해줘>에서 전 주인공의 어머니의 인생이 넘 이해가 갔어요 <어떤날 그녀들이>는 20대 나와 주변의 연애들 그 내밀한 속내까지 엿볼 수 있었고 그당시 이글을 읽었다면 내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고 자유로웠을텐데 생각했어요 지금이라 지난 연애에 대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늘 화이팅입니다:)

나용희

2017.05.05 10:28:46

나, 용희에요 경선님. 조금전 트위터에서 올린 사진 보고 답을 하고 싶었는데 할 줄을 몰라 이거저거 눌러 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국가면 꼭 책 사서 읽어보고 연락드릴게요 ^^. XOXO.

얼렁뚱땅

2017.06.18 12:12:45

아무튼 나는 지금 그런 마음가짐과 지향점을 가지고 에세이를 작업 중에 있다. 말은 참 쉽게 하지만, 에세이를 ‘잘’ 쓰는 일은 서두에 썼듯이 보기보다 꽤 어려운 일인 것이다. 

---

꽤 어려운 일임에도, 항상 느끼지만, 임 작가님은 참 잘 하시는 일!  

응원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34 1
»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34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30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16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30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48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31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99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414 10
960 아~ [4] 푸른돛 2002-10-02 1709  
959 &quot;성장통(!)&quot; kkoma~♡ 2002-10-02 1894  
958 P시로 가는 긴 여행 2 [2] 푸른돛 2002-10-02 2240  
957 &quot;어쩔 수 없잖아....나는 철도원이거든........ &quot; [3] 별무덤 2002-10-02 2165  
956 P시로 가는 긴 여행 1 [2] 푸른돛 2002-10-02 2075  
955 한강과 함께한 시간 [3] slpndol 2002-10-02 2046  
954 [re] 이 세상이 그저 썬데이서울 잡지 표지처럼 [2] yjk 2002-10-02 2183  
953 풍경 네멋대로 하지마 2002-10-02 1971  
952 여행갑니다. [2] May be 2002-10-02 1966  
951 이 세상이 그저 썬데이서울 잡지 표지처럼 별무덤 2002-10-02 2124  
950 친구와 애인의 차이점이 모져? [1] 델라구아다 2002-10-02 2037  
949 두통,견비통,눈병... [2] slpndol 2002-10-02 2239  
948 오늘은 안모입니까? [7] juju 2002-10-02 1685  
947 <서로에게 깃들어흐르는 갠지스> 별무덤 2002-10-02 2064  
946 내것이 아니였던것.. [1] 우먼 2002-10-02 1851  
945 후딱... Ryo... 2002-10-02 1914  
944 언제쯤 그칠 비인가요.. [1] 최수현 2002-10-02 1869  
943 향기로 나리우는 사랑으로 [1] 최수현 2002-10-02 2113  
942 오늘의 요리 !! 피를 만들자 피!피!피! [3] 키리쿠 2002-10-02 2149  
941 커피를 너무마셨나? 첫인사 올리겠슴다. [4] 허영만 2002-10-02 1980  
940 다들 안녕하시죠? [6] 하루키송 2002-10-02 1673  
939 선수...잡기? 아니면 죽이기? [10] lookcat 2002-10-01 2011  
938 넌 몰먹구 자랐니? [9] lookcat 2002-10-01 1910  
937 작은 반란의 시작 [8] lookcat 2002-10-01 1984  
936 미안해 널 속여서 [7] lookcat 2002-10-01 1754  
935 미안한가요? [4] 모모 2002-10-01 1988  
934 아무 글이나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4] 푸른돛 2002-10-01 2460  
933 헤어짐 + 3번 [5] 나쁜여자 2002-10-01 2112  
932 내 여인의 옛날 남자친구 [5] 디지탈케이크 2002-10-01 2296  
931 마음에도 기억이 있는 것일까??? [2] SilverLine 2002-10-01 2296  
930 1993년 가을, 나의 러브스토리 [6] 별무덤 2002-10-01 2133  
929 영국 유학을 가게 되었습니다. [15] kkoma~♡ 2002-10-01 1964  
928 나의 마음은??? [4] 작자미상 2002-10-01 1758  
927 창가 아래를 보면서 마신 커피잔의 그녀의 입술 자국,, [1] 별무덤 2002-10-01 2433  
926 친구해 주세요~ [1] juju 2002-10-01 1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