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0
1.Q : 저는 18세의 소녀랍니다..........ㅡㅡ;; 제가 좋아하는 오빠가 있는데, 바보같이 제 맘을 너무 몰라줍니다. 우둔한 그 오빠에게 제 마음을 알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 그 오빠는 당신 맘을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오빠와 사귀길 원하신다면, 상담하지 말고 굿을 한 번 해보시죠. ㅡㅡ;;

2. Q : 저는 서울에서 조그마한 카페 2개를 운영하고 있는 29세의 남성입니다. 얼마 전에 10살 연하의 여자애를 만났는데,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녀가 저를 좋아하는 건지, 저의 재력을 좋아하는 건지 알 수가 없네요. 어떻게 하면 그녀의 마음 을 알 수 있을까요?
A : 카페를 저한테 넘기십시오. 그래도 그녀가 좋다고 하면, 당신을 좋아하는 것입니 다. 어서... 계약합시다. ㅡ.ㅡ;;

3. Q : 얼마 전에 한 남자를 사귀게 되었는데, 만날 때마다 여관에 갑니다. 과연 그가 나를 사랑하기는 하는건지..., 그저 놀이상대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 여관에 가서 고스톱을 치는지 술을 퍼마시는지 알 수가 없군요. 뭘 하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십시오. 그래야 상담이 가능합니다... 영상자료도 도움이 될텐데...( __ )

4. Q : 저는 26세의 남성입니다. 사귀고 있는 2살 연하의 여자친구가 있는데, 요즘들어 휴대폰도 잘 안터지고 동창회도 너무 많이 나가고... 자꾸 의심이 갑니다. 제 앞에서 다른 남자들 칭찬도 많이 하는데..., 잠도 못자겠습니다.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A : 헤어지거나, 지켜보십시오. 밴댕이를 마니 드시나보죠? @.@

5. Q : 저는 24세의 여성입니다. 저는 남친과 사귄지가 오래되서, 스스럼없이 대하고..., 정말 편하게 대하기를 원하는데, 남친이 이해해주지 못하고, 너무 간섭이 심합 니다. 헤어져야 하나요?
A : 남친, 왔다 갔습니다. ㅡㅡ;; 울 나라 남자의 90%는 질투의 화신입니다. 말, 행동... 조심하십시오.

6. Q : 결혼한 지, 1년이 다 되가는 신혼입니다. 그런데, 남편은 일찍 들어와서는 맨날 김치뿐이라고 반찬투정에 짜증 뿐입니다. 저도 나름대로 바쁜데 말입니다. 지금생각해보면, 절 사랑한게 아닌 것 같습니다. 역시... 이혼인가요?
A : 어느 정도 바빠서, 김치밖에 없습니까? 님이 김치를 너무 사랑하시는군요. 남편에게 사랑을 좀 나눠 주십시오. ㅜ.ㅜ

7. Q : 42세의 남성입니다. 저는 아내와 결혼한 지도 오래 됐고... 이혼은 생각해 본 적도 없습니다. 그런데 최근들어 비서가 저를 유혹하네요. 저 또한... 그녀에게 사랑 을 느끼고 있는 것을 인정합니다. 본능과... 도덕... 어느 것을 택해야 될까요?
A : 아내를 비서로 두고, 비서와 결혼하십시오. ^^::

8. Q : 13세의 남성입니다. 저는 정말 사랑하고 싶습니다. 어떻게 해야 사랑할 수 있을까요?
A : 오나 육이랑 하면 안됩니까? 옆집 순이나 금자는? "사"랑 하기는 힘들텐데...

9. Q : 그와 이별한 지 1년이 다 되어가는데, 아직도 제 맘에서 그가 지워지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과의 사랑으로 그를 잊어보려고 노력도 해봤지만, 그의 대한 기억에 번번히 사랑에 실패하네요... 어찌하면 그를 지울 수 있을까요?
A : 그가 잊혀지지 않아 다른 사람과 사랑 못하는게 아니라, 다른 사람과 사랑을 못해서 그가 지워지지 않는겁니다. 눈을 낮추세요. ㅡㅡ;;

10. Q : 제 아들 녀석이 요즘 사랑때문에 고민 하더군요. 뭐, 그럴만한 나이이기도 하지만, 취업문제도 있고... 자신에게 충실하면 사랑은 따라온다는 것을 어찌하면 아들 녀석이 알 수 있을까요?
A : ... ... ... 아빠, 집에 가서 얘기하자. ㅜ.ㅜ




캣언니가 이런 질문 받는다면 어떻게 답할지도 궁금하구요...
그리고 2번 질문 공감 가네요. 저 카페 사장은 10살 연하의 여자를 좋아하고 있군요...^^;;
나이 차가 그렇게 중요한걸까요?


美亞

2002.04.06 12:58:44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진짜 잼있눼여
영상을 보여달라니..캬캬캬;

10살이라..; 제친구중에도 10살 많은 남자랑 -_-; 결혼했는데..... 주변에서 꽤 반대가 심하져;; 아무래도..
뭐.. 어차피 둘의 마음이 젤 중요하긴해요..
주변에서야 뭐라하던;;

美亞

2002.04.06 12:59:55

저도 10살 연하의 남자를 사귀고 싶네요..
음.....저보다 10살 아래면.... 중 2네요 ^^;
귀여울듯..... ㄲ ㅑ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1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7 10
920 가슴이 따뜻한 오아시스 [1] 야아옹 2002-08-22 2097  
919 어느 여고 체육 선생님이 상습적으로 여고생들에게.. [6] 최수현 2002-08-21 2778  
918 새로 맞춘 안경처럼...(615번 다음이야기) sofe 2002-08-18 2151  
917 그에게는 돈이 없다 [13] bada 2002-08-18 2355  
916 알다가도모를.. [5] flower 2002-08-17 1982  
915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점.. [3] ingcho 2002-08-17 3369  
914 아침의 회고록 [5] ingcho 2002-08-17 2000  
913 오아시스 [5] love_holic 2002-08-17 2101  
912 <Catwoman>모임공지 [14] 캣우먼 2002-08-16 2721  
911 세월이 약인 것을. [3] juju 2002-08-16 2214  
910 올해 광복절엔...2 [1] 하루키송 2002-08-16 1999  
909 오랫만이네요.. [2] 슈크리아 2002-08-16 2055  
908 죽어도 좋으니까... [2] love_holic 2002-08-15 2246  
907 광복절이네요 [1] love_holic 2002-08-15 2020  
906 결혼을 손해보는거라 생각하는여자. [3] 여울목 2002-08-14 2470  
905 올해 광복절엔... [1] 하루키송 2002-08-14 2068  
904 시간만이 약일까요....? [5] 2002-08-14 2018  
903 언제쯤..난.... 우먼 2002-08-14 2228  
902 DELIGHT IN MY HEART.. [2] 최수현 2002-08-14 2116  
901 제가 쪼잔한건가요? [7] A-j 2002-08-13 2237  
900 [re] 제가 쪼잔한건가요? wiz 2002-08-16 2358  
899 실패 [6] jealousy 2002-08-13 2013  
898 벌써 일년이 되가는구나.. [5] 김애정 2002-08-13 1997  
897 끝인건가? 라고 느끼던 순간 [2] sofe 2002-08-11 2403  
896 친구에서 연인으로 가기엔... [2] Jen 2002-08-11 2476  
895 Sex and the City [4] insomnia 2002-08-10 2519  
894 우울하려고 하는 나에게.. [2] Megan 2002-08-09 2208  
893 <Catwoman> 책과 모임 [34] 캣우먼 2002-08-09 3533  
892 티 스푼에 허우적이다 [1] 최수현 2002-08-09 2201  
891 이곳.. [3] Megan 2002-08-09 2007  
890 어떤 한심한 고민.... [10] rainbow 2002-08-09 2097  
889 자존심 [1] 하루키송 2002-08-08 2125  
888 사람들의 고민이 없어진건지! [1] 사월 2002-08-08 2072  
887 환장하것네.... [4] killme 2002-08-05 2098  
886 사랑 그 불분명한 해석 안에서.. 최수현 2002-08-03 2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