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88

정글쥬스

조회 3433 추천 0 2002.04.08 23:44:37
100% 후레쉬 양아치 무비를 표방한 영화, 정글쥬스를 보았다.

청량리 사창가 주변을 맴도는 두명의 양아치가

마약밀매와 연관이 되면서 좌충우돌한다는 스토리인데,

엔딩크레딧이 올라가면서 사람들은 저마다 말을 뱉었다.

별로였다느니...내용이 없다느니...

뭐, 이 영화에서 굳이 내용을 찾을 필요는 없지 싶다.

영화초반부터 과감하게 도입되는 정사신도

영화후반 정말 리얼하게 표현되는 액션신도

모두 극의 줄거리와는 무관하다.

또한 감독이 지향했던 양아치들 나름대로의 삶의 방식도 읽을 수 없다.

그저 최근에 내 관심을 잡아끄는 몇몇 배우의 연기가 보였다.

드라마'명랑소녀...'에서와 같은 이름, 기태로 나오는 장혁과

영화'눈물'에서 실제 비행청소년을 데려다 연기시킨게 아니냐는

의혹을 샀던 봉태규,

그리고 역시 '눈물'에서 주인공 한희아버지 역할로 나왔던

철수(이범수)아버지...

장혁은 역시 연기파배우라기 보다는 자신이 소화할 수 있는 연기가

따로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시말해서 '명랑소녀..'의 한기태역이나 이 영화의 양아치기태 역은

아주 제격이다. 그렇지만 만약 장혁이 '편지'같은 영화에 나온다거나

'투갑스'의 박중훈 역을 한다면 그건 또 아니란말이다.

물론, 이미 누가 연기했던 역할에 갖다 붙히는건 누구나 힘들겠지만

요약하자면 껄렁껄렁하고 치아사이로 침을 뱉는 캐릭터라면

장혁이 제격이란 말이다. 언제가 TJ라는 가수로 찍었던 뮤비에서도

비슷한 역을 아주 그럴듯하게 연기하지 않았던가...

봉태규... '눈물'을 보면서 정말 기억에 남는 배우였는데,

이번에도 실망시키지는 않았다만, 다음번에는 과연 어떤 역할로

스크린에서 얼굴을 디밀지...자못 궁금해진다.

이범수가 연기한 철수의 아버지, 이발사로 나온 배우는

배우의 이름조차도 모를정도로 짧은 순간에 지나쳤지만

앞으로 명계남의 뒤를 이을것만 같은 특급조연배우라고 칭송하고 싶다.


뱀다리-

영화를 혼자 보는것에 익숙해지는것 같다.
정말 혼자서는 영화를 보지 못할 것만 같았는데...



美亞

2002.04.09 06:48:07

오즈같은 곳은...의외로 많았던 것 같은데..
예전에 낮에 놀러 갔다가.. 꽤 많은 분들 목격함 ..
대부분이 혼자 오셨더라는 ^^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지만..;;

- - ++

2002.04.10 00:46:28

기억에 남는건 오직 360도 풍차돌리기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3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3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2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715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4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99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07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27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6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2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20 10
918 새로 맞춘 안경처럼...(615번 다음이야기) sofe 2002-08-18 2149  
917 그에게는 돈이 없다 [13] bada 2002-08-18 2353  
916 알다가도모를.. [5] flower 2002-08-17 1981  
915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점.. [3] ingcho 2002-08-17 3368  
914 아침의 회고록 [5] ingcho 2002-08-17 1999  
913 오아시스 [5] love_holic 2002-08-17 2100  
912 <Catwoman>모임공지 [14] 캣우먼 2002-08-16 2720  
911 세월이 약인 것을. [3] juju 2002-08-16 2213  
910 올해 광복절엔...2 [1] 하루키송 2002-08-16 1998  
909 오랫만이네요.. [2] 슈크리아 2002-08-16 2054  
908 죽어도 좋으니까... [2] love_holic 2002-08-15 2245  
907 광복절이네요 [1] love_holic 2002-08-15 2019  
906 결혼을 손해보는거라 생각하는여자. [3] 여울목 2002-08-14 2469  
905 올해 광복절엔... [1] 하루키송 2002-08-14 2067  
904 시간만이 약일까요....? [5] 2002-08-14 2017  
903 언제쯤..난.... 우먼 2002-08-14 2227  
902 DELIGHT IN MY HEART.. [2] 최수현 2002-08-14 2115  
901 제가 쪼잔한건가요? [7] A-j 2002-08-13 2236  
900 [re] 제가 쪼잔한건가요? wiz 2002-08-16 2357  
899 실패 [6] jealousy 2002-08-13 2012  
898 벌써 일년이 되가는구나.. [5] 김애정 2002-08-13 1996  
897 끝인건가? 라고 느끼던 순간 [2] sofe 2002-08-11 2402  
896 친구에서 연인으로 가기엔... [2] Jen 2002-08-11 2475  
895 Sex and the City [4] insomnia 2002-08-10 2519  
894 우울하려고 하는 나에게.. [2] Megan 2002-08-09 2207  
893 <Catwoman> 책과 모임 [34] 캣우먼 2002-08-09 3532  
892 티 스푼에 허우적이다 [1] 최수현 2002-08-09 2199  
891 이곳.. [3] Megan 2002-08-09 2006  
890 어떤 한심한 고민.... [10] rainbow 2002-08-09 2096  
889 자존심 [1] 하루키송 2002-08-08 2124  
888 사람들의 고민이 없어진건지! [1] 사월 2002-08-08 2071  
887 환장하것네.... [4] killme 2002-08-05 2097  
886 사랑 그 불분명한 해석 안에서.. 최수현 2002-08-03 2620  
885 불가항력적인 끌림 slpndol 2002-08-02 2353  
884 <Catwoman>패러독스와 불감증 [7] 캣우먼 2002-08-01 3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