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2

정글쥬스

조회 3410 추천 0 2002.04.08 23:44:37
100% 후레쉬 양아치 무비를 표방한 영화, 정글쥬스를 보았다.

청량리 사창가 주변을 맴도는 두명의 양아치가

마약밀매와 연관이 되면서 좌충우돌한다는 스토리인데,

엔딩크레딧이 올라가면서 사람들은 저마다 말을 뱉었다.

별로였다느니...내용이 없다느니...

뭐, 이 영화에서 굳이 내용을 찾을 필요는 없지 싶다.

영화초반부터 과감하게 도입되는 정사신도

영화후반 정말 리얼하게 표현되는 액션신도

모두 극의 줄거리와는 무관하다.

또한 감독이 지향했던 양아치들 나름대로의 삶의 방식도 읽을 수 없다.

그저 최근에 내 관심을 잡아끄는 몇몇 배우의 연기가 보였다.

드라마'명랑소녀...'에서와 같은 이름, 기태로 나오는 장혁과

영화'눈물'에서 실제 비행청소년을 데려다 연기시킨게 아니냐는

의혹을 샀던 봉태규,

그리고 역시 '눈물'에서 주인공 한희아버지 역할로 나왔던

철수(이범수)아버지...

장혁은 역시 연기파배우라기 보다는 자신이 소화할 수 있는 연기가

따로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시말해서 '명랑소녀..'의 한기태역이나 이 영화의 양아치기태 역은

아주 제격이다. 그렇지만 만약 장혁이 '편지'같은 영화에 나온다거나

'투갑스'의 박중훈 역을 한다면 그건 또 아니란말이다.

물론, 이미 누가 연기했던 역할에 갖다 붙히는건 누구나 힘들겠지만

요약하자면 껄렁껄렁하고 치아사이로 침을 뱉는 캐릭터라면

장혁이 제격이란 말이다. 언제가 TJ라는 가수로 찍었던 뮤비에서도

비슷한 역을 아주 그럴듯하게 연기하지 않았던가...

봉태규... '눈물'을 보면서 정말 기억에 남는 배우였는데,

이번에도 실망시키지는 않았다만, 다음번에는 과연 어떤 역할로

스크린에서 얼굴을 디밀지...자못 궁금해진다.

이범수가 연기한 철수의 아버지, 이발사로 나온 배우는

배우의 이름조차도 모를정도로 짧은 순간에 지나쳤지만

앞으로 명계남의 뒤를 이을것만 같은 특급조연배우라고 칭송하고 싶다.


뱀다리-

영화를 혼자 보는것에 익숙해지는것 같다.
정말 혼자서는 영화를 보지 못할 것만 같았는데...



美亞

2002.04.09 06:48:07

오즈같은 곳은...의외로 많았던 것 같은데..
예전에 낮에 놀러 갔다가.. 꽤 많은 분들 목격함 ..
대부분이 혼자 오셨더라는 ^^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지만..;;

- - ++

2002.04.10 00:46:28

기억에 남는건 오직 360도 풍차돌리기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1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42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4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23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4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7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3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8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541 10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7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1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3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6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2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3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3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7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68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2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4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5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6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18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8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8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4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2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3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3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0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2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5  
704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6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18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5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19  
699 내친구한테 머라고 해줄까요? [3] 야아옹 2002-05-17 2411  
698 <Catwoman> 일간스포츠 연재 일시(?) 중지. [4] 캣우먼 2002-05-16 2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