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4
이젠 그만 익숙해질때도 됐는데…..

이 나이에 여자 처음 사귀는 것도 아니고 실연 처음 당하는 것도 아닌데…..

왜…….실연에 대처하는 내 모습은 십여년전이나 지금이나 그리도 똑같은지….

내가 지금껏 사랑을 나누다 헤어졌던 여자…..혹은 혼자 짝사랑하다가

끝내 추억속에 묻혀버린 여인들의 이름을 되새겨보았다.

이희애……김진아……양계월……최현정…….

한때 나로 하여금 줄담배와 술독에 빠져 살게 하던 여인들의 이름들…..

인생이 이대로 끝나버릴 것 같은 절망을 안겨줬던 여인들의 이름들…..

손목을 긋는 치기를 보여서라도 끝끝내 내 여자로 만들고 싶었던 여인들……..

오늘 난 참으로 비열하게도 이 여인들의 이름을 중얼거리며 애써 또 다른

한 여인이 나에게 남겨준 사랑의 상처를 티끌만치라도 다독거려보려고

헛심을 쓰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아무런 감흥도 감정도 없는….

넓은 호수에 모래알 하나 던졌을 때 일어나는 파문정도조차 없는 그저

밋밋하기만 한 그녀들의 이름들…….시간이 약이요 세월이 모든걸 해결해준다는

만고불변의 진리는 한없이 여리고 나약한 존재인 나에게 어김없이 들어맞고 있는 것이다.

그것봐라 라는 듯이…

나를 힘들고 절망하게 만드는 지금의 그녀…….절대로 절대로 다섯번째 명단에

올리고 싶지 않은 그녀의 이름…….* * * .

먼 훗날 그녀 역시 세월의 힘에 눌려 아무런 감흥 없는 추억속의 여인으로

남게 되면 어떡하나 하는……떨쳐버릴수 없는…외로움!

헛소리 하지 마라!!! 네번을 그렇게 살아왔는데 또 한번인들 못하랴…..

내가 지금의 여인에게 하고 있는 말과 행동들…..

너 없인 못살아…..너 아니면 안돼…..너만을 사랑할게…..

지금에 와서 생각해 보니 기억속의 네명의 여인들에게도 내가 똑같이 했던

말과 행동이었다.

그렇다면 난 지금 벌써 네번을 죽었어야 했다.

하지만……..지금 이 시간 폐와 간이 조금 상했을 뿐 숨 자~알 쉬고 밥도

꼬박꼬박 자~알 챙겨서 쳐 먹는 내 모습을…..거울에 비친 살색 좋은

내 얼굴을 부셔버리고 싶다….

이제 내가 할 일은 ……. 내 사랑하는 그녀에게 서운해하거나 보채는 것이 아니다.

너만을 사랑하는데 …. 너 없이는 못사는데 …. 너만을 사랑할건데 왜 나에게 이러느냐고 ….

착하디 착한 나에게 왜 이토록 잔인한 짓을 할 수 있냐고….뻔뻔스러운

투정을 할 때가 아니다.

이젠 그녀에게 진정한 마지막 사랑을 베풀 준비를 해야 한다.

그녀가 자유로울 수 있도록…

그녀가 나를 자신의 기억속의 몇 번째 남자로 올릴 수 있는 선택의 기회를 주어야 한다.

그리곤 나를 기억할때마다 행여 마음 아파하거나 미안해하지 않도록

내 마지막 모습에 그럴듯한 연출을 해야만 한다.

그리곤 그녀가 자신의 인생을 선택할 수 있도록 그리고 그 선택에 후회하지 않도록

그저 가만히 지켜봐줘야 한다. 그리고 그녀가 만약 나를 다시 선택했을 때

다시는 가슴 아파하거나 힘들어하지 않게 내 모든 사랑을 오로지 그녀에게만

쏟을 수 있도록 에너지를 비축해야만 한다. 그리고 지금의 나에게 그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의 나의 사랑 그녀 역시 먼 훗날 내 기억속의 네명의 여인들처럼

나에게 아무런 감흥을 주지 못하는 그런 여인이 될 수도 있다는 현실을

인정해야만 한다.

그걸 인정하지 않는 한 내 물불 안 가리는 투정은 결국 그녀와 나 모두에게

심한 생채기만 낼 뿐이기 때문에……..


하루키송

2002.04.11 02:36:16

그래요... 경선누나도 접때 그러데요.
새 버스 온다고...^^

모모

2002.04.11 19:22:51

여섯번째에는 성공하시겠군요... 이번에도 늘 그렇듯 이겨내실듯... 나두 그러했듯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5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updatefile [7] 캣우먼 2017-01-23 4719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6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2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9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0 10
924 남자란 생물.. [2] 돌쇠 2002-08-25 2804  
923 드뎌 책이 내 손안에.. [7] bada 2002-08-23 1933  
922 좀 더 다른 이별을 원합니다 [1] 최수현 2002-08-23 2250  
921 음악나눔 [2] 야아옹 2002-08-22 1918  
920 가슴이 따뜻한 오아시스 [1] 야아옹 2002-08-22 2097  
919 어느 여고 체육 선생님이 상습적으로 여고생들에게.. [6] 최수현 2002-08-21 2778  
918 새로 맞춘 안경처럼...(615번 다음이야기) sofe 2002-08-18 2151  
917 그에게는 돈이 없다 [13] bada 2002-08-18 2355  
916 알다가도모를.. [5] flower 2002-08-17 1982  
915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점.. [3] ingcho 2002-08-17 3369  
914 아침의 회고록 [5] ingcho 2002-08-17 2000  
913 오아시스 [5] love_holic 2002-08-17 2101  
912 <Catwoman>모임공지 [14] 캣우먼 2002-08-16 2721  
911 세월이 약인 것을. [3] juju 2002-08-16 2214  
910 올해 광복절엔...2 [1] 하루키송 2002-08-16 1999  
909 오랫만이네요.. [2] 슈크리아 2002-08-16 2055  
908 죽어도 좋으니까... [2] love_holic 2002-08-15 2246  
907 광복절이네요 [1] love_holic 2002-08-15 2020  
906 결혼을 손해보는거라 생각하는여자. [3] 여울목 2002-08-14 2470  
905 올해 광복절엔... [1] 하루키송 2002-08-14 2068  
904 시간만이 약일까요....? [5] 2002-08-14 2018  
903 언제쯤..난.... 우먼 2002-08-14 2228  
902 DELIGHT IN MY HEART.. [2] 최수현 2002-08-14 2116  
901 제가 쪼잔한건가요? [7] A-j 2002-08-13 2237  
900 [re] 제가 쪼잔한건가요? wiz 2002-08-16 2358  
899 실패 [6] jealousy 2002-08-13 2013  
898 벌써 일년이 되가는구나.. [5] 김애정 2002-08-13 1997  
897 끝인건가? 라고 느끼던 순간 [2] sofe 2002-08-11 2403  
896 친구에서 연인으로 가기엔... [2] Jen 2002-08-11 2476  
895 Sex and the City [4] insomnia 2002-08-10 2519  
894 우울하려고 하는 나에게.. [2] Megan 2002-08-09 2208  
893 <Catwoman> 책과 모임 [34] 캣우먼 2002-08-09 3533  
892 티 스푼에 허우적이다 [1] 최수현 2002-08-09 2201  
891 이곳.. [3] Megan 2002-08-09 2007  
890 어떤 한심한 고민.... [10] rainbow 2002-08-09 2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