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0
이젠 그만 익숙해질때도 됐는데…..

이 나이에 여자 처음 사귀는 것도 아니고 실연 처음 당하는 것도 아닌데…..

왜…….실연에 대처하는 내 모습은 십여년전이나 지금이나 그리도 똑같은지….

내가 지금껏 사랑을 나누다 헤어졌던 여자…..혹은 혼자 짝사랑하다가

끝내 추억속에 묻혀버린 여인들의 이름을 되새겨보았다.

이희애……김진아……양계월……최현정…….

한때 나로 하여금 줄담배와 술독에 빠져 살게 하던 여인들의 이름들…..

인생이 이대로 끝나버릴 것 같은 절망을 안겨줬던 여인들의 이름들…..

손목을 긋는 치기를 보여서라도 끝끝내 내 여자로 만들고 싶었던 여인들……..

오늘 난 참으로 비열하게도 이 여인들의 이름을 중얼거리며 애써 또 다른

한 여인이 나에게 남겨준 사랑의 상처를 티끌만치라도 다독거려보려고

헛심을 쓰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아무런 감흥도 감정도 없는….

넓은 호수에 모래알 하나 던졌을 때 일어나는 파문정도조차 없는 그저

밋밋하기만 한 그녀들의 이름들…….시간이 약이요 세월이 모든걸 해결해준다는

만고불변의 진리는 한없이 여리고 나약한 존재인 나에게 어김없이 들어맞고 있는 것이다.

그것봐라 라는 듯이…

나를 힘들고 절망하게 만드는 지금의 그녀…….절대로 절대로 다섯번째 명단에

올리고 싶지 않은 그녀의 이름…….* * * .

먼 훗날 그녀 역시 세월의 힘에 눌려 아무런 감흥 없는 추억속의 여인으로

남게 되면 어떡하나 하는……떨쳐버릴수 없는…외로움!

헛소리 하지 마라!!! 네번을 그렇게 살아왔는데 또 한번인들 못하랴…..

내가 지금의 여인에게 하고 있는 말과 행동들…..

너 없인 못살아…..너 아니면 안돼…..너만을 사랑할게…..

지금에 와서 생각해 보니 기억속의 네명의 여인들에게도 내가 똑같이 했던

말과 행동이었다.

그렇다면 난 지금 벌써 네번을 죽었어야 했다.

하지만……..지금 이 시간 폐와 간이 조금 상했을 뿐 숨 자~알 쉬고 밥도

꼬박꼬박 자~알 챙겨서 쳐 먹는 내 모습을…..거울에 비친 살색 좋은

내 얼굴을 부셔버리고 싶다….

이제 내가 할 일은 ……. 내 사랑하는 그녀에게 서운해하거나 보채는 것이 아니다.

너만을 사랑하는데 …. 너 없이는 못사는데 …. 너만을 사랑할건데 왜 나에게 이러느냐고 ….

착하디 착한 나에게 왜 이토록 잔인한 짓을 할 수 있냐고….뻔뻔스러운

투정을 할 때가 아니다.

이젠 그녀에게 진정한 마지막 사랑을 베풀 준비를 해야 한다.

그녀가 자유로울 수 있도록…

그녀가 나를 자신의 기억속의 몇 번째 남자로 올릴 수 있는 선택의 기회를 주어야 한다.

그리곤 나를 기억할때마다 행여 마음 아파하거나 미안해하지 않도록

내 마지막 모습에 그럴듯한 연출을 해야만 한다.

그리곤 그녀가 자신의 인생을 선택할 수 있도록 그리고 그 선택에 후회하지 않도록

그저 가만히 지켜봐줘야 한다. 그리고 그녀가 만약 나를 다시 선택했을 때

다시는 가슴 아파하거나 힘들어하지 않게 내 모든 사랑을 오로지 그녀에게만

쏟을 수 있도록 에너지를 비축해야만 한다. 그리고 지금의 나에게 그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지금의 나의 사랑 그녀 역시 먼 훗날 내 기억속의 네명의 여인들처럼

나에게 아무런 감흥을 주지 못하는 그런 여인이 될 수도 있다는 현실을

인정해야만 한다.

그걸 인정하지 않는 한 내 물불 안 가리는 투정은 결국 그녀와 나 모두에게

심한 생채기만 낼 뿐이기 때문에……..


하루키송

2002.04.11 02:36:16

그래요... 경선누나도 접때 그러데요.
새 버스 온다고...^^

모모

2002.04.11 19:22:51

여섯번째에는 성공하시겠군요... 이번에도 늘 그렇듯 이겨내실듯... 나두 그러했듯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8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71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70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52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66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84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64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835 10
740 전화안하는 인간 [6] 윤정 2002-05-31 3123  
739 미궁속으로..., [8] 얼음공주 2002-05-31 2328  
738 월드컵 유머... [1] ingcho 2002-05-30 2394  
737 Fatboy slim공연에 갑니다. [3] 슈크리아 2002-05-30 2580  
736 월드컵이긴 한데.. 최수현 2002-05-30 2121  
735 헤이 key님 solzzig 2002-05-30 2558  
734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85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9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3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5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9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4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6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9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70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4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7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6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7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8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20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9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9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5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3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91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4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2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