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3

투표해주셈~~

조회 2736 추천 0 2002.04.11 15:00:42
여친으로부터 당분가 만나지 말자는 얘기를 들었다. 서로 시간을 가지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지 생각해 보자면서 말이다. 그래서 그러자고 했다.
그런데 죽어도 여친이랑 헤어질 마음은 없다. 이럴때 어떤 방법이 제일 나을까?

1. 여친이 먼저 연락 올때까지 무조건 기다린다. 몇 달이 지나도 연락이 안오면 마음이 떠난 걸로 간주하고 나 역시 마음을 정리한다.
2. 일주일에 한번정도는 가벼운 문자를 남기면서 내 생각을 조금씩은 하도록 만든다.
3. 보름정도 지난 후에 여친을 찾아가서 내 진심을 말하고 반응을 살핀다.
4. 마찬가지로 일이주일이 지난 후에 야구장티켓이나 공연장 티켓을가지고 가서 같이 구경가자고 한다.
5. 여친에게서 연락이 오면 난 마음 정리됐으니 연락하지 말라고 일갈한다…..와우….통쾌하겠지?


CheekyChimp

2002.04.11 15:12:37

저는 6번을 택하겠습니다.
여친이 왜 님에게 당분간 만나지 말자했는지에 대해 진심으로 생각해 보시는게 어떨까 싶네요. 서로가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지 생각해 보잔말, 조금씩 정리해보려는 의도가 분명 있을거라 생각되네요. 뭔가 지금까지의 관계에 문제가 있었다는 말이니까요. 지금쯤 여친께서는 솔로가 된듯한 해방감을 만끽하고 계시지 않을까요? 님의 잘못이 있었다면,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고치세요. 그게 죽어도 여친이랑 헤어지지 않는 방법이라 생각되네요.

캣우먼

2002.04.11 15:23:28

당신의 가벼움에 대해 그녀에게 가서 사과하세요.
빨리. 진심으로. 성실하게.
위의 글을 읽노라면 정말 당신에게 있어서
그 여자분이 어떤 존재인지,그녀가 불쌍하기만 합니다.

연애가 밀고당기기 식의 게임일 때도 있지만
지금 이 경우는 그럴 상황이 아닙니다.
그녀는 진지한 것 같은데 당신에게선
그런 느낌이 안드는 것은 왜 일까요?

연애도 결국은 인간관계여서 진실성이 있어야 하는데
당신의 진실은 지금 그녀에게 전달되어 있지 않습니다.

killme

2002.04.11 15:55:34

그런가요? 제 글에서 가벼움이 느껴지셨다면......그런 것이겠죠. 글쎄요....전 이게 문자의 한계라고 생각하는데....물론 표현문구로 보자면 가벼운사람이란 생각이 들 듯도 합니다만 지금 제 기분은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꼭 울고 불고 짜면서 글을 써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캣우먼

2002.04.11 16:05:53

제가 오해를 했다면 죄송하구요,
어쨌든, 여자의 "잠시 시간을 갖자"란 말은
"너가 뭘 잘 못했는지 깨닫고 내게 와서
매달려줘."에 가까운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생각.

美亞

2002.04.11 22:10:37

다른 사람 -_-;;생긴 경우일듯두..;;;
바람난 처자들이.......... 헤어질 핑계로;; 그런말도 하죠..

love_holic

2002.04.12 00:25:59

5번...-_-;; 정말 좋아하는 사람한테 그렇게 말하고 통쾌할 수 있을까 싶습니다. 저도 제가 좋아하고 있는데도 헤어진 적이 있는데 그건 정말 안좋은 기분이더라구요. 솔직하지도, 최선을 다하지도 못한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4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2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3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6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1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1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47 10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7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2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3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7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2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4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7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69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3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4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5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7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19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8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8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4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2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5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3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2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6  
704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7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19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7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20  
699 내친구한테 머라고 해줄까요? [3] 야아옹 2002-05-17 2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