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그렇고 그런 얘기

조회 2987 추천 0 2002.05.05 02:10:09
얼마전..
나름대로 사귄다고 믿어온 사람에게 일방적으로 헤어지자고 말해버렸어요
정말 즉흥적인 감정이었던걸 고백합니다
하지만...그 상황이 참 묘했지요
무슨 얘기를 하다가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전에 자기가 좋아하던..7년 가까이 사귀던 여자이야기며, 첫 소개팅에서 만난 여자 이야기며...
아무튼 자기가 사랑했던 두 여인에 대한 얘길 저에게 들려주더군요
차안에서 밤을 꼴딱 새고 같이 새벽을 맞은 이야기며
머 첫만남때 홀딱 반한 이야기까지...
슬슬 자신감이 없어졌어요
그 여자들이 받았던 사랑을 받을만한 자신도 없었고
제가 그 사람을 더 좋아한다고 믿었기 때문에...그랬던건지도 모르겠네요
이번엔 평생을 같이 가고픈 느낌이 왔는데...
사랑의 역학관계가 이상하게 꼬이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자존심이나 머 쓸데없는 자격지심이었겠지요
아무튼 처음엔 당혹스러워하던 그가 지금은 덤덤하게 현실을 받아들이고 있는 모습을 보니 제가 더 당혹스러워져요
아마 캣우먼 언니가 말씀해주신 post-relationship curiosity인지도 모르겠어요
그 사람이 혼란스러워하고 괴로워하고 아직도 나만 생각해주길 바라는 아주 못된 마음을 가지고 있는걸요
머 어쨌거나 시간이 약이 된다는 걸 저는 너무나 잘 알고 있으니까
시간이 지나면 분명 아무렇지도 않을거라는 걸 알아요
하지만 그래도 사람이라서, 여자라서...


佳 人

2002.05.05 08:40:51

2-1=1 이건 이미 알고 있는 스코어 인데..
1-1=0 이렇게 돼버렸단 얘긴가요?
아니겠죠.. 그렇게 짧은 시간에 무슨 가지치기를 하듯
정리를 할 수 있다는게 쉬운일은 아니니까.
힘내세요~! 남은 하나가 있잖아요.

헛다리 짚은거믄 죄송. 씨~익

슈크리아

2002.05.06 10:26:20

새로운 남자친구만 생기면, 술한잔 먹고 과거의 남자 얘기를 주절주절 늘어놓는게 버릇인 J라는 친구가 있죠..
친구들이 뜯어말려서..지금 남자친구한테는 얘기하지 않았다는데....
캣언니말처럼 post-relationship curiosity? 증후군이 많은친구인것 같아요..
누군가를 맘에 두게 되엇다면..그사람의 심중이나 마음도 헤아려서 누설?해야 할듯하네요..
님이 헤어지자고 까지 할정도루 때론 상처를 입게 되니깐요.

jealousyy

2002.05.06 11:51:17

가장 깨끗한 방식의 연애의 종결방식 하나를 알려드리죠.
(저 졸라 건방지죠???)
post-relationship curiosity 증후군(너무 어려운 말이라서
잘 이해도 안가지만)이니 뭐니 연애에 있어서 실패의 원인을 찾지않길 바랍니다.
바둑과 달리 무릇 연애에서는 그런 분석적 복기가 지금의
관계를 호전시켜주지 못할뿐더러, 앞으로의 연애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님이나 상대방의 남은 의지가 있고, 또 적절한 우연이 있다면
다시 만나게 되는거고, 아님 그냥 날려버리십시요.

그냥 그(그녀)와 내가 안맞아서 라고 쉽게 생각하는 편이 정신건강에도 좋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6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6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4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0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6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88 10
734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84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8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2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4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7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3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4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8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69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4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5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6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7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19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8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8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5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2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7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3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2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7  
704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7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19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7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