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32

아버지와 나..

조회 2730 추천 0 2002.05.05 22:51:57
  

- 아버지와 나 -  



***'아버지와 나' 라는 신해철의 노래가사 입니다.
왠지 눈물이 핑도네요~~~ -.-;

아주 오래 전,
내가 올려다본 그의 어깨는 까마득한 산처럼 높았다.
그는 젊고,정열이 있었고,야심에 불타고 있었다.
나에게 그는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이었다.
내 키가 그보다 커진 것을 발견한 어느 날,
나는 나 자신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서서히 그가 나처럼 생각하지 않는다는 걸 알았다.
이 험한 세상에서 내가 살아 나갈 길은
강자가 되는 것뿐이라고 그는 얘기했다.
난,창공을 날으는 새처럼 살 거라고 생각했다.
내 두 발로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라
내 날개 밑으로 스치는 바람 사이로 세상을 보리라 맹세했다.
내 남자로서의 생의 시작은 내 턱 밑의 수염이 나면서가 아니라
내 야망이,내 자유가 꿈틀거림을 느끼면서
이미 시작되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러나,그는 대답하지 않았다.

저기 걸어가는 사람을 보라.
나의 아버지, 혹은 당신의 아버지인가?
가족에게 소외 받고 돈벌어 오는 자의 비애와
거대한 짐승의 시체처럼 껍질만 남은
권위의 이름을 짊어지고 비틀거린다.
집안 어느 곳에서도 지금 그가 앉아 쉴 자리는 없다.
이제 더 이상 그를 두려워하지 않는 아내와
다 커 버린 자식들 앞에서 무너져 가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한 남은 방법이란 침묵뿐이다.

우리의 아버지들은 아직 수줍다.
그들은 다정하게 뺨을 부비며 말하는 법을 배운 적이 없었다.
그를 흉보던 그 모든 일들을 이제 내가 하고 있다.
스폰지에 잉크가 스며들듯 그의 모습을 닮아 가는 나를 보며
이미 내가 어른들의 나이가 되었음을 느낀다
그러나 처음 둥지를 떠나는 어린 새처럼
나는 아직도 모든 것이 두렵다.
언젠가 내가 가장이 된다는 것
내 아이들의 아버지가 된다는 것이 무섭다
이제야 그 의미를 알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누구에게도 그 두려움을 말해선 안된다는 것이
가장 무섭다.

이제 당신이 자유롭지 못했던 이유가 바로 나였음을 알 것 같다
이제, 나는 당신을 이해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오랜 후에 당신이 간 뒤에
내 아들을 바라보게 될 쯤에야 이루어질까.
오늘밤 나는 몇 년만에 골목길을 따라 당신을 마중 나갈 것이다
할말은 길어진 그림자 뒤로 묻어 둔 채
우리 두 사람은 세월 속으로 같이 걸어갈 것이다.  



2002.05.06 02:41:17

.....

佳 人

2002.05.06 02:45:35

연주도 아주 훌륭합니다.
제 유년시절 넥스트의 테잎이 늘어나도록 들었던 곡.
아버지에게 돌아가는 길이.....
참 오래도 걸렸습니다.

Shion

2002.05.06 13:50:48

교주님은 언제 다시 돌아오실런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2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8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1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91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12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803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85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225 10
762 상하이입니다. [1] 하루키송 2002-06-07 2376  
761 정말 알긴 아는걸까? [5] Cool~* 2002-06-07 2382  
760 사랑, 기억을 위해 존재하는 무기질.. [2] 최수현 2002-06-07 2591  
759 이건 어떤때 나오는 반응인가요? [5] Alice 2002-06-07 2687  
758 네덜란드신문에난 히딩크 라네요^^ 박진혁 2002-06-05 2552  
757 2시간 30분후 [4] 최수현 2002-06-05 2498  
756 이겼다~~ 월드컵 첫승. love_holic 2002-06-04 2737  
755 2시간 30분전.. [3] 최수현 2002-06-04 2251  
754 <Catwoman>공지사항 캣우먼 2002-06-04 3393  
753 몰랏던사실(펌) [1] 슈크리아 2002-06-04 2565  
752 질문!! [2] 공주병 2002-06-04 2276  
751 그때 그시절(퍼온글...,) [4] 얼음공주 2002-06-03 2197  
750 느낀 점이 많아서 퍼옵니다. [3] love_holic 2002-06-03 2575  
749 토요일, 일요일.. '팅'으로 날 가는줄 몰랐다. [5] bada 2002-06-03 2420  
748 백제 신라 고구려? [1] 최수현 2002-06-03 2219  
747 연애하고 싶은 남자 결혼하고 싶은 남자 [10] bada 2002-06-03 3323  
746 Hello from Yangshuo [5] 하루키송 2002-06-02 2078  
745 독립독립. [5] 나비 2002-06-02 2174  
744 여행 잘 다녀왔습니다... [1] Shion 2002-06-02 2367  
743 전화안하는 인간 [6] 윤정 2002-05-31 3115  
742 미궁속으로..., [8] 얼음공주 2002-05-31 2316  
741 월드컵 유머... [1] ingcho 2002-05-30 2382  
740 Fatboy slim공연에 갑니다. [3] 슈크리아 2002-05-30 2563  
739 월드컵이긴 한데.. 최수현 2002-05-30 2106  
738 헤이 key님 solzzig 2002-05-30 2541  
737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72  
736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67  
735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75  
734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62  
733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15  
732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53  
731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51  
730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75  
729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62  
728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