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6

아버지와 나..

조회 2762 추천 0 2002.05.05 22:51:57
  

- 아버지와 나 -  



***'아버지와 나' 라는 신해철의 노래가사 입니다.
왠지 눈물이 핑도네요~~~ -.-;

아주 오래 전,
내가 올려다본 그의 어깨는 까마득한 산처럼 높았다.
그는 젊고,정열이 있었고,야심에 불타고 있었다.
나에게 그는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이었다.
내 키가 그보다 커진 것을 발견한 어느 날,
나는 나 자신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했다.
그리고,서서히 그가 나처럼 생각하지 않는다는 걸 알았다.
이 험한 세상에서 내가 살아 나갈 길은
강자가 되는 것뿐이라고 그는 얘기했다.
난,창공을 날으는 새처럼 살 거라고 생각했다.
내 두 발로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라
내 날개 밑으로 스치는 바람 사이로 세상을 보리라 맹세했다.
내 남자로서의 생의 시작은 내 턱 밑의 수염이 나면서가 아니라
내 야망이,내 자유가 꿈틀거림을 느끼면서
이미 시작되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러나,그는 대답하지 않았다.

저기 걸어가는 사람을 보라.
나의 아버지, 혹은 당신의 아버지인가?
가족에게 소외 받고 돈벌어 오는 자의 비애와
거대한 짐승의 시체처럼 껍질만 남은
권위의 이름을 짊어지고 비틀거린다.
집안 어느 곳에서도 지금 그가 앉아 쉴 자리는 없다.
이제 더 이상 그를 두려워하지 않는 아내와
다 커 버린 자식들 앞에서 무너져 가는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한 남은 방법이란 침묵뿐이다.

우리의 아버지들은 아직 수줍다.
그들은 다정하게 뺨을 부비며 말하는 법을 배운 적이 없었다.
그를 흉보던 그 모든 일들을 이제 내가 하고 있다.
스폰지에 잉크가 스며들듯 그의 모습을 닮아 가는 나를 보며
이미 내가 어른들의 나이가 되었음을 느낀다
그러나 처음 둥지를 떠나는 어린 새처럼
나는 아직도 모든 것이 두렵다.
언젠가 내가 가장이 된다는 것
내 아이들의 아버지가 된다는 것이 무섭다
이제야 그 의미를 알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누구에게도 그 두려움을 말해선 안된다는 것이
가장 무섭다.

이제 당신이 자유롭지 못했던 이유가 바로 나였음을 알 것 같다
이제, 나는 당신을 이해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오랜 후에 당신이 간 뒤에
내 아들을 바라보게 될 쯤에야 이루어질까.
오늘밤 나는 몇 년만에 골목길을 따라 당신을 마중 나갈 것이다
할말은 길어진 그림자 뒤로 묻어 둔 채
우리 두 사람은 세월 속으로 같이 걸어갈 것이다.  



2002.05.06 02:41:17

.....

佳 人

2002.05.06 02:45:35

연주도 아주 훌륭합니다.
제 유년시절 넥스트의 테잎이 늘어나도록 들었던 곡.
아버지에게 돌아가는 길이.....
참 오래도 걸렸습니다.

Shion

2002.05.06 13:50:48

교주님은 언제 다시 돌아오실런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0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1 10
1086 죄송해요. [15] 산들바람 2002-09-14 2154  
1085 [re] 산들바람... 그대 지금, 진짜 위험하군! 강남친구 2002-09-15 2234  
1084 툭툭 털고 일어나서... [2] 모모 2002-09-14 1889  
1083 [re] 툭툭 털고 일어나서... 카산드라 2002-09-15 2013  
1082 생강이 있는 풍경 [4] 별무덤 2002-09-14 2020  
1081 오늘은 몰 볼까... 8dnjf 2002-09-14 2073  
1080 그와 이별하는 것은... [6] kkoma~♡ 2002-09-14 2032  
1079 가슴아린 옛 기억이... [2] insomnia 2002-09-14 2205  
1078 공유..그리고 답안.. [1] 인영 2002-09-14 2040  
1077 the shape of my heart Carrie 2002-09-14 1999  
1076 [re] the shape of my heart lookcat 2002-09-14 2047  
1075 말꼬리 잡기.... [1] 월령 2002-09-14 2067  
1074 난 그저 사랑하고 싶을뿐이다 최수현 2002-09-14 1992  
1073 미친년 [7]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4 2267  
1072 습관처럼 바람피는 남자 [3] love_holic 2002-09-14 2787  
1071 love is~~~ [5] 월령 2002-09-14 1858  
1070 가문의 영광 love_holic 2002-09-14 2049  
1069 여자는 불과도 같다 [3] 반장 2002-09-13 1960  
1068 멋진 연애를 하지 않은 이는 결혼하지 말라,,,,, [5] 별무덤 2002-09-13 2323  
1067 이게 인연일까? [1] 마다가스카르 2002-09-13 2039  
1066 연애할&#46468; 알아야 할것... [4] losylove 2002-09-13 2898  
1065 [re] 퍼온 글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4] 별무덤 2002-09-13 2064  
1064 13일의 금요일 [1] 아랑 2002-09-13 2001  
1063 내 꿈 꿔!!!??? [3] may 2002-09-13 2072  
1062 왜 그럴까요.. [2] 2002-09-13 1994  
1061 [re] 분노 [1] 별무덤 2002-09-13 1878  
1060 첨으로 글남깁니당. 아랑 2002-09-13 1997  
1059 툭툭 털고 일어나자!! [15] 모모 2002-09-12 2074  
1058 여러분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시는지요? [11] 별무덤 2002-09-12 2011  
1057 가을운동회 [4] 반장 2002-09-12 1906  
1056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1] 야아옹 2002-09-12 2269  
1055 나이를 먹는다는거.. [2] 시베리아 2002-09-12 2060  
1054 질문여~ [8] Carrie 2002-09-12 1911  
1053 Milk~! [3] Megan 2002-09-12 2011  
1052 습관~ [1] 나쁜여자 2002-09-12 2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