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3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이란 책을 읽었습니다..
포리스트 카터의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이란 책인데 읽어 보신 분들이 많을테죠??
이책의 소개를 간단히 하자면  저자의 자서전적 이야기 입니다. 어려서 부모님을 잃은 체로키 인디언의 혈통을 일부 이어받은 그가 할머니, 할아버지와 살면서 자연스럽게 체득하는 체로키 인디언들에게 내려오는 삶의 방식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무뚝뚝하고 관심이 없어 보이는 할아버지와 다정한 할머니 그리고 그들의 귀여운 '작은 나무'라고 불리우는 소년의 일상적인 생활 속에 담겨있는 삶의 지혜들...

거기 책에 보면 오랫동안 사랑을 주며 키우던 개가 죽었을 때 할아버지가 가슴이 뻥 뚫린 것처럼 허전하고 마음이 아픔을 느끼는 작은 나무에게 해 주는 말씀이 왠지... 우리가 공감하고 또 여기서 수십번 되뇌이던 이야기 같아서요...

"사랑했던 것을 잃었는 때는 언제나 그런 기분을 느끼게 된다. 그것을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는 것뿐이지만, 그렇게 되면 항상 텅 빈 것 같은 느낌 속에 살아야 하는데 그건 더 나쁘지 않겠느냐."

항상 사랑하고 그 사랑을 잃었을때 다시는 사랑하지 않겠다구 다짐하지만 그렇게 되지않는건 누구나가 알수있죠..

누군가를 사랑하지 않아 공허하게 살아가느니...
무조건적으로 헌신하며 사랑하겠습니다..
그것이 가시밭이되고 내가 만신창이가 될지라도요...


2002.05.06 03:04:32

조 밑에 심각한 질문에 답이 되는 책이구만요.^^

Shion

2002.05.06 13:53:18

글쎄요...과연...-_-ㅋ

anadia

2002.05.08 23:24:07

누군가를 사랑하면서 공허한 건 어떻해야 할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06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81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1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69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09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1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8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0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49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8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6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33 10
1013 그앤 왜그러는건지.. 세비니 2002-09-06 2038  
1012 그건 아마도... [3] AssassinShark 2002-09-07 2032  
1011 가입인사드려요 ~ [2] 키리쿠 2002-09-06 2069  
1010 이젠 어떻해야할지... [7] 리유 2002-09-06 1998  
1009 남자의능력 [펌유머] [2] 야아옹 2002-09-06 2660  
1008 터널에서 빠져 나오는법 [4] slpndol 2002-09-06 2825  
1007 오늘 맞나? [4] ingcho 2002-09-06 1932  
1006 스포츠 찌라시의 ..한심함.. AssassinShark 2002-09-06 2691  
1005 그대 거울을 볼때만이라도 [8] 최수현 2002-09-06 2006  
1004 밑에 애기 좀더 보충 하자면... AssassinShark 2002-09-06 2123  
1003 더치페이는 무슨 뜻일까요? [10] love_holic 2002-09-06 2607  
1002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 AssassinShark 2002-09-06 2284  
1001 <Catwoman>&quot;아는 동생&quot;에게!!!! 필독!!!! [1] 캣우먼 2002-09-05 3377  
1000 포카리 스웨트? [4] AssassinShark 2002-09-05 2432  
999 들은 이야기... 월령 2002-09-05 2379  
998 아주조용한 하루네요 [1] 야아옹 2002-09-05 2238  
997 네가 힘들었으면 좋겠어 [3] may 2002-09-05 2663  
996 남자 꼬시기 (펌) [3] 사월 2002-09-05 3410  
995 거창하지 않은 삶이란 뭘까.. [2] AssassinShark 2002-09-05 2645  
994 가입인사랍니다.. (__) 回想 2002-09-04 2551  
993 웃....밑에 충고들 고마워요~!~ [1] AssassinShark 2002-09-04 2297  
992 한 발짝 물러서기 May be 2002-09-04 2296  
991 귀여운 남자 발견.. [13] 사월 2002-09-04 2381  
990 고민하는 연애인들.. [3] 사월 2002-09-04 2306  
989 너도 이영애처럼 저럴래? 묻던 그사람 .. 자기 사랑이 변했네요... [4] shalala 2002-09-04 2286  
988 기다리는게 옳은 걸까요? [9] 미녀 2002-09-04 2000  
987 문단속은 철저히!!!~~??? [8] 최수현 2002-09-04 1951  
986 <여자사용 설명서>??? [2] Ryo.. 2002-09-04 2739  
985 당신을 사랑해도 되나요 [2] may 2002-09-04 2650  
984 가입인사겸....궁긍한점 질문... [7] AssassinShark 2002-09-04 2018  
983 안녕하세요. [1] 물나무 2002-09-03 2073  
982 질문있어요... [5] joyce 2002-09-03 1905  
981 술에 기댄 내가 싫어요.. [2] 신비주의교주 2002-09-03 2352  
980 여러분들이라면.. hard heart 2002-09-02 1976  
979 가입인사입니다 hard heart 2002-09-02 2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