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5

심각한 질문II

조회 2680 추천 0 2002.05.06 21:56:26
"심각한 질문I"과 똑같은 상황.
차이점은...
남자가 지레 겁을 먹는다.
헤어지자고 할만한 용기도 없다.
사랑하는데 결혼은 집에서 반대할꺼 같다.(아직 상견례전이다...)
여자집에서도 어느정도 반대한다. 궁합이 안맞는다라나...
알고보니 여자집은 거의 무속신앙을 믿는 수준이다....
연초에 방문마다 부적을 동시에 붙여야 하고 왠만한 상가집에는 문상가면 귀신붙어 온다고 가면 안되는 집이다...
남자집은 독실한 기독교집이다...(뻔한 스토리잖아??)

시간이 흘러 헤어지자는 말을 못하는 남자를 못믿어 여자가 먼저 결단을 내린다...."우리 그만 만나."(적절한 타이밍이다...-_-;;)

남자는 아쉬워 한다.
스스로 용기가 없다는 것도 안다. 그러나 용기를 내는 것이 소설처럼 사랑의 완성을 거쳐 행복한 결말로 가지 않을꺼라는 것도 안다.(나이를 먹었다는 것으로 그게 설명이 될런가...)

남자는 여자를 사랑했다.
단지 나중에 그 사랑이 가져올 현실적인 결말을 처음부터 예상하지 못했을뿐.(췌...! 이런저런 조건 다 따져보구 첫눈에 반하냐 그럼?)

이걸보고 사랑이라고 할수 있는가?(끝까지 가야만 사랑은 아니자나??)

이런 사랑이 아프지 않을려면 학력과 종교와 집안수준을 다 미리 따져보고 사랑해야 한다.(그러니까 결혼정보회사가 장사 잘된다...)

첫눈에 반한 감정으로 사랑하기엔 너무 철이 없었다고 타박해야 할지.

그럼 질문.

1. 남자는 철이 없었던 걸까?
2. 여자가 먼저 헤어지자고 한건 잘한 일인가요?
3. 남자가 용기를 내서 집안에 덤벼봐야 했을까?
4. 여자는 왜 헤어지자고 했을까?
5. 남자는 왜 헤어지자는 말을 먼저 못했을까?

(쓰고보니 질문이 비슷비슷하군...ㅋㅋㅋ 머 하여간...)


Shion

2002.05.07 01:16:08

1. 철이 없는 게 아니라 너무 생각을 마니 하는 듯...조건을 안따진다고 하지만 결국은 따질 거 다따지는 남자인듯...
2. 매우 잘한 일...이라고 생각함...우유부단함으로 더큰 상처를 주는 것이라 생각...
3. 확신이 서질 않는데 덤벼봐야 머하겠수
4. 나같아두 헤어지자 소리 나올듯...
5. 헤어지자니 당장 아쉽고 내가 하자니 소심해지고...
역시 인간의 이중성은...잔인하고도 무섭다

2002.05.07 02:47:52

저도 박쥐였나봐요.(제 실체도 모르고 까불었습당 ㅠ,ㅠ)
감상적인 눈으로 읽음
남자의 용기없음을, 좀더 기다리지 못한 여자의 자존심을 안타까워했을텐데..Shion님의 댓글을 읽고나니
다아 맞는 말이네요.
다른 님이 또 다른 말씀으로 논리를 펴도 아마 고개를 주억거릴듯...
암튼, 전 귀도 얇고, 성질도 급하고,이해도 잘되서
상황에 따라 저 꼴리는 대루 할 것 같네요.^^;;

고등어

2002.05.07 13:29:38

1. 남자는 철이 없었던 걸까?
현실이 두려웠겠지
2. 여자가 먼저 헤어지자고 한건 잘한 일인가요?
네...(어물쩡 거리는건 싫어)
3. 남자가 용기를 내서 집안에 덤벼봐야 했을까?
안될거라고 첨부터 생각하는데 ?? 용기?? 과연..
4. 여자는 왜 헤어지자고 했을까?
어쩜...여자도 그와의 결혼이 못내 자신없었을수도 잇지...
5. 남자는 왜 헤어지자는 말을 먼저 못했을까?
남에게 싫은소리 하기 싫어하는 사람아닐까..

terry

2002.12.30 02:03:11

잘한거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3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28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0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8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4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1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4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76 10
825 헤어진 남친에게 꿔준돈을 어떻게? [10] 윤정 2002-07-09 3574  
824 아무것도 아닌 일에도... [3] Shion 2002-07-08 2187  
823 벌조심!! [2] 하루키송 2002-07-06 2429  
822 이런 남자라면 당장 헤어져라.. [6] bada 2002-07-05 4071  
821 마님되는법.? 박진혁 2002-07-04 2878  
820 세상이 가르친 진실1 [2] 최수현 2002-07-04 2602  
819 어느 것이 진실이든 Shion 2002-07-04 2587  
818 지난 5월의 중국여행기1 -인천에서 대련까지 하루키송 2002-07-04 3757  
817 반가운 녀석의 전화 하루키송 2002-07-03 2521  
816 어..이런.. 우하. 2002-07-03 2515  
815 부산여행기 [5] 하루키송 2002-07-01 2325  
814 이 글이 사실일까요? [3] love_holic 2002-06-30 2251  
813 FOREVER WORLDCUP~ [1] 최수현 2002-06-30 2369  
812 월드컵은 끝났다...하지만... [1] Shion 2002-06-30 2243  
811 로망스 side effect [5] babe 2002-06-30 2116  
810 누구든 아무말이라도.... [4] 여울목 2002-06-29 2397  
809 반가운 메일 하루키송 2002-06-28 2926  
808 대한민국 그 이름을 빛나게 하는 이들을 위하여 [2] 샐리 2002-06-27 2396  
807 wonderful korea~! [3] 최수현 2002-06-26 2585  
806 그냥.. [1] 박진혁 2002-06-25 2288  
805 히딩크와 그들... [4] slpndol 2002-06-25 2279  
804 드라마 보면서 우는 남자 [3] 사월 2002-06-25 2121  
803 냄비인가 휩쓸림인가? [6] 하루키송 2002-06-24 2051  
802 김남일선수의 일화들 [7] 야아옹 2002-06-24 2511  
801 이것 또한 우리 대한의 얼굴 입니다.<펌동> [2] 佳 人 2002-06-24 2602  
800 안면도 꽃지 佳 人 2002-06-24 2672  
799 펌. 한국전 스페인팀 작전회의 love_holic 2002-06-23 2360  
798 그대 믿을수 있는가? [2] 최수현 2002-06-23 2598  
797 내가 못된건가..다행인건가..챙피한건가.. [4] 우먼 2002-06-22 2513  
796 삶.. [1] ingcho 2002-06-21 2353  
795 어머니 [1] 최수현 2002-06-21 2515  
794 요즘만 같다면..^^ [1] 박진혁 2002-06-21 2503  
793 long time no see~ [5] 佳 人 2002-06-21 2571  
792 아무래도 깃발 잡아야 할듯.. [5] bada 2002-06-20 2194  
791 하루키...백수탈출하다... [3] 하루키송 2002-06-20 2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