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9
최근에 몇편의 한국영화를 보고 느낀바 있어
외화보다는 방화를 주로 찾게 되었다.

비됴?에서 '아프리카'를 대여하게된 속사정은
다름 아닌 '조은지'였다.
'눈물'에서 너무나도 크게 각인되어버린 조은지가 나온다길래
'와니와 준하'.'고양이를 부탁해'를 제치고
까만 비닐봉지로 담겼다.

그런데...
이건 영...
뭐랄까...
이요원과 김민선은 정말 안되는 배우이고
역시 그나마 조은지는 그속에서 빛을 발하긴 하지만
영화가 워낙에 허무맹랑하고 짜임새가 없기에
그냥 묻혀버리고 말았다는...

하나 눈에 띄는건
역시'눈물'에서 제대루 악역을 소화했던
'아프리카'에서는 총을 잃어버린 경찰역의 그 남자배우.

앞으로의 한국영화는
스타급 배우들이 앞에 나선다면
뒤에서 어떤 조연들이 받쳐주냐에 따라
그 영화에 대한 평가가 달라질듯...


최수현

2002.05.08 13:48:56

그건 예전부터 그랬는데..^^
조연에 묻히는 주연은 정말 불쌍하죠
하지만 역설적으로 말하면 그 조연도 연기가 서툴다는 얘기..
조연은 말 그대로 주연을 빛내주기 위해 존재하니까요
그런 a급 조연들이 우리나라에도 몇 있죠
장항선 씨를 비롯해(이분은 정말 눈에 안 띄는데 영화에선 없어선 안될 존재로 부각되죠)
그리고 거 누고죠?갑자기 기억이 안나는데 공공의 적에서 강력계 반장하구 공동경비구역에서 장군으로 나오고
또 소름에서 약간 이상한 작가로 나오던..
국 뭐 씨인가? 봉 짜도 들어가는거 같은데..
하여튼 여러명..(두명밖에 말 안해놓고 여러명이라니..)
아프리카..

저두 예고편을 보며 한국판 4인조 델마와 루이스 최신버젼이란 느낌을 가지고 봤는데..
입에서 욕 나왔습니다 ㅡ.ㅡ;
총까진 그렇다 치더라도 멀쩡한 대학생이 갑자기(아무리 돌아이가 끼어있다 해도)돈을 털질 않나,다방에서 총을 휘두르질 않나,급기야는 빵집에서 까지..
솔직히 중간 넘게 보다가 승질 나서 잤던 기억이..
아~어제 라이딩 위드 보이즈 란 영화를 봤는데 의외로 괜찮았습니다. 패니 마샬 감독에 드류 베리모어 주연이라 급이 좀 쎌거 같지만 그런건 아니구 한 미혼모의 이야기가 은근히 사람을 끌어당깁니다
시간나면 보시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4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0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1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8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40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7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2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2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5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2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50 10
1089 그 길에서... [1] kkoma~♡ 2002-09-15 2070  
1088 모기vs파리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5 2012  
1087 feel을 첨느꼈을때... [10] lookcat 2002-09-15 2128  
1086 죄송해요. [15] 산들바람 2002-09-14 2154  
1085 [re] 산들바람... 그대 지금, 진짜 위험하군! 강남친구 2002-09-15 2234  
1084 툭툭 털고 일어나서... [2] 모모 2002-09-14 1889  
1083 [re] 툭툭 털고 일어나서... 카산드라 2002-09-15 2013  
1082 생강이 있는 풍경 [4] 별무덤 2002-09-14 2020  
1081 오늘은 몰 볼까... 8dnjf 2002-09-14 2073  
1080 그와 이별하는 것은... [6] kkoma~♡ 2002-09-14 2033  
1079 가슴아린 옛 기억이... [2] insomnia 2002-09-14 2206  
1078 공유..그리고 답안.. [1] 인영 2002-09-14 2041  
1077 the shape of my heart Carrie 2002-09-14 1999  
1076 [re] the shape of my heart lookcat 2002-09-14 2047  
1075 말꼬리 잡기.... [1] 월령 2002-09-14 2068  
1074 난 그저 사랑하고 싶을뿐이다 최수현 2002-09-14 1992  
1073 미친년 [7]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4 2268  
1072 습관처럼 바람피는 남자 [3] love_holic 2002-09-14 2788  
1071 love is~~~ [5] 월령 2002-09-14 1859  
1070 가문의 영광 love_holic 2002-09-14 2049  
1069 여자는 불과도 같다 [3] 반장 2002-09-13 1960  
1068 멋진 연애를 하지 않은 이는 결혼하지 말라,,,,, [5] 별무덤 2002-09-13 2323  
1067 이게 인연일까? [1] 마다가스카르 2002-09-13 2039  
1066 연애할&#46468; 알아야 할것... [4] losylove 2002-09-13 2898  
1065 [re] 퍼온 글에 대한 조금 다른 생각 [4] 별무덤 2002-09-13 2064  
1064 13일의 금요일 [1] 아랑 2002-09-13 2001  
1063 내 꿈 꿔!!!??? [3] may 2002-09-13 2072  
1062 왜 그럴까요.. [2] 2002-09-13 1994  
1061 [re] 분노 [1] 별무덤 2002-09-13 1878  
1060 첨으로 글남깁니당. 아랑 2002-09-13 1997  
1059 툭툭 털고 일어나자!! [15] 모모 2002-09-12 2074  
1058 여러분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시는지요? [11] 별무덤 2002-09-12 2011  
1057 가을운동회 [4] 반장 2002-09-12 1906  
1056 취향이 다르다는 것은 [1] 야아옹 2002-09-12 2269  
1055 나이를 먹는다는거.. [2] 시베리아 2002-09-12 2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