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그게 불만인것이다
사람을 만나 사람에 부대껴
사람속에서 사람들과 함께
사람처럼 살아가야 하는거라고
동화될줄 알아야 한다고

사람들은 곧잘 동물과 모든걸 비교하려 든다
사자는 토끼를 잡을때도 전력을 다한다는둥
준비하지 않는 배짱이는
겨울에 얼어죽는다는 동화책도 못봤냐는둥
거 참..
걱정해달란적도 없는데
그들은 무엇이 그리 안쓰러운지
내 생각에 내 생활에 어떤
이유를 꼭 만들어 함부로
침범하려 한다
그것이 자칫 상대의 가슴을 찢어놓을수
있다는건 애초부터 염두에도 없는듯
마치 녹음된 테잎처럼 같은 말만
반복한다

개미가 내 발끝을 물었다
쉬발..
졸라게 f-킬라라고 뿌려놨더니만
어디선가 기어나오는 개미새끼들
그렇다
내방은 그리 청결친 못하다
그렇다고 해서 그것이 내 인생의
작은 축소판이라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분명 모든 실패에는 이유없는게
없다 하지만
더럽다 해서 그 인생 자체도
마찬가지일꺼라 너 스스로도 모르게
판단하며 거리를 두고있을지 모르는 일이란거

어느날 꿈이 내게 물었다
"넌 내가 무엇이라 생각하니?"
그래서 말했다
넌 나의 희망이야,너땜에 내가 아직
쓰러지지 않고 있잖아
우리 힘내자 힘~
그러 자 그넘이 말하길
"난 널 모르는데?
언제 너의 능력을 내게 보인적이 있었니?
넌 너의 잡다한 생각속에서만
그 큰 덩치를 키웠을뿐이지
사실 알고보면 넌 나를 키우기 위해
한것은 아무것도 없잖니."

가끔 내가 진짜 동물이 아닌가
생각할때가 있다
그래서 좃도 아닌일에도 사자처럼
전력을 다한다니 어쩌니
막상 일은 시작도 하기전에
스스로 지치고 만다
그래도 뭔가 조금은 최선을 한듯한
지모습에 역겨운 뿌듯함을 느끼며..

힘들땐 모두들 바다가 그립다고 한다
쉬발..
그넘의 바다,노래는 좀 하는 바다
눈과 눈 사이가 멀어서 이름이 바다라는
셋중에서 젤 딸리는(누군가 그러더군)
바다..
아 쉬발..
그 바다가 아니잖여~

항상 이런식이다
무언가를 열망하고 원하면서도
스스로 잡생각에 치를 떨고 마는
허탈한 의식

오늘도 세상에 검증받은 노래들을
나역시 녹음기처럼 불러대기만 하겠지
검증받지 않는 스스로의 능력의
한계는 없다며 또 중얼거리고 있겠지
그 누구도 아직은 나의 모습의 절반도 보지
못한거라고 아니 보여주지도 않았다고
꿈이란 거창한 포스터를 내걸고
조금은 유치한 재스처를 취하며
폼을 잡겠지

그래 아니면 어떻고 또 맞으면 어떠랴
한번 죽 읽어보니 뭔말인지 하나도 모를
이 글처럼
어쩜 뒤죽박죽 인생으로 끝날지 모르지만
누구말처럼 그넘의 고집이 날 잡을거도
같긴 하지만
좃나게 궁금한걸 어떻해?
내가 걷는 이길에 끝에 과연 뭐가있을지
허?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대사같다고?
그거야
내가 과연 어디선가 많이 보던 놈들과
같은길을 걷게될지 아님 나 혼자만의
신기원을 개척할지
절라 힘들고 자증나고 배는 고파도
멈출수 없는 이유는
아마도 그 젓같고 지랄같지만
나를 지탱하는 유일한 힘 하나
바로 이넘의 고집아니겠어?
ㅋㅋㅋ

또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대사 한마디
"난 나야"


얼음공주

2002.05.18 16:52:23

바다가 있는 부산에 있으면서도 그 바다를 본지 꽤 오래되었습니다. 내일 저도 광안리나 해운대 바닷가를 한번 기웃거려봐야 겠습니다.

ひまわり

2002.05.18 17:56:44

앗..저도 부산에 사는데..
낼은 석가탄신일이니 바다도 볼겸 괜히 내 부족함을 절 몇번으로 때워보려 용궁사에 갈랍니다
탁 트인 바다와 절이 있는곳..

dogwoman

2002.05.18 18:18:09

바다.. 눈 사이 넓은 그 '바다'가 아니라 시나위 김'바다'.. 가 보고 싶다.. ㅋㅋ 결혼했다던데..

하루키송

2002.05.19 00:21:51

음... 며칠있으면 그 바다를 18시간 가량 봐야하는...
지겹지 않을까요?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2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9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6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54 10
734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85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9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2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5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7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4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5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9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70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4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7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7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8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20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9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9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5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3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7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4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3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7  
»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7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20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8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