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소개팅

조회 3072 추천 0 2002.05.21 16:43:17
업무로 알게된 분이 남자를 소개해주었는데
나가서 비교적 얌전히 굴었다. 일이 아직 걸려있어서..기분=면상 티내거나 내맘대로 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었다.

나가보니 나보다 5살 많고, 외모 평범, 인격 훌륭이었다.
내가 원하는 것은; 연하 혹은 1,2살 연상, 외모 훌륭, 인격 훌륭이다.

그런데 내가 만나본 사람 중에 인격 훌륭이 처음이라..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가장 중요한 부분(인격 훌륭)을 가진 사람이라 사귀지 않더라도 알고지내면 좋겠지만,
어디 남자가 여자를 그런 이유로 만나주던가 (?)
예전에 동갑내기 중 하나는.. 그냥 친구하자니까 지는 그냥 여자인 친구는 많다고 더이상 필요없다고 했다. -.-;

아래..누군가가 올리신 전여옥의 글을 읽고,
맞아, 나를 키워줄 누군가를 만나야하는 건 아닐까?
생각도 해보았다. 나는 유학을 준비할 예정(?)이다.

내 꿈이나 목표가 뭔지도 지금은 모르겠다..
내가 꿈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고 부단히 노력할 수 있게 채찍질..(넘 세게 말고 살살^^;)해주면서
동시에, 젊고 잘생기고 사람도 좋고 지적이면 좋겠다.

정신차리라고?
그런 남자 없다고.. ^^ 내 생각에도 그런 남자 없는 것 같다..

어쨌든..
전여옥 여사의 결혼을 쇼핑에 비유한 말은 일리가 있는 것 같다.
동거는..아직도..현실적으로..
남자가 진짜 훌륭한 남자가 아닌, 평범한 남자라면..성공하기 힘든것 같다.

콩깍지 결혼..듣기만 해도 달콤한 말이지만.
이미 속물 다된 내겐 요원하다.
조건 결혼, 콩깍지 결혼.. 현실적으로 다 요원하군. -.-;


언니네이발관

2002.05.21 22:03:04

요원 해 보이는군요.
삶에 주체가 되지 못하는 걸 당연시 여기는
여자들 모습에 지금 이 시대 남자들의 자괴감을
동감합니다.

love_holic

2002.05.21 23:39:20

흠... 그런가요? 저는 아직도 철이 안들어서 그런지...^^;;
저는 아기를 무척 좋아하고 동시에 일도 하고 싶거든요.
그래서 집에서 살림 잘하고(?) 요리 잘하고(?) 더불어 육아도 잘하는...(^^;;) 남정네를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한테는 가정이 중요하다던데 그렇다고 일을 안할 순 없잖아요? 현모양처를 꿈꾸는 여인네들도 아직 있으니... (사실 어느 정도 나이든 언니들 중에는 알고 보면 많다...) 현부양부를 꿈꾸는 남정네도 어딘가는 있겠지요...ㅋㅋㅋ
움...그런데 '가정적인 당신이 좋아' 했던 남정네들이 전업주부인 아내에게 '말이 안 통해...신문 좀 읽어' 하는 것 처럼 나도 울 자기에게 '잔소리 좀 그만해. 하루종일 종알 종알...' 그렇게 될라나? ㅎㅎㅎ

뭐...그것도 제가 능력이 있어야 그런 남정네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으니... 캣언니의 말씀...' 능력있는 여자가 사랑을 선택할 수 있다.'는 말에 참으로 동감합니다.

박진혁

2002.05.25 00:28:15

푸하하 재미있으신분이네요^^
글도 잘쓰시구요.
자주 글좀올려주세요^^

ingcho

2002.05.26 20:42:59

결혼따로 연애따로..
가능한 일아닌가요?
결혼은 조건으로...연애는 꽁깍지 연애로..
일부일처제인 우리나라에선 불륜이란 소릴 듣겠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2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9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6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50 10
734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85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9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2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5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7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4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5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8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70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4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7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7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7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19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9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9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5  
»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2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7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4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2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7  
704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7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19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8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