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사건의 발단은 내 무지때문이었다
자리목도 안좋고 돈도 대출받아 장사를 하는 친구(사실 나이는 다 틀리지만)3명을 우린 세상물정 모르고 덤비는 넘들이라 수군거렸다
시장통에 칵테일 바를 오픈한거 부터  8평밖에 안되는 평수,
터무니 없는 카드 대출금,그리고 이유를 알수없는 자신감들..
우여곡절 끝에 오픈을 해서 의외로 넘치는 객들에(8평이니 10명만 오면 꽉 차보이긴..)머쓱함과  섵부른 내 판단을 쪽팔려 하며
그렇게 시간이 한달 가량 흐른 어느날.
셋중에 둘이 트러블이 생겨 한명이 빠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긴 얘기라 거두절미 하고 하여튼 한달도 안되서 일어난 일이라
나머지 둘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난 그래도 내 판단이 다 틀린건 아니란 사실에 조금은 안도감을..잉? 에이~농담이구..)
s군과 j군의(프라이버시 상 실명은...쓰기가 귀찮아서 그냥 ㅡ.ㅡ;)
권력다툼에 j군의 기권으로 s군의 승리로 돌아갔지만
보는 우리들로선 정말 한심하기 짝이 없었다
여기서 잠깐 둘의 성격을 얘기하자면 s군은 모 대학 박사과정 준비중인 4년 내내 수석을 한 지 나름대로 천재라 떠벌리는 자신감이 넘치다 못해 기름처럼 흘리고 다니는 표면상으론 전혀 하자가 없이 보이지만
계산에 능숙해 주위에 신임을 별로 받지 못하는 인물이고(저는 모른다 그 사실을)
j군은 어린나이에 주방업계에 뛰어들어 노력만이 살길이라고 믿는
너무 우직한 나머지 똥고집중에 똥고집으로 타협할줄 모르는 인물이다.
그런 둘이 붙었으니 말 다했지 뭐.
누구의 잘잘못을 떠나 서로 한 발자욱만 물러서길 바라는 맘에서
우연히 마주친 s군의 여친과의 대화중에 그 얘기를 꺼내버렸다
(그녀는 정말 일편단심이 지나쳐 스토커 기질까지 보이는 좀 답답한 스타일이며 고집지수가 있다면 거의 맥시멈 급에 나이는 우리들보다 4살쯤 어린)
그녀는 얘기가 나오자마자 무턱대고 j군을 욕하는 것이었다
3자인 내가 들어도 기분나쁜 말을 마구마구..
그래서 "너네 남친(s군)은 자신감이 넘치는게 탈이야.딴 사람 눈엔
자만심으로 밖에 안보여.그게 좋은 평가를 받을거 같니?"하며
홧김에 쏘아부쳤다
난 잘잘못을 따지기 이전에 비방은 하지마란 의미에서 한말인데
그걸 그 기집애는 나쁜 언어만 골라서 지 남친에게 일러바친것이었다
그넘이 생 난리를 치는데 난 도무지 이해가 가질 않았었다
알거 다 아는 사인데 그 정도 말도 못하는게 친구사이인지 정말
답답한 기분만..
내 잘못이라면 그 기집애를 너무 높이 평가한 죄 밖에..(사람들이 쑤군데도 난 고집은 어떤 의지의 다른 표현이기도 하는거라 믿어 친한 동생으로 대했었는데..)
잘 알아들어 중간에서 니가 도움이 되는 역할이 되어라 하는 뜻을
둘이서 멋대로 해석해 나만 나쁜놈으로 만드는 걸 보며 열 받는 동시에 한편으론 서글프기 까지 했다.
믿음이란 존재를 혹시 내가 잘못 알고 있는건 아닐까
젓 같아도 다수에 편입되는것이 정말 답인걸까(냄비근성의 속성..첨에 히딩크가 감독 맡으며 16강을 믿는 사람이 80프로에서 몇번 지니까
40프로대까지 떨어지더니 요즘 좀 잘하니 다시 70이상으로 오르는 전형적인 냄비근성...주체는 사라지고 오직 눈앞에 것만 보는 짧은
생각들 같은..)

다시 얼굴 보는일 없게 하자고 절교를 선언했다
주위에선 정말 유치하게 논다고 하지만 유치해도 어쩔수가 없다
지 이익을 위해서라면 상대의 상처쯤은 우습게 여기는 그런 넘하곤
(사건의 발단은 그넘의 자만심에서 비롯되었었다)
상종하기도 싫기 때문이다
내가 잘못하는 건가
그걸 모르겠다.
후회는 안되는데 그냥 기분이 찝찌름 한것이 흡사 화장실에서 일을
끝내고 휴지가 없는것을 발견했을때의 그런 기분..
내가 너무 잘난척을 하는건지도 모르는 일이다
타협하길 바라면서 스스로는 타협을 거부하는 모습이 웃기기도 하고..
그냥 답답스러움과 한달째 하나밖에 완성 못시킨 가사작업에 진이
빠지다 보니 별 소릴 다하는 거 같다
정말 단순하게 하루를 사는 방법이 없을까
요즘 가장 우선적으로 바라는 소망..
나도 생각없는 하루를 살다보면 그런넘들의 기분을 이해할수 있을까
모르겠다
그저...

짜증만 날뿐이다








love_holic

2002.05.22 01:56:48

헉... 평소의 수현님 글과 너무 느낌이 다르네요...
수현님의 경험담...이겠죠, 아마? 말투가 자못 진지해서요. 그런데 왠지 수현님은 이 사건(?)과 안 어울리시기도 하고...
거 참...-.-;; 정말 철없는 남정네분과 그의 애인 양이군요. 난 그런 남정네 (or 여인네)를 보면 왜 진짜 천재를 소개해서 그 높은 콧대를 뭉개트리고 싶은걸까...-.-;;
좋은 조언을 못 해드려서 죄송.. 근데 님이라면 결국은 잘 해결하실거예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2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9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5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49 10
734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85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9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2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4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7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4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5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8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70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4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7  
721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7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7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19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8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8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5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2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7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4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2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7  
704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7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19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7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