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이 곳은 love & sex의 의견 교환소?

그렇지만 주로 플라토닉에 가까운 사랑 이야기가 많은 것 같다.

플라토닉한 사랑이 아니라 사랑에서 플라토닉한 부분을 여기 많이 거론한다는 뜻. ^-^;;

그리하여 홀릭은 에로스적인 사랑의 탐구를 위해(?) 자주가는 곳이 있다.

이름하여 남.로.당.

처음에는 글만 읽었지만 지금은 뛰어난 지식(?)을 바탕으로 열심히 글도 쓴다. 사실 아직 별로 아는 건 없지만...-_-;;

여기도 저기도 고민과 한숨이 많고, 사랑의 기쁨과 즐거움도 많다.

정신적인 면을 보든 육체적인 면을 보든 사랑이란 건 참 복잡 미묘한 것.

그런데 요즘 글을 읽을 때마다 정말 열받는 일이 한 두번이 아니다. (홀릭은 원래 다혈질... 잘 울고, 잘 웃고, 화도 벌컥 내고...--;;)

요즘 피임에 관한 글이 너무 많이 올라오고 있으므로 (여기까지는 아주 건설적인 내용이라 하겠다.)

게다가 그 내용의 상당수가

'애인은 절대 콘돔을 안쓰겠다고 해요. (그 이유는 사기가 쪽팔린다. 기분이 안난다, 종마가 된 것 같다, 느낌이 안온다, 우리의 진정한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 (???--;;) ) 등등.
그래서 약을 먹어야 겠는데 비싼가요? 매일 먹어야만 하나요? 몸에 많이 안좋나요?'

울컥...

왜 건강에서 안좋은데 여자 혼자 피임을 책임져야 하냐아아~~~!

(아...물론 여성이 콘돔을 싫어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리고 질외사정으로 피임이 충분하다고 부득부득 우기는 남성들도 있다. (바보야~ 임신이 그렇게 쉽게 되는 줄 아니?......라고)

그러나 임신되고, 그 생명을 몸에 담고 있다가 혹시라도 지워야 하는 여성의 입장에서는 1억 분의 1의 확률이라도 100%가 되는 것을.

이런 글이 올라오면 주로 여성들의 리플이 주르륵 달린다.

'콘돔 안하면 (쓰바~) 못하게 해요!'

'헤어져요! 그런 놈은 인간도 아니에요.'

'남자는 다 이기적인 동물이야. 무슨 구라를 치든 그건 다 저만 좋다고 하는 짓이라고.'

등등등.......그러나 사실 그녀에게는 별로 도움이 안될 것이다.

그녀가 하고 싶을 때도 있고, 그러다가 싸워서 화해 겸 오냐오냐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고...남들이 헤어지래서 헤어졌으면 그녀는 콘돔을 가지고 망설이는 글을 올리지 않았겠지.

서너번 설득하다 수 틀리면 손 털고 나왔을 것이다.

게다가 '그 놈은 나쁜 놈이야 => 남자는 다 이기적이야.' 라고 성토하는 글의 반복은... 전혀 도움이 안된다. 평생 남자를 멀리하고 살 수는 없다. (나만 그런가...-_-;;)

그러다가 가끔 중절 수술 경험에 대한 글이 올라오면 나는

'콘돔을 안쓴대요~' 라는 글의 후속탄을 보는 느낌으로 혼자 열받아 한다.

분명 여기 글을 보고, 거기 글을 봐도 남성도 사랑을 하고 고민도 하고, 애인을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은 마음을 굴뚝같은 것 같건만...

왜 임신 때문에 걱정하는 애인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일까?

아니면 정말 잘못된 성교욱 때문에 (주위 선배나 포르노 등등등...)

'임신이 그렇게 쉽게 되냐~ 안에만 안하면 돼...'--;;

라는 말을 진리로 가슴 깊이 새겨 놓은 것일까.

물론 그런 남자는 일부일 거라 믿고 싶고, 믿지만... 어쨌든 존재하긴 하는 거다 !!!

이리하여 마침내 굳게 결심을 했건만... 콘돔 싫다고 말하는 남자가 있다면 가볍게 접어서 통 속에 넣어 밀봉... (-_-;; ^^;;)

남자들은 이런 남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것일까?

정말 서로의 입장에서 그게 이해가 되는 건지, 그래서 그걸 참고 여성을 배려해 주는 남자가 정말 많이 참는건지 아니면 그런 남자들은 정말 자기만 아는 이기적인 남자고 자기만 좋으면 좋다는 몸만 큰 어린애인지...

하지만 여자인 나로서는~!! 네버...이해할 수 없음.

순간의 쾌감이 임신의 두려움에 비하랴.

여자 친구가 걱정스러워서 섹스도 싫어하는 데 어찌 그리 좋아할 수 있담.

(오늘도 열받고 왔음...-0-)



쓰다보니 반말... 용서하소서. 남로당만 다녀오면 남로당 말투와 반말이 입에서 떨어지지 않으니...-_-;;

얼마 전에도 친구들과 이야기하다가 남로당 용어를 잔뜩 쓰는 바람에 눈길을 한 몸에 받았어요. 너무 자연스레 이야기하는 나를 보고 눈이 뚱그래져 얼굴 빨개진 어떤 녀석의 얼굴이 잊혀지지를 않네요...ㅋㅋㅋ


remember

2002.05.24 08:43:40

남로당 주소 좀 .......

고등어

2002.05.24 09:24:29

간단한 방법으로
딴지일보가면 오른쪽위에 링크되어있습니다
저도 당원이긴 합니다...그리 적극적이진 않지만..

remember

2002.05.24 09:49:37

고마워요 ^^

ingcho

2002.05.25 16:35:43

어른들이 피임은 남자가 하는거라고 말들 하더군요.
주로 여자어른이라서그런지..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21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62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62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4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60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6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54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32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755 10
734 나도 여기다 한마디. [1] 캣우먼 2002-05-30 2885  
733 재미있는(?) 사이트 발견. [3] love_holic 2002-05-30 2877  
732 난 이럴 때 쾌감을 느낀다... 그럼 혹시 내가 변태? [3] sofe 2002-05-30 2589  
731 공감가는 글을 봤어요. [2] love_holic 2002-05-29 2582  
730 소년 한국온지 열흘...넋두리라면 넋두리..^^ [3] 소년 2002-05-28 2125  
729 오랜만이네요 타조 2002-05-28 2067  
728 <Catwoman>동경에 다녀왔다 [1] 캣우먼 2002-05-28 3164  
727 월드컵이다~~~ [7] 최수현 2002-05-28 1985  
726 Ni hao~~~ [5] 하루키송 2002-05-27 2375  
725 캬핫~*^^* 오늘 축구 보셨어요? [6] love_holic 2002-05-27 2019  
724 오늘 연락이 왔어요 [11] remember 2002-05-25 2670  
723 그것들이 좋다 [3] 최수현 2002-05-25 2254  
722 발악일까..? [2] bada 2002-05-25 2577  
» 에구...다들 왜 이런지... [4] love_holic 2002-05-24 2413  
720 72년 생이면 31살 아닌가? [1] KOREAN 2002-05-24 2767  
719 칼럼 잘 읽었어요 [3] remember 2002-05-23 2448  
718 칼럼 잘 읽었습니다. [4] juju 2002-05-23 2420  
717 커플링 [1] 얼음공주 2002-05-22 2647  
716 안녕하세요..^^ [2] 자일리톨중독자 2002-05-22 2319  
715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2] love_holic 2002-05-22 2804  
714 칵테일 바를 습격하다 x된 3남자 이야기 [1] 최수현 2002-05-22 2829  
713 사랑은 흘러가는게 아닐까.. [4] bada 2002-05-21 2705  
712 소개팅 [4] 사월 2002-05-21 3073  
711 가끔씩 [1] ex-와와엄마^^ 2002-05-21 2587  
710 나는 바보가 참 좋다...--; [1] 깡통속의선율 2002-05-20 2424  
709 회원가입했습니다 [4] 타조 2002-05-20 2211  
708 탈퇴합니다. [5] jealousyy 2002-05-20 2991  
707 오랜만에 펀글... 전여옥씨의 결혼관에 관한 글입니다. [2] love_holic 2002-05-20 3959  
706 나는 아마도 하루키송 2002-05-19 2593  
705 드디어 봤습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1] love_holic 2002-05-18 2737  
704 시벌..그래도 날수있다고 믿는다 [4] 최수현 2002-05-18 2698  
703 지하철의 연인들... [3] ingcho 2002-05-18 2920  
702 우울한 저녁임... [1] love_holic 2002-05-18 2580  
701 우리도 정팅해요. [5] 박진혁 2002-05-17 2528  
700 성철스님의 주례사 [6] ingcho 2002-05-17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