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03

취중진담....

조회 2242 추천 0 2002.09.10 02:54:57
혼자 방에서 맥주를 3병이나 마셔 버렸어요..
3달간 계획 잡은 다이어뜨를 위해선 이러면 안돼지마는^^;;

해도 너무해서...원래 역락 자주 없고 말수 없는 사람이긴 했지만...
문자 2번 전화 한번 메신저 1번..
모두 그 사람이 볼수 있고 받을 수 있는 상황 이었음에도
다,,,속된말로 씹혔죠..

메신저를 하고 있으니 그 사람 들어왔다 나가는게 다 눈에 보이는데.
아무말도 없네요..

"나중에 전화 할께"
너무 쉽게 말하곤 한번도 제대로 그 약속 지킨적이 없었던 사람.

공부도 일도 연애도..
도무지 제대로 되는것이 없네요..

연락을 전혀 안 한지 만 하루,,

"나 화났어..." 문자에도
꿋꿋이 연락 없는 이 사람을 보면
너무 불안하고 겁이 나네요..

또다시 상처 받기 전에
좋아 한단 마음이 더 커지기 전에 끝내야 하는 것일까.
조급한 마음 부터 듭니다...

그는 나를 섹스하기 위해 만나는 것일까...?
이런 맘 가지긴 너무 싫지만.
그가 나에게 관심을 가져 줄때는 이때 뿐인것을...
에휴....



최수현

2002.09.10 13:11:13

흠..
그렇게 들으니 또 얘기가 틀려지네요
일단 생각부터 말하자면 충분히 그럴소지가
다분하다는것
색안경 끼고 보면 다 그 색으로밖에 안 보이긴 하지만
사람과 사람과의 커뮤니케이션이 그렇게 안 맞아떨어진다는건 한쪽이 일부러 그 전파를 피하려 해 그런건 아닐지..
정말 맘에 든다면 그렇게 내버려 두지 않습니다
용기가 있으시다면 같이 있는 자리에서 물어보세요
진지하게.
"너 나하고 잘려구 만나니?"
그때 남자가 버럭 화를 내면 맞다는 의미가 크고
피식 웃으며 화 풀어줄려는 의도가 보이면 아니란 의미가 더 크겠죠
칼자루를 남자에게 다 넘기셨군요
그러니 피곤하시지.

키리쿠

2002.09.10 19:23:10

^^ 그러게요, 전화 오면 그 질문 부터 할랬는데..^^
응급실 있었다네요..^^;;;
며칠전 부터 숨쉬기가 힘들어..했었는데..근육이 부어서 폐를 압박하고 있었다나?
과로라는군요..
아무리 그랬다 하더라도 다 용서 할순 없어서 ^^;
이 기회에 어떤 점이 섭섭했는지 어떤것이 화가 났는지
얘기 많이 했구요..
혼자 난리 쳐서 좀 민망하지만
여하튼 이번 기회에
서로간의 불신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를 알수있었답니다.^^
좋은 말씀 넘..감사해요.^^

jjoo

2002.09.10 21:35:31

그렇게 자꾸 보채면 도망가고 싶어져요..
경험상..
그냥 가만히 있거나 흥분하지 말고 이야기해보시는게 좋을 것 같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72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7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321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82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929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71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20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002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12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91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59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5121 10
1133 인간은 참 사악할까? [13] AssassinShark 2002-09-18 1906  
1132 점점 따라가기가 벅차다. [2] bada 2002-09-18 2213  
1131 안녕히 계세요^^ [13] love_holic 2002-09-18 1932  
1130 신기해요^^ [11] 이누 2002-09-18 1997  
1129 캣우먼과의 인터뷰 모모 2002-09-18 2381  
1128 <Catwoman>새로운 발견 [15] 캣우먼 2002-09-18 3170  
1127 ^^ [16] kkoma~♡ 2002-09-18 1997  
1126 쪼잔왕자 [4] 최수현 2002-09-18 2134  
1125 친구가 좋아.... [9] 보리 2002-09-18 2063  
1124 아~가을 [5] slpndol 2002-09-18 1861  
1123 내가 feel을 느꼈을때 [5] lookcat 2002-09-18 1994  
1122 나쁜 기억 [6] 꿈꾸는사람 2002-09-17 1914  
1121 결혼, 왜 하니? [6] may 2002-09-17 2073  
1120 친한사이 [11] slpndol 2002-09-17 2009  
1119 술.. 인생.. 주절거림.. [6] Rosemary 2002-09-17 2034  
1118 사랑하는 것과 사랑해 보는 것 [1] kkoma~♡ 2002-09-17 2067  
1117 - 내가 버려야 하는 것들 - [4] 리유 2002-09-17 2049  
1116 이제... [3] kkoma~♡ 2002-09-17 2015  
1115 Be My Love.. [5] SKY 2002-09-17 2182  
1114 가끔은.... [2] 작자미상 2002-09-17 2015  
1113 내게 거짓말을 해 봐 [33] may 2002-09-17 2370  
1112 hey! catwoman에 글은 어떻게 올리나요? [2] 니나 2002-09-17 2047  
1111 엉뚱한 상상 [1] 작자미상 2002-09-17 2054  
1110 즐거운 회상 [1] 작자미상 2002-09-17 2055  
1109 제대로 된 놈 좀 보내주세요...네?? [23] kkoma~♡ 2002-09-17 2194  
1108 선수라.. [2] AssassinShark 2002-09-17 2177  
1107 미묘한 감정 조절 기능의 98% 회복 8dnjf 2002-09-17 2112  
1106 나 항상 그대를 love_holic 2002-09-16 2102  
1105 긴장 해제 전... [6] love_holic 2002-09-16 2026  
1104 슬픈생각... [1] 월령 2002-09-16 2064  
1103 술 예찬 [6] 별무덤 2002-09-16 2434  
1102 나만의 선수 만들기 [19] 최수현 2002-09-16 2536  
1101 바야흐로 가을입니다~ [3] 야아옹 2002-09-16 1999  
1100 헤어짐.. 그 후 행동... [3] 리유 2002-09-16 2103  
1099 죽여버리고 싶었다..... [12] 크하라 2002-09-16 2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