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94
20대 후반이나 30대 초반의,,,

소위 말하는 결혼선언을 해도 이상할 것이 없는

그런 뇨자들의 이야길 들을 때가 종종 있다,,,,,,


아침에 남자 출근할 때에,,,

넥타이며 손수건까지 깨끗하게 다듬이질하겠다는 거나,,,


아침은 샌드위치가 아니라,,,

탕으로 하겠다나,,,,


물론 그 이전의,,,

케이크의 크기며,,,식장은 어떠해야며,,,,

웨딩드레스의 세세한 디자인까지,,,,


어떤 이는 태어날 아기까지 상상을 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다,,,,

그들은 대개 지금 결혼할 남자가 없다,,,

아니,,,,,애인이 없다,,,,


그럼?

그런데?

어떻게?

누구랑?,,,,남자?


이들의 또 하나의 공통점은

쑥맥이라는 것이다,,,


얼마 전까지만이라도

애인과 5년 넘게,,,,7년 가까이

한 넘에게 순종하며 살다가 깨졌거나,,,

아니면,,,남자에게 관심이 없었다나,,,


이들의 연애공식은

연애는 곧 결혼이라는 일방통행으로 달린다,,,,,,,,,,,,,,


연애도 많이 해봐야

필이 꽂힌다,,,,


필이 꽂히면

치밀하고 준비된 세부계획보다는

엉성하더라도 실행하는 추진력이다,,,,,,


그런데?


필이 꽂혀야지 실행에 옮기지,,,,,,,,,,,,,,


이혼녀들의 한결같은 이야기는,,,

결혼하고 싶다,,,,라는 것이다,,,,


한 번 실패를 했는데,,,

왜?


그 땐 남자를 몰랐다는 것이다,,,

그럼 지금은?


결혼,,,,

결혼,,,,

결혼,,,,,


그 결혼을 하기 전에,,,

정말 눈물 나도록 멋진 연애하는 것이 급선무 아닐까?


결혼은 차후이다,,,


멋진 연애를 하지 않은 이는 결혼하지 말라,,,,,


PS

결혼을 염두로 하는 연애는

멋진 연애가 될 수 없을걸,,,,



---- 별무덤  ----
,


블랙커피,브루클린 라가, 새뮤엘아담스, 반딧불, 숲, 허드슨강, 스시, 네즈, 홍고산쵸메, 이노카시라센, 시모키타자와, 클로스터, 테너플라이, 팔리사이드팍, Upper Nyack, 포르쉐, 정승호, FM 106.70, 클래식, 그리고 용서, 관대, 포용, 그리고 자연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146575&act=trackback&key=b87


아랑

2002.09.13 23:06:05

오우~공감이 갑니당,,,좋은글많이 올려주시네염.^^

love_holic

2002.09.14 00:57:33

오옷...진짜 맞는 말 같네요. 결혼을 전제로 하는 연애는 진정한 연애가 될 수 없겠죠...^^;;
갑자기 모 CM 카피가 생각납니다.
아...사랑이 하고싶다....

insomnia

2002.09.14 01:20:53

당연하죠...홀릭님은 '사랑중독'이니깐.^^

카산드라

2002.09.14 01:36:28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내 친한 친구들이 넘 불쌍하다...........
그녀들은 대개들 멋진 연애보단 안정된 현실을 택했다.
난 뭐가 옳은지 몰라서 아직도 갈팡질팡 하고 있고..
그리고 멋진 연애라 생각했지만 ..헤어지고 나니
부질없었단 생각이 드는건 무슨 이유에서 일까 ??
내가 만나던 그 사람은 영화속 같은 연애를 하고 싶어했지만 현실적인 성향인 나로서는 그게 오히려 부담스러웠고 ...
헤어지고 나서야 미안한 마음에 스스로를 질책해야 했다....
그런데 그도 내게 미안해 하더라..
그는 왜 내게 미안한걸까 ??
먼저 떠나서 ??
내가 그 사람 입장이었더라도 먼저 떠났을텐데 뭘.......
우리 서로 이렇게 미안해 하는 이 맘은 뭘까 ??
너무 미안해서 이제 서로 연락도 못하는 까닭은 ..
왜일까 ??
난 이제 멋진 연애상대자 보다는 언제나 내곁에 있어줄 그 누군가가 더 소중할것이다.......

네멋대로 하지마

2002.09.14 03:06:56

얼굴 이쁜건 3일
맘씨 이쁘면 3달
정들면 3년이란 비슷한 말이 있는거 같은데
도데체 멋진 연예의 기준은 무엇인지요
멋진 남자 멋진 여자 멋진 연예를 갈구하기 전에
스스로가 그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느냐가
문제일터이겠지요
결국 사랑의 방정식은 딴데서 푸는게 아니라
제 안에서 파야할 우물과도 같은것
나머지는 부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94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3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70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26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6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51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9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72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41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615 10
1124 아~가을 [5] slpndol 2002-09-18 1859  
1123 내가 feel을 느꼈을때 [5] lookcat 2002-09-18 1994  
1122 나쁜 기억 [6] 꿈꾸는사람 2002-09-17 1914  
1121 결혼, 왜 하니? [6] may 2002-09-17 2072  
1120 친한사이 [11] slpndol 2002-09-17 2007  
1119 술.. 인생.. 주절거림.. [6] Rosemary 2002-09-17 2034  
1118 사랑하는 것과 사랑해 보는 것 [1] kkoma~♡ 2002-09-17 2067  
1117 - 내가 버려야 하는 것들 - [4] 리유 2002-09-17 2049  
1116 이제... [3] kkoma~♡ 2002-09-17 2015  
1115 Be My Love.. [5] SKY 2002-09-17 2180  
1114 가끔은.... [2] 작자미상 2002-09-17 2014  
1113 내게 거짓말을 해 봐 [33] may 2002-09-17 2370  
1112 hey! catwoman에 글은 어떻게 올리나요? [2] 니나 2002-09-17 2047  
1111 엉뚱한 상상 [1] 작자미상 2002-09-17 2054  
1110 즐거운 회상 [1] 작자미상 2002-09-17 2054  
1109 제대로 된 놈 좀 보내주세요...네?? [23] kkoma~♡ 2002-09-17 2194  
1108 선수라.. [2] AssassinShark 2002-09-17 2177  
1107 미묘한 감정 조절 기능의 98% 회복 8dnjf 2002-09-17 2109  
1106 나 항상 그대를 love_holic 2002-09-16 2102  
1105 긴장 해제 전... [6] love_holic 2002-09-16 2024  
1104 슬픈생각... [1] 월령 2002-09-16 2064  
1103 술 예찬 [6] 별무덤 2002-09-16 2430  
1102 나만의 선수 만들기 [19] 최수현 2002-09-16 2534  
1101 바야흐로 가을입니다~ [3] 야아옹 2002-09-16 1999  
1100 헤어짐.. 그 후 행동... [3] 리유 2002-09-16 2103  
1099 죽여버리고 싶었다..... [12] 크하라 2002-09-16 2681  
1098 꼭 한번만 더.. [5] 최수현 2002-09-16 2083  
1097 미묘한 조절기능의 상실 [1] 8dnjf 2002-09-16 2248  
1096 오랜만이 군요.. [2] AssassinShark 2002-09-16 2002  
1095 어~ 오른다 [2] lookcat 2002-09-15 2089  
1094 선수의 특징 [8] lookcat 2002-09-15 2738  
1093 스치는 사랑에 대한 단상 [2] 별무덤 2002-09-15 2121  
1092 커피와 인삼차를 앞에 두고 [5] bada 2002-09-15 2225  
1091 비 오는 날... [1] kkoma~♡ 2002-09-15 2016  
1090 향수 [3] 최수현 2002-09-15 2052